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이즈버러 발자국 유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홍적세 초기 80만 년 전 즈음 헤이즈버러의 위치를 보여주는 지도

헤이즈버러 발자국 유적(Happisburgh footprints)은 홍적세 초기로 거슬러 올라가는 발자국 유적이다. 2013년 5월, 잉글랜드 동쪽 노퍽 주에 위치한 헤이즈버러에서 추가적으로 발자국이 발굴됐다. 해안가 충적층에서 발견됐으며 그 연원은 80만 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연구결과가 2014년 2월 7일에 발표되었고 그 연원이 밝혀지면서 아프리카 대륙 외에서 발견된 호미닌(현재 혹은 과거에 사라진 인류) 발자국이 됐다.[1][2][3] 헤이즈버러의 유적이 발굴되기 전에는 웨일스 남부에 있는 Uskmouth의 것이 가장 오래된 것이었다.[4]

주석[편집]

  1. Ghosh, Pallab. Earliest footprints outside Africa discovered in Norfolk. BBC News. 7 February 2014에 확인.
  2. Ashton N, Lewis SG, De Groote I, Duffy SM, Bates M, et al. (2014) Hominin Footprints from Early Pleistocene Deposits at Happisburgh, UK. PLoS ONE 9(2): e88329. doi:10.1371/journal.pone.0088329
  3. Ashton, Nicholas (7 February 2014). The earliest human footprints outside Africa. 대영박물관. 7 February 2014에 확인.
  4. Uskmouth. Severn Estuary Levels Research Committee. 2014년 2월 8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