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스 뉴턴 알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호러스 뉴턴 앨런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호러스 뉴턴 알렌

출생 1858년4월 23일
미국 미국 오하이오 주 델라웨어
사망 1932년 12월 11일
미국 미국 오하이오 주 톨레도
사인 노환
국적 미국 미국
학력 웨슬리언 대학교 신학과, 마이애미 의과대학 졸업
직업 장로교 선교사, 외교관, 외과의사
종교 장로교
웹사이트 [1]

호러스 뉴턴 알렌(Horace Newton Allen, 1858년 4월 23일 ~ 1932년 12월 11일)은 미국의 조선 주재 외교관, 선교사로, 한국어 이름은 안련(安連)이다.

생애[편집]

선교사가 되다[편집]

미국 오하이오 주 델라웨어에서 출생하여 웨슬리언 대학교 신학과, 마이애미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1883년 미국 장로교회 의료 선교사중국 상하이에 갔다가 다시 장로회 본부에 조선행을 요구하여 1884년 조선에 왔다. 당시 주조선미국공사 푸트종교의 자유가 보장되지 않은 조선 땅에서 선교사 신분을 내세우는 것은 위험하다고 판단하여, 알렌을 '미국공사관부 무급의사(Physician to the Legation with No pay)'에 임명했다. 조선에 도착한 지 3개월 뒤 갑신정변중상을 입고 빈사 상태에 빠진 민영익을 수술이 계기가 되어 제중원(처음에는 광혜원이라 함)의 설립과 함께 왕실의 의사와 고종의 정치 고문이 되었다. 1885년 고종은 최초의 서양 병원광혜원을 세우고 그로 하여금 서양 의술을 가르치게 하였다. 개신교 선교사인 호러스 뉴턴 앨런조선왕실과의 친밀한 관계는 개신교조선왕조의 탄압으로 수많은 순교자들을 낸 가톨릭과는 달리 선교활동을 원활하게 할 수 있었던 배경이 되었다.

조선과의 인연[편집]

1887년 참찬관에 임명되어 주미 전권 공사 박정양의 고문으로 미국에 가서 청나라의 간섭을 규명하고 독립국 사신의 체면을 유지하게 하는 등 독립국으로서의 조선의 처지를 국무성에 밝혔다. 1890년 주한 미국 공사관 서기관이 되어 외교 활동을 했고, 총영사·대리 공사 등을 지냈다.

1892년 이래 <코리안 레포지토리>를 간행하고, 1897년 전차·전등 등에 관한 설치권을 미국에 넘겨 주었다. 1900년 영국 왕립 아시아 협회 조선 지부를 결성하여 회보를 발행하는 등 문화 발전에 공로가 있었다. 1902년부터 《한국 위보》를 간행했다. 1904년 고종으로부터 훈 1등과 태극 대수장을 받았고, 1905년 을사조약이 체결된 뒤 미국으로 다시 건너가 의사 생활을 하면서 남은 생애를 보냈다. (실제로 본국으로 돌아가게 된 경위는 당시 가쓰라-태프트 밀약 에 반대하다가 미국 정부에 의해 본국으로 강제 송환된 경우이다.)

평가[편집]

앨런에 대한 시각은 극단적으로 나뉘어있다. 한국의 의학에 많은 기여를 한 선구자라는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식민주의적 한국의 이권침탈에 안내 역할을 한 정치적 인물이라는 부정적인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앨런은 의료선교사로서 한국의학발전에 공헌한 사람이지만, 미국사람이기에 자신의 고향인 미국의 이익이 우선이라는 한계를 갖고 있었던 것이다.

미국 이권 수호 행적[편집]

학계에서는 세브란스 병원의 설립자 “앨런한국의 독립 보전에 관심이 있었던 ‘친한적 인물’이 결코 아니다”며 “그의 외교정책의 기본은 미국의 경제적 이익에만 있었다”는 지적이 있다.[1] 알렌은 1885년 4월 제중원이 만들어진 이후 동료 선교사들과 불화를 겪으면서 선교활동에 환멸을 느끼고 미국외교관으로서의 역할을 시작했다고 한다. 이 결과, 1895년 운산금광채굴권, 1896년 경인철도부설권을 직접 획득해 미국인 사업가들에게 넘겼고, ‘노다지(no-touch)’라는 말을 만들어낸 운산금광채굴권은 40년간 총 900만 톤의 금광석을 채굴해 5600만 달러의 수익을 미국에 건네줬다. 또한 앨런아관파천을 주선해 친미세력이 대거 등용된 뒤에는 경인철도부설권을 따냈는데 두달 만에 일본에 넘기면서 약 200만 원의 차익을 챙겼다. 이어 친미파 세력들이 결집력을 상실하자 미국의 이권에 호의적이었던 친일파 세력들을 간접적으로 후원했고, 일본조선지배가 확실시 되었을 때에는 일본친미파 인사들의 명단을 넘겨주었고 이들에게 일본에 협력을 권고하였다는 점을 자부했다고 알려졌다.[2] 실제로 앨런선교사조선에 입국한 초기부터 조선 광산의 매장량, 위치 등을 조사했다. 그 광산탐사 보고서를 토대로 평북지방의 운산금광이 노다지 금광인 것을 확인했고, 그 채굴권을 미국회사에 넘겨주도록 조선 왕실에 요청했다. 또한 미국인 회사들이 조선 관료와 민간인들과 마찰을 겪을 때마다 앨런은 자국민의 권리수호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이 때문에 한미외교관계사 연구가인 손정숙앨런을 ‘친한적’이라기보다 ‘미국적’인 미국 외교관이라고 평가했다.[3] 이와 함께 1908년 세브란스의학교 졸업생 7명에게 주어진 의사면허 발급을 위해 세브란스 병원의 제4대 병원장이던 에비슨조선통감부 통감 이토 히로부미의 협조를 구했다. 이로 인해 이토 히로부미는 이들의 졸업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4]

호레이스 뉴턴 앨런을 연기한 배우들[편집]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김기정. “미국의 동아시아 개입의 역사적 원형과 20세기 초 한미관계연구”, 《문학과 지성사》, 2003, p.212, 222
  2. 강연석. "앨런은 순수 의료 선교사가 아니었다", 《오마이뉴스》, 1999년 9월 15일 작성. 2011년 8월 12일 확인.
  3. 손정숙. “알렌, 미국의 이권수호에 앞장선 미국 외교관”, 《내일을 여는 역사》, 2006, p.130-141
  4. 앨런 이그레이 클라크. “에비슨 전기: 한국 근대 의학의 개척자”, 《연세대학교 출판부》, 1979, p.287-288
전 임
(초대)
제1대 제중원 원장
1885년 3월 ~ 1887년 9월
후 임
존 헤론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