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정신병제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세대 항정신병제제 중 하나인 올란자핀
파일:Abilify.jpg
3세대 항정신병제제 중 하나인 아리피프라졸

항정신병제제 또는 신경안정제정신병의 치료에 이용하는 정신 약물군 중 하나이다. 정신병에는 망상, 환각, 사고 장애조현병, 양극성 장애 등이 있으며, 이러한 제제는 정신병이 아닌 질환의 치료에도 쓰인다. (ATC 코드 N05 참조) [1]

정형적 항정신병제제로 알려져 있는 1세대 항정신병제제는 1950년대에 개발되었다. 2세대 항정신병제제인 비정형적 항정신병제제가 더 최근에 개발되었지만, 이 쪽이 항정신병제제의 대부분을 차지한다. 항정신병제제는 뇌의 도파민 경로의 수용체를 차단하는 경향이 있고, 2세대 항정신병제제는 세로토닌 수용체에도 반응하게 개발된 경우가 있다.

이 제제의 부작용으로 잘 알려진 것은 1세대의 경우 비정상적 운동을 일으키는 추체외로 증상고프로락틴혈증이며, 2세대에서는 체중 증가 및 대사장애이다.[2] 약을 줄여가면서 나타날 수 있는 일시적인 금단 증상으로는 불면증, 불안, 정신증 및 운동 장애가 있고, 이러한 것들 때문에 환자 및 그 보호자들이 기저 증상이 재발했다고 오해할 소지가 있다. [3][4]

3세대에서는 조현병의 발병 원인으로 알려진 도파민의 불균형을 완화시켜주는 새로운 개념의 도파민 시스템 안정제인 아리피프라졸 성분의 조현병 치료제 '아빌리파이(Abilify)'가 조현병 치료제 중 유일하게 도파민 부분 효능제로 일본 오츠카제약에 의해 신약으로 개발되었다.

아리피프라졸의 약효는 기존 조현병 치료제와는 달리 도파민이 과도하게 분비된 상태에서 도파민의 농도를 낮춰주고, 도파민 분비량이 부족한 상태에서는 도파민 효능제로 작용해 도파민의 농도를 증가시켜 주므로, 조현병의 양성 및 음성 증상을 동시에 개선시켜 준다.

기존 조현병 치료제들이 도파민을 억제하는 작용기전으로 인해 발생됐던 고프로락틴 혈증 등의 추제 외로 부작용은 도파민 분비량을 안정화해 주면서 최소화할 수 있으므로 이전 도파민 길항제와는 전혀 다른 도파민 시스템 안정제의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운동장애 및 대사장애 등 부작용 위험성이 적다.

아리피프라졸은 주요 우울증 치료의 보조 요법제로 적응증을 추가하면서 양극성 장애 조증과 함께 급성 및 만성의 정신 질환 및 기분 조절 장애에 강력한 임상 효과와 적은 부작용으로 적응증이 광범위한 아리피프라졸은 불필요한 진정제 없이 기분을 조절해주는 조현병 치료제로 최근 더 각광받고 있다.

용도[편집]

항정신병제는 다음과 같은 질환에 처방된다.

참조 문헌[편집]

  1. Cubeddu, Richard Finkel, Michelle A. Clark, Luigi X. (2009). 《Pharmacology》 4판. Philadelphia: Lippincott Williams & Wilkins. 151쪽. ISBN 9780781771559. 
  2. Frankenburg FR, Dunayevich E, Albucher RC, Talavera F. Schizophrenia. 2013 Aug 22 [cited 2013 Oct 2]; Available from: http://emedicine.medscape.com/article/288259-overview
  3. Frankenburg FR, Dunayevich E, Albucher RC, Talavera F. Schizophrenia. 2013 Aug 22 [cited 2013 Oct 2];
  4. Dilsaver SC, Alessi NE (March 1988). "Antipsychotic withdrawal symptoms: phenomenology and pathophysiology". Acta Psychiatr Scand 77 (3): 2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