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소카와 가라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호소카와 가라샤(細川ガラシャ, 에이로쿠 6년(1563년)-게이초 5년 7월 17일(1600년 8월 25일))는 일본 센고쿠 시대의 인물이다. 오다 노부나가의 가신이었던 아케치 미쓰히데(明智光秀)의 셋째 딸로 아케치 다마(明智 珠)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져 있다. 본명은 다마(珠、玉) 또는 다마코(玉子)이나 로마 가톨릭 신자가 되면서 얻은 세례명 가라샤(ガラシャ, 그라시아Gracia의 일본식 발음)라는 이름으로도 유명하다.[1]

오다 노부나가의 중매로 노부나가의 적남(嫡男) 오다 노부타다의 가신이자 후일 부젠 국(豊前国) 고쿠라 번(小倉藩)의 번주가 되는 호소카와 다다오키(細川忠興)의 정실이 되었다. 그러나 도쿠가와 이에야스를 견제하기 위해 인질극을 시도하던 이시다 미쓰나리에 의해 사망했다.

주석[편집]

  1. 실제로 '호소카와 가라샤'라는 이름이 대중에 널리 알려진 것은 여성이 남편의 성을 쓰는 것이 정착된 메이지 시대에 이르름과 동시에 일본 기독교인들이 가라샤의 종교인으로서의 미덕을 강조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세례명을 부각하여 홍보하면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