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저 2만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저 2만리의 첫 번째 페이지

해저 2만리》(海底二萬里, Vingt mille lieues sous les mers)는 프랑스 작가 쥘 베른1869년에 쓴 고전 과학소설이다.

줄거리[편집]

신비로운 바다괴물이 몇몇 배와 나라들로부터 관측되었다. 그 후 여러 항로들은 그 괴물에 의해서 피해를 입게 된다. 미국 정부는 그 바다괴물을 처치하고, 연구하기 위해서 링컨호를 준비한다. 피에르 아로나스는 해양 생물학자로, 바다괴물은 그의 전공분야였다. 그는 괴물 연구를 하러 가는 링컨호에 초대되었고, 그 제안을 받아들인다. 그리고 자기 조수인 콩세유도 같이 데리고 간다. 그는 링컨호에서 작살을 다루는 네드 랜드를 만나게 된다. 링컨호는 지루한 항해를 거친 후 괴물을 발견하게 된다. 링컨호가 괴물을 공격하는 동안 아로나스 교수와 콩세유, 네드는 바다에 빠지지만 구조를 받는다. 그들은 거기서 네모선장을 만나게 되고, 네모선장은 바다괴물이 지금 타고 있는 노틸러스호라고 하였고, 그리고 구조된 세 명은 대왕오징어와 싸우는 등의 신비한 바다 모험을 하게 된다. 거기서 도망칠 궁리를 하던 네드와 두 사람은 결국 노르웨이의 소용돌이 쪽에서 노틸러스호가 군함을 공격하는 틈을 타서 빠져나오게 된다. 그 후 그들은 구조가 되지만, 네모선장의 행방은 찾지 못하게 된다.

참고 사항[편집]

  • 제목에 있는 ‘2만리’는 원래 원제에서 20000 리그를 뜻하며, 이는 111,120 킬로미터 또는 69,046.7 마일이다.
  • 미국에서 만든 최초의 원자력 잠수함인 SSN-571 노틸러스 호는 이 소설에서 이름을 따왔다.
  • 나디아》는 이 작품을 원작으로 쓰인 작품이다.
  • <빛돌이 우주 2만리>는 해저 2만리를 각색한 애니메이션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