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성 정체 장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리성 정체 장애(해리성 주체장애)
ICD-10 F44.8
ICD-9 300.01
MeSH D009105

해리성 정체감 장애(解離性正體感障碍, 의학Dissociative Identity Disorder)란 다중인격 대체어로서 기억이나 인격의 일부 즉 정신 상태 일부가 분리돼 육체를 장악하는 증세다.

정의[편집]

정체성 결여 문제로 자신이 누구인지 혼란스러워하고 때로는 자신을 다수한 인격으로 경험하는 장애이다.

통계상 대부분 여성에게 나타나는 이 질병은 현재 정신질환 일종으로 분류된다. 과거 빙의라거나 다중인격장애라고 불렀다. 1980년 다중인격이라는 명칭으로 학계에 정식으로 보고됐으나 그 예를 대상으로 한 보고 자체는 장시간 계속됐다. 발병 환자의 특성을 살피면, 남성보다는 여성이, 상처가 많은 사람이 발병될 확률이 높다고 알려져 있다.[출처 필요] 멀티플 퍼스너리티 디스오더(Multiple Personality disorder)라고도 한다. 현재는 자기 방어 체계 일종으로 보통 알려졌고 의학계에서도 관심하는 소재 중 하나인 덕분에 영화나 소설에서 소재로서 많이 사용되는데 해리성 정체감 장애에 무식한 일부 소설가가 오용하기도 한다.

의학다운 근거를 이용해 따져보면, 이 해리성 정체감 장애는 실제로 인격이 여러 개 있어 그 인격이 바뀌는 것이 아니라 정신 상태 일부가 육체를 장악하는 증상이다. 그것에 따라 다중인격이라는 명칭을 1994년 해리성 정체감 장애로 변경했다. 고대를 위시해 과거에는 이것이 귀신에 의한 작용이라고 잘못 판단해 빙의라고 표현했다. 그것이 질병으로서 나타난 것인지 확인하는 데는 평균 7년 정도가 걸리고 최면을 가장 유효한 치료법으로 간주한다.[출처 필요]

자기 방어다운 특성[편집]

이 해리성 정체감 장애는 자신의 욕구를 대체 해소하고 자신의 자의식을 보호해서 자기방어스럽다. 보통, 자신의 욕구 중 현실에서 규제되고 자제되는 욕구가 표면화하고 각 인격 간에 성격과 기호 등은 반대에 가까울 정도로 차이가 있다.

치료법으로는 각 인격의 존재를 인정하고 그것이 통일되게끔 노력하자는 일파가 있는 일변, 해리성 정체감 장애란 증세 자체의 타당성을 의심하고 전환 장애 치료에 준해 주인격 외의 여타 인격에서는 반응하지 않게끔 하자는 일파가 있다.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하거나 특징이 있는 증상[편집]

해리성 정체감 장애를 대표할 정도로 전형이 될 만하거나 특징이 있는 증상은 기억상실(amnesia)이나 둔주(fugue) 이인증(depersonalization), 현실에서의 이탈(derealization), 정체성 혼란[identity confusion], 정체성 변화[identity alteration], 연령 퇴행[age regression], 자동 최면 경험[autohypnotic experience], 환청[hearing voice] 등이다.

이 해리성 정체감 장애가 실재하는지 아직 논란 대상이라는 점은 반드시 유념해야 하고 이 해리성 정체감 장애에서 나타난다고 주장되는 배우지 않은 언어를 사용한다거나 알레르기 반응이 상이한 인격에서 있다가 사라진다거나 하는 일화다운 사례는 검증되지 않은 보고일 뿐이라는 사실도 명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