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창환상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합창환상곡 다단조Op. 80 (정식명칭: 피아노,합창과 관현악을 위한 환상곡 독일어: 약칭 Chorfantasie)은 피아노 환상곡, 피아노 협주곡칸타타의 결합을 특징으로 하는 베토벤의 환상곡이다.
환상곡(피아노 협주곡)으로는 최초로 성악을 가미시킨 작품이다.

작곡[편집]

초연[편집]

오스트리아 제국의 수도 (Wien) 시내의 빈 강 곁에 있는 테아터 안 데어 빈(Theater an der Wien) 극장에서의 1808년 12월 22일 저녁 '아카데미(Akademie. 당시에는 연주회를 Akademie라 했음)에서 베토벤이 자신의 세계 음악사상 불후의 작곡인 몇 가지 새 작품들을 모두 자신의 지휘로 선 보일 때에 이 작품도 함께 초연됐다.
음악 연주회 역사상으로도 손꼽을 유명한 이 "아카데미"는, 현대에는 상상할 수 없을 길다란 기록적인 연주시간(4 시간 이상)을 잡아 먹었다:

  1. 교향곡 6번 바 장조 "전원" Op. 68
  2. 아리아: 아, 페르피도(Ah, perfido), Op. 65
  3. 장엄미사곡 다장조, Op. 123 중 Gloria 악장 Sanctus 악장과 Benedictus 악장
  4. 피아노 협주곡 4번 사장조 Op. 58 (베토벤이 피아노 연주 겸 지휘)
  5. 휴식 (Intermission)
  6. 교향곡 5번 다단조 Op 67
  7. 독주 피아노 즉흥곡 (베토벤이 직접 연주한다.)
  8. 합창환상곡 다단조 Op. 80 (베토벤이 피아노 연주 겸 지휘)

이 "아카데미"(연주회)의 마지막 레퍼토리를 장엄, 화려하게 장식하고자 베토벤은 18분 ~ 20분 짜리 피아노 합창환상곡을 작곡하기로 마음 먹었다 한다. 다만, 이 환상곡의 작곡에 많은 시일을 할애하지 못했기에 작품의 도입부(약 4분에 걸치는 피아노 독주 부분)는 미처 악보에 옮겨 놓지 못한 채 연주회를 맞았다. 부득이 그는 초연 날(1808년 12월 22일)에는 이 도입부 만큼은 즉흥 환상곡의 형태로 연주해야 했다고 전해진다.
이 곡은 바이에른 왕국선제후 겸 초대 국왕막시밀리안 1세 요제프에게 헌정됐다.

구성[편집]

가사[편집]

가사는 프리드리히 쉴러의 시 《환희의 송가》의 일부 내용을 빌려 붙였다.

노래 시작은 성악가수 6명이 6중창하고 합창한다.

(독일어 가사)
Schmeichelnd hold und lieblich klingen
unsere Lebens Harmonien,
und dem Schönheitssinn entschwingen
Blumen sich, die ewig blühn.
Fried' und Freude gleiten freundlich
wie der Wellen Wechselspiel;
was sich drängte rauh und feindlich,
ordnet sich zu Hochgefühl.
Wenn der Töne Zauber walten,
und des Wortes Weihe spricht,
muß sich Herrliches gestalten,
Nacht und Stürme werden Licht.
Äuß're Ruhe inn're Wonne
herrschen für den Glücklichen.
Doch der Künste Frühlingssonne
läßt aus beiden Licht enstehn.
Großes, das ins Herz gedrungen,
blüht dann neu und Schönempor,
Hat ein Geist sich aufgeschwungen,
hallt ihm stets ein Geisterchor.
Nehmt denn hin, ihr schönen Seelen,
froh die Gaben, schöner Kunst.
Wenn sich Lieb' und Kraft vermählen,
lohnt dem Menschen Götter-Gunst.
(한국어 번역)
우리들 생의 조화로운 선율은
다정하게, 사랑스럽게, 속삭이듯 울리고,
영원히 피어나는 봄꽃은
미감(美感)으로부터 싹튼다.
평화와 기쁨은 굽이치는 물결처럼
유쾌하게 흐르고,
거칠고 적의에 찬 위세는
영웅적 기개로 바뀌었다.
신비스러운 소리가 세상을 지배하고
예술적인 영감이 고취될 때
영광스러움은 반드시 도래하여
어둠과 혼돈은 빛으로 변한다.
행복한 사람을 다스리는 것은
외부의 고요와 내부의 기쁨이다.
그러나 봄날 태양과도 같은 예술은
고요와 기쁨이 발하는 빛으로 더욱 찬란하다.
마음에 채워진 위대함이
새롭고 사랑스럽게 꽃핀다.
영혼이 저 높이 웅지의 나래를 필 때
영혼의 합창은 더 멀리 울려 펴지리라.
자, 아름다운 영혼이여
아름다운 예술의 선율을 기쁘게 받으라.
사랑과 힘이 하나가 될 때,
인류는 신의 은총을 입으리라.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