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창환상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합창환상곡(피아노, 합창과 관현악을 위한 환상곡 다 단조, 작품 80, 독일어: 약칭 Chorfantasie)은 피아노 환상곡, 피아노 협주곡칸타타의 결합을 특징으로 하는 베토벤의 작곡이다.
오스트리아 제국의 수도 (Wien) 시내의 빈 강 곁에 있는 테아터 안 데어 빈(Theater an der Wien) 극장에서의 1808년 12월 22일 저녁 '아카데미(Akademie. 당시에는 연주회를 Akademie라 했음)에서 베토벤이 자신의 세계 음악사상 불후의 작곡인 몇 가지 새 작품들을 모두 자신의 지휘로 선 보일 때에 이 작품도 함께 초연됐다.
음악 연주회 역사상으로도 손꼽을 유명한 이 "아카데미"는, 현대에는 상상할 수 없을 길다란 기록적인 연주시간(4 시간 이상)을 잡아 먹었다:

  1. 교향곡 6번 바 장조 "전원" 작품 68
  2. 아리아: 아, 페르피도(Ah, perfido), 작품 65
  3. 다 장조 미사, 작품 86중 Gloria 악장
  4. 피아노 협주곡 4번 사 장조 작품 58 (베토벤이 피아노 연주 겸 지휘)
  5. 휴식 (Intermission)
  6. (베토벤 사후에 붙은 별명인데 일본인들이 즐기는 호칭 "운명") 교향곡 5번 다 단조 작품 67
  7. 다 장조 미사, 작품 86중 Sanctus 악장과 Benedictus 악장
  8. (베토벤이 직접 연주하는) 독주 피아노 즉흥곡
  9. 합창환상곡 다 단조, 작품 80 (베토벤이 피아노 연주 겸 지휘)

이 "아카데미"(연주회)의 마지막 레퍼토리를 장엄, 화려하게 장식하고자 베토벤은 18분 ~ 20분 짜리 피아노 합창환상곡을 작곡하기로 마음 먹었다 한다. 다만, 이 환상곡의 작곡에 많은 시일을 할애하지 못했기에 작품의 도입부(약 4분에 걸치는 피아노 독주 부분)는 미처 악보에 옮겨 놓지 못한 채 연주회를 맞았다. 부득이 그는 초연 날(1808년 12월 22일)에는 이 도입부 만큼은 즉흥 환상곡의 형태로 연주해야 했다고 전해진다.
이 곡은 바이에른 왕국선제후 겸 초대 국왕막시밀리안 1세 요제프에게 헌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