혼마 마사하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혼마 마사하루

혼마 마사하루(일본어: 本間 雅晴 (ほんま まさはる) 1888년 1월 28일 ~ 1946년 4월 3일)는 태평양 전쟁에서 활약한 일본 육군의 지휘관이다. 그는 필리핀을 점령하는 데 공을 세워 "마닐라의 호랑이"라고 불린다. 그리고 회화와 글쓰기에도 능해서 시인장군으로 불리기도 했다. 1941년필리핀의 마닐라를 점령, 1942년 1월 2일부터 1942년 1월 23일까지 필리핀 주둔 일본군 최고사령관 겸 필리핀 총독을 지내기도 했다.

생애[편집]

생애 초반[편집]

혼마는 니가타 현에서 태어났고, 1907년 육군사관학교 19기를 거쳐, 1915년 육군대학교를 우등으로 졸업했다. 이후 8년간 영국의 대사관 주재무관으로 있으면서 유창한 영어를 익혔으며 프랑스에서 제1차 세계대전을 참관하기도 했다.

1930-1932년에 혼마는 다시 영국에 무관으로 파견되었고, 1932년에 제네바 군축협상에 일본대표의 일원으로 파견되었다. 그리고 육군성의 대변인으로 일했다. 1933-1936년에는 야전으로 파견되어 여단장을 맡았다.

1937년 혼마는 쇼와 천황의 동생이었던 지치부 친왕의 부관으로 임명되어 유럽을 여행하였다. 이 여행은 독일과 일본의 외교관계를 증진시키려는 목적이었고, 그는 독일에서 히틀러를 만나기도 했다.

제2차 세계 대전[편집]

중일 전쟁이 발발하자 혼마는 제27사단의 사단장에 임명되어 1938-1940년에 중국에서 싸웠고 소장으로 승진하였다. 그리고 난징 함락 이후 1940-1941년에는 최전선에서 물러나 타이완 방면군의 사령관이 되었다.

태평양 전쟁이 발발하자 제14군의 사령관이 되어 필리핀 침공을 지휘하였다. 그는 필리핀에서 일본군에게 필리핀인을 학대하지 말고 존중할 것을 명령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이것은 그의 상관이었던 남방총군 사령관 데라우치 히사이치(寺内寿一)의 반감을 샀다. 그리고 친미적인 필리핀 정치가들을 처형하려는 쓰지 마사노부(辻政信) 대좌의 명령을 제지하기도 하였다.

그리고 미-필리핀 연합군이 바탄반도로 후퇴하는 것을 용인하여 일본군의 전진을 늦추게 하는 실수를 범하기도 하였다. 그는 고립된 적에 대해 희생이 따르는 정면공격보다도 우회하는 것을 선호하였기 때문에 그의 직속상관들은 그가 인명의 희생을 두려워하는 서양식 관념에 젖어있다고 비판하기도 하였다.


루손 섬 에서 공세가 주춤해지는 것을 우려하여 일본군 수뇌부는 바탄 반도에 대한 즉각적 공세를 명령했고, 혼마는 공세를 시작했으나, 육군참모총장이었던 스기야마 하지메(杉山元)는 혼마를 공세에 무능하다고 판단하여 1942년 1월 23일 일선 지휘에서 해임하였고, 이름뿐인 제14군 사령관을 맡게 되었다. 이후 1943년 8월에는 예비역으로 은퇴하였다. 그리하여 일본으로 돌아와 은거생활을 하였다.

전범 재판[편집]

일본의 항복 이후, 미군정청은 전범으로 혼마를 체포하여 필리핀으로 압송하였다. 그는 전범재판에서 미국,필리핀 연합군의 항복 이후 포로들에 대한 가혹행위인 "바탄 죽음의 행진"의 실행을 명령한 죄목으로 기소되었으나, 직접 명령여부는 불분명하다. 혼마는 공개적으로 포로에 대한 공정한 대우를 명령하였으나, 일본군의 병참능력은 이에 한참 못미치는 것이었다. 혼마는 재판에서 자신은 작전에 몰입해 있어서 포로에 대한 대우는 신경쓸 겨를이 없었고 전쟁이 끝날 때까지 포로에 관한 가혹행위는 알지 못했다고 주장하였다.

그러나 그는 유죄로 판결되어 사형을 언도받았고, 1946년 4월 3일 마닐라 교외에서 맥아더의 명령에 의해 통상적인 전범에 대한 처형방식인 교수형 대신 총살형으로 집행되었다. (다른 전범들은 대부분 교수형으로 처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