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해운대
Haeundae
감독 윤제균
제작 JK 필름, CJ엔터테인먼트
각본 윤제균, 김휘
주연 설경구, 하지원, 박중훈, 엄정화
조연 이민기, 강예원, 김인권
촬영 김영호
편집 신민경
음악 이병우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개봉일 2009년 7월 23일
시간 120분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등급 12세 이상 관람가
관객수 1109만 명
웹사이트 공식 웹사이트

해운대》(영어: Haeundae)는 윤제균 감독부산 앞 바다에서 일어나는 지진 해일을 소재로 제작한 대한민국 최초의 재난영화이다[1][2]. 부산 출신의 윤제균 감독2004년 인도양 지진해일이 덮치는 엄청난 사건이 벌어졌을 당시 해운대에 있었다고 한다. 그때 윤제균 감독은 "만약 100만 인파가 몰리는 피서철, 해운대에 쓰나미가 닥친다면?" 이라는 상상을 했다. 이것이 바로 영화 《해운대》의 출발이었다고 한다. 그 이후 한국에서 과연 재난 영화가 가능할 것인가와 예산이나 기술력의 문제 등 주변의 수많은 걱정과 우려가 있었지만 헐리우드식 재난 영화가 아닌 한국만의 웃음과 드라마를 보여주고 싶은 윤제균 감독은 사람 냄새나는 재난 영화를 만들고자 160억 원이라는 제작비가 헐리우드 재난영화의 10분의 1도 안되는 예산이지만 5년간의 제작기간을 쏟아부으며 작지만 의미있는 도전을 위해 한국의 정서를 담은 한국식의 재난영화를 만들고자 노력하였다. 이후 1년여간의 시나리오 작업을 거쳐 설경구, 하지원, 박중훈, 엄정화 등 주요 캐스팅을 거쳐 2008년 8월 첫 촬영에 들어가 《스타워즈 에피소드6: 제다이의 귀환》을 시작으로 《딥 임팩트》, 《월드 오브 투모로우》, 《레모니 스니켓의 위험한 대결》, 《퍼펙트 스톰》, 《투모로우》 등에서 시각효과를 담당한 한스 울리히를 영입하였고 한국과 미국을 오가는 고된 촬영을 거친후 7월 23일 개봉했다.

줄거리[편집]

2004년 역사상 유례없는 최대의 사상자를 내며 전 세계에 엄청난 충격을 안겨준 인도네시아 지진해일. 당시 인도양에 원양어선을 타고 나갔던 해운대 토박이 최만식(설경구)은 예기치 못한 지진해일에 휩쓸리게 되고, 단 한 순간의 실수로 그가 믿고 의지했던 연희 아버지를 잃고 만다. 이 사고 때문에 그는 강연희(하지원)를 좋아하면서도 자신의 마음을 숨길 수 밖에 없다. 그러던 어느 날, 만식은 오랫동안 가슴 속에 담아두었던 자신의 마음을 전하기로 결심하고 연희를 위해 멋진 프로포즈를 준비한다.

한편 국제해양연구소의 지질학자 김휘(박중훈) 박사는 대마도해운대를 둘러싼 동해의 상황이 5년 전 발생했던 인도네시아 지진해일과 흡사하다는 엄청난 사실을 발견하게 된다. 그는 대한민국도 쓰나미에 안전하지 않다고 경고한다. 그러나 재난 방재청은 지질학적 통계적으로 지진해일이 한반도를 덮칠 확률은 없다고 단언한다. 그 순간 바다의 상황은 시시각각 변해가고, 마침내 김휘 박사의 예언대로 일본 대마도가 내려 앉으면서 초대형 지진해일이 생성된다. 한여름 더위를 식히고 있는 수백만의 휴가철 인파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는 부산 시민들, 그리고 막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만식과 연희를 향해 초대형 쓰나미가 시속 800km의 빠른 속도로 밀려온다. 지진해일는 부산을 초토화시키고 많은 인명피해를 낸다. 결국 일찍이 김휘 박사의 경고를 믿지 않고 쓰나미 경비태세를 소홀히 한 재난 방재청 때문에 해운대는 물바다가 된다. 한편, 구사일생으로 목숨을 건진 만식과 연희는 지진해일로 초토화된 연희의 식당으로 가서 복구작업을 시작한다. 만식의 프로포즈를 받아들인 연희가 빨간색 리본을 엉망진창이 된 식당에서 발견하자마자 만식은 리본을 빼앗아서 하늘로 날려버린다.

캐스팅[편집]

우정 출연[편집]

수상 정보[편집]

  • 2010년 제46회 백상예술대상
    • 영화부분 남자신인연기상 (이민기)
    • 영화부분 대상 (윤제균)
  • 2009년 제12회 디렉터스 컷 시상식 -올해의 제작자상 (윤제균 ((주)JK필름))
  • 2009년 제18회 부일영화상
    • 각본상 (윤제균, 김휘)
    • 남우 조연상 (김인권)
    • 최우수 감독상 (윤제균)
  • 2009년 제29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 촬영상 (김영호)
  • 2009년 제46회 대종상 영화제 - 기획상 (윤제균)
  • 2009년 제30회 청룡영화상
    • 기술상 (한스 울릭 외2명 (CG))
    • 한국영화 최다관객상

논란[편집]

영화 '해운대'에서 동영상이 불법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가 법적 조치를 했고, 전국 관객수 1천만명을 돌파하며 현재 극장에서 상영 중인 해운대의 불법파일이 인터넷에 올라온 것과 관련해, CJ측에서는 "업로드 파일들을 삭제 중이며 불법 파일로 이익을 얻은 쪽에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헤비업로더)[3]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길미영. "한국형 휴먼 재난 영화 '해운대'", 《워싱턴미주방송》, 2009년 6월 23일 작성. 2009년 7월 28일 확인.
  2. "[금요터치] 한국 최초 재난 블록버스터 '해운대'", 《SBS》, 2009년 7월 24일 작성. 2009년 7월 28일 확인.
  3. 해운대 동영상 불법유출, 아직 극장서 상영중인데《프런티어타임스》2009년 8월 30일 작성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