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공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투자공사(韓國投資公社, Korea Investment Corporation, KIC)는 대한민국 정부가 보유한 외환보유액을 운용 및 관리하기 위해 출범된 대한민국의 해외투자전문기관(국부펀드)로[1] 2005년 설립되었다. 2013년 3분기 말 기준 KIC는 총 550억불의 위탁자산을 운용하고 있으며, 같은 시기 기준으로 순자산 645억불, 투자수익 95억불을 달성하였다.[2][3]

한국투자공사
Korea Investment Corporation
그림칸 KIC_Logo_KR.png
형태 국부펀드,기타공공기관
창립 2005년 7월(한국투자공사 법)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본사 서울, 대한민국
사업 지역 대한민국을 제외한 전 세계(해외투자)
핵심 인물 안홍철[4]
(사장, 이사회의장)
홍택기
(리스크운용본부장)
추흥식
(투자운용본부장)
김 령
(경영관리본부장)
웹사이트 한국투자공사 홈페이지

설립 근거[편집]

주요업무[편집]

  • 위탁기관(정부 및 한국은행 등)에서 위탁받은 자산의 관리 및 운용
  • 고부가가치 금융산업발전에 기여
  • 고급 금융 전문 인력의 양성[7]

비전과 미션[편집]

  • 비전: 미래세대를 위한 세계 최고 국부펀드
  • 미션: 국부의 지속적·효율적 증대, 금융산업 발전에 기여

연혁[편집]

  • 2004년 09월 한국투자공사법 국무회의 의결
  • 2005년 02월 한국투자공사법 국회 재정경제위원회 통과
  • 2005년 03월 한국투자공사법 공포
  • 2005년 04월 한국투자공사설립위원회 발족
  • 2005년 07월 한국투자공사 출범
  • 2006년 11월 글로벌 채권투자 개시
  • 2007년 02월 뉴욕사무소 개소
  • 2007년 04월 글로벌 주식투자 개시
  • 2007년 08월 글로벌 채권직접투자 개시
  • 2008년 03월 글로벌 주식직접투자 개시
  • 2009년 08월 대체투자 개시
  • 2011년 12월 런던사무소 개소
  • 2011년 12월 중장기 성장전략 Vision 2020 수립
  • 2012년 09월 중국본토 직접투자 개시 [8]

세부 구조[편집]

운영위원회[편집]

  • 운영위원회는 한국투자공사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위원장 1명을 포함하여 9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운영위원은 민간위원 6명, 한국투자공사 사장, 대한민국 대통령령이 정하는 금액(1조원) 이상의 자산을 위탁한 기관의장인 대한민국 기획재정부 장관, 한국은행 총재 등이다. 이 중 민간 운영위원은 민간운영위원후보 추천위원회가 추천하여 대통령이 임명하며, 임기는 2년이다. 운영위원장은 민간운영위원 가운데 호선으로 선출된다.
  • 한국투자공사는 정부와 한국은행 등 자산위탁기관으로부터 실질적 독립성과 자율성을 확보하고, 민간 전문가의 전문성을 활용하기 위해 운영위원회 중심의 지배구조를 도입하여 운영하고 있다. 운영위원회는 다음 사항에 대한 심의·의결 권한을 갖는다. (한국투자공사법 제9조)[9]
  1. 정관의 변경
  2. 공사의 중장기 투자정책에 관한 사항
  3. 공사업무의 기본방침에 관한 사항
  4. 공사의 자본증감 등 재무상태의 변경에 관한 사항
  5. 공사에 대한 자산위탁에 관한 사항
  6. 임원의 임면에 관한 사항
  7. 공사의 예산 및 결산의 승인에 관한 사항
  8. 공사의 경영성과 평가에 관한 사항
  9. 공사 업무의 검사에 관한 사항
  10. 그 밖에 공사의 운영에 관한 사항으로서 정관이 정하는 사항
  • 자산운용과 관련하여 운영위원회가 위임한 사항을 심의하기 위해 투자소위원회와 리스크관리소위원회가 구성되어 있다

투자소위원회[편집]

  • 투자소위원회는 다음 각 호의 사항을 심의하고 그 결과를 운영위원회에 보고한다.
  1. 투자정책의 수립 및 변경
  2. 연간 투자운용계획의 수립
  3. 기타 운영위원회에 부의할 투자 관련 사항

리스크관리소위원회[편집]

  • 리스크관리소위원회는 다음 각 호의 사항을 심의하고 그 결과를 운영위원회에 보고한다.
  1. 리스크관리정책의 수립 및 변경
  2. 연간 투자운용 성과 및 리스크관리 현황 보고
  3. 기타 운영위원회에 부의할 리스크관리 관련 사항

이사회[편집]

  • 한국투자공사는 사장 및 이사로 구성되는 이사회를 두고 있다. 이사회는 운영위원회에 부의할 사항, 예비비의 사용 및 예산의 이월, 공사 규정의 제정·개정 및 폐지 에 관한 사항, 그 밖에 이사회가 특별히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 등을 의결한다.

사장[편집]

  • 사장은 한국투자공사법 제18조의규정에 의한 사장 추천 위원회의 추천과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후, 기획재정부장관의 제청으로 대통령이 임면한다. 사장은 공사를 대표하고 그 업무를 통할하며, 이사회를 소집하고 그 의장이 된다.

감사[편집]

  • 한국투자공사는 한국투자공사법에 근거하여 경영진으로부터 독립적인 감사기능을 가지고 있다. KIC 상임감사는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기획재정부장관이 임명한다. 감사는 한국투자공사의 업무와 회계를 감사하며, 연간 감사계획을 수립하고 연간 종합 감사보고서를 작성하여 운영위원회에 보고한다.

이사[편집]

  • 한국투자공사의 이사는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사장이 임명한다. 이사의 임기는 3년이다.

조직[편집]

Korea Investment Corporation

한국투자공사의 총 임직원수는 2013년 3분기 기준 139명[10]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 기준

운영위원회[편집]

이사회[편집]

사장 (CEO)[편집]

[11] [12]

감사[편집]

  • 감사실

투자운용본부 (CIO)[편집]

  • 리서치센터
  • 투자전략실
  • 채권운용팀
  • 주식운용팀
  • 대체운용실
  • 뉴욕사무소
  • 런던사무소

경영관리본부 (COO)[편집]

  • 경영기획팀
  • 대외협력팀
  • 인력개발팀
  • 경영지원팀
  • 운용지원팀
  • 정보시스템실

리스크관리본부 (CRO)[편집]

  • 리스크관리팀
  • 준법감시팀

소속 기관[편집]

  • 뉴욕사무소
  • 런던사무소

투자[편집]

투자정책[편집]

KIC는 적정 수준의 리스크 한도 내에서 운용기준 (benchmark) 대비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초과수익률의 달성을 목표로 한다.

KIC는 신중하고 책임 있는 자산운용 원칙 하에 수익증대를 추구하되 첫째, 분산투자를 통하여 개별시장 및 개별자산의 위험을 최소화 하고, 둘째, 적정한 유연성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투자기회를 확보함으로써 수익 증대를 추구하고 있다. KIC는 한국은행 및 기획재정부와 최초 자산위탁계약을 각각 2006년 6월과 10월에 체결 하였으며, 그 해 11월 본격적인 투자를 시작하였다.

KIC가 운용하는 자산군은 주식·채권과 같은 전통자산은 물론 인플레이션을 대비하고 분산효과를 제고하기 위해 물가연동채권과 상품지수에 대한 투자뿐만 아니라 사모주식, 부동산, 헤지펀드 등 대체자산을 포함하고 있다. 아울러 2010년 부터는 이머징 마켓의 비중도 확대하여 운용하고 있다.

KIC의 전략적 자산 배분은 KIC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운영위원회의 승인을 통해 최종 결정된다. 위탁기관과의 자산위탁계약은 투자대상 및 운용기준 등을 구체적으로 명시하고 있으며, 위험관리와 성과평가의 기준이 되고 있다.

KIC는 위탁계약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다양한 통화와 국가에 분산투자하여 시장수익(beta)을 추구함과 동시에, 적절한 한도 범위내에서 적극적으로 운용하여 초과수익(alpha)도 동시에 추구하고 있다.

전통자산 투자의 경우에는 운용기준 대비 사전적 추적오차(tracking error)를 기준으로 위험을 관리함과 동시에, 각 자산군에 대한 자산비중이 일정한도를 초과하거나 자산비중 조정 후 일정 기간이 경과하였을 경우에는 자산비중을 당초의 자산배분비율(policy weightings)로 리밸런싱하는 방식에 의해 위험을 관리하고 있다.

KIC는 위탁자산을 자체 운용조직에서 직접운용하거나 외부운용사에 재위탁하는 방식으로 운용하고 있다. 직접 운용하는 경우에는 적은 위험한도 내에서 운용기준을 소폭 상향하는 성과를 추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09년부터는 특정 지역, 전략 및 자산군에 전문화된 외부운용사를 활용하여 추가적인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알파-베타 분리전략을 도입하여 운용하고 있다 [13]

투자현황[편집]

투자현황(2013년 3분기)

전체운용자산 금액(US$bn)
전통자산 58.1
대체자산 5.4
전략적투자 1.0
합계 64.5

※순자산가치(NAV)기준

전통자산 투자[편집]

KIC의 전통자산 투자는 주식과 채권 등과 같은 상장증권을 중심으로 위험대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와 2011년 미국 신용등급 하향, 유럽 재정위기등의 영향으로 전통자산 투자 수익률이 일시적으로 하락하기도 하였으나, 2012년 세계 경기 회복을 위한 주요국들의 정책적 공조가 지속됨에 따라 하반기 중 큰 폭의 시장 회복세가 진행되어 전통자산 투자에서 11.83%에 달하는 수익률을 기록하여 운용기준을 66bp 상회하는 초과 수익을 달성하였다. 특히 최근 5년간 누적기준 연환산 수익률이 3.72%에 달하면서 운용기준을 3bp 상회하는 안정적인 성과를 실현하였다.[14]

대체자산 투자[편집]

대체자산은 수익과 리스크 측면에서 전통자산과 차별화되는 동시에 상호 보완적인 특징을 가진 투자자산군으로, 주로 저유동성과 사적 계약의 투자형태가 일반적이다.

KIC는 2009년부터 사모주식 투자에 이어 부동산인프라 투자를 실시하였고, 2010년 초 헤지펀드로 대체자산 투자 범위를 확대하였다. 2012년에는 대체자산 투자규모를 확대하고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여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투자수익을 창출하는 기반을 강화하였다.[15] [16] [17][18]


증권대여[편집]

KIC는 보유하고 있는 유가증권을 대상으로 안정 적인 추가수익창출을 위해 2007년 5월 부터 증권 대여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증권 대여업무를 전문적으로 하는 대리인을 통하여 증권대여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높은 신용도를 지닌 기관에 한하여 유가 증권의 대여를 허가하고 있다.

또한 증권대여를 통해 수령한 현금 담보의 투자 대상도 유동성 및 안전성을 고려한 KIC의 투자 가이드라인에 따라 독립적으로 운용 되어 안정적인 추가수익 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투자리스크(위험)관리[편집]

리스크 관리란?[편집]

KIC의 리스크관리는 투자 과정에서 과다한 리스크 부담을 방지함으로써 손실발생 위험을 적절히 통제하고 자산군들간에 리스크가 효과적으로 배분되도록 역점을 두고 있다.

리스크관리 체계는 위탁자별, 주식·채권·대체투자 등의 자산군별, 개별 펀드별로 세분화되어 있으며, 리스크특성에 따라 시장 리스크, 신용 리스크, 파생금융상품 리스크및 운영 리스크 등으로 나누어 관리하고 있다. 그리고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리스크관리와 내부통제를 위해 리스크관리팀, 준법감시팀, 감사실 등의 조직을 구성하여 상호 보완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KIC는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에 대응하여 리스크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리스크관리 부문의 핵심역량 강화를 위하여 투자운용 조직과 독립적으로 리스크관리를 수행, 보고하는 리스크관리본부를 설치, 운영하고 있다. 또한 사내 주요 실무 전문가들로 구성된 리스크관리전문위원회를 통해 주요 리스크 관련 이슈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하고 있다.

시장 리스크[편집]

KIC는 위탁자가 부여한 벤치마크 대비 초과수익률을 추구함으로써 리스크 조정 초과수익률 (risk-adjusted excess return)을 극대화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상대적 시장 리스크 관리를 위한 가장 주요한 수단으로서 계량 모형을 이용한 사전적 추적오차(ex-ante tracking error)를 측정·관리하고 있다. KIC는 주식 및 채권에 대해 각 자산군별로 적합한 계량모형을 적용하여 사전적 추적오차를 매일 측정·관리하고 있으며, 다양한 자산군들에 대한 통합 추적오차도 월별로 측정·관리하고 있다.

그리고 KIC의 운용자산을 구성하는 개별 펀드들에 대해서도 각 펀드들의 전략, 목표 수익률 및 리스크정도에 따라 다양한 사전적 추적오차 한도를 부여함으로써 시장 리스크가 효율적으로 배분, 관리될 수 있도록 운영하고 있다. 2011년말 현재 KIC 운용자산의 사전적 추적오차는 위탁기관별로 통합포트폴리오의 경우 50-70 bp, 자산군별로는 주식이 110bp 내외, 채권은 60 bp수준에서 관리되고 있다.

또한 효과적인 시장 리스크관리를 위해 사전적 추적오차 모델을 보완하는 다양한 수단을 활용하고 있다. 먼저 투자가능 통화 및 국가, 상품 등을 지정함으로써 위험한 상품에 대한 투자를 사전에 방지하고 있다. 또한 자산군별 투자 비중, 통화 비중, 산업 비중, 채권포트폴리오의 듀레이션 등이 벤치마크 대비 정해진 범위를 초과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 그리고 개별 펀드들의 수익률이 벤치마크 수익률에서 일정 범위를 초과하여 하회하지 않도록 사전에 점검하여 관리하고 있다.

한편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및 투자전략 다변화에 대응하여 Value at Risk 측정, 시나리오별 스트레스 테스트 등 계량적 측면의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고 있으며, 특정 발행자, 국가, 시장 등에 대한 심층 분석을 통하여 다양한 측면에서 리스크를 분석하고 대비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리고 KIC의 투자자산군 확대에 따른 대체투자 리스크관리를 위해 리스크관리/준법감시 부서의 투자건별 현장 실사 참여 및 보고, 집중리스크 관리를 위한 각종 한도 수립, 정기적 리스크한도 체크리스트 점검, 대체투자에 대한 Value at Risk 측정 등의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신용 리스크[편집]

KIC는 크게 채권 포트폴리오의 보유 종목들로부터 발생하는 포트폴리오 신용 리스크와 장외 거래에서 발생하는 거래상대방 신용 리스크로 구분하여 신용리스크를 관리하고 있다. 포트폴리오 신용 리스크 관리를 위해서는 세계적인 신용평가기관인 Moody’s, S&P 및 Fitch사의 신용등급을 기준으로 투자 가능한 최저 등급을 설정하여 채권 포트폴리오를 관리하고 있다. 또한 회사채의 경우 발행자별 투자한도를 발행자의 신용등급에 따라 차등하여 설정하고 관리함으로써 리스크가 집중되지 않도록 하고 있다.

거래상대방 신용 리스크 관리를 위해서는 거래상대방에 대한 최저 신용등급 설정, 거래상대방의 신용등급에 따른 차등화된 투자한도 설정, 직접 투자를 위한 적격 거래상대방 지정·관리 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한 정기적으로 거래상대방 평가시 신용평가사들의 신용등급 이외에 CDS 스프레드와 같은 시장지표, CDS-implied rating, Bond-implied rating, Equity-implied rating, financial stress index 등 각종 계량지표를 적용함으로써 체계적인 신용 리스크관리를 추구하고 있다.

파생금융상품 리스크[편집]

KIC는 리스크관리 효율성과 투자수익률을 제고하기 위하여 다양한 파생금융상품을 이용하는 한편, 투자 가능한 파생금융상품의 지정, 파생금융상품 포지션 한도 관리, 과도한 레버리지 거래 제한 등의 사전 조치를 통해 파생금융상품에 대한 부적절한 투자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을 효과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운영 리스크[편집]

공공기금의 관리자로서 KIC는 운영 리스크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국제적인 수준에 부합하는 운영 리스크관리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KIC는 운영 리스크를 직원의 인적 리스크, 거래 관련 오류나 포트폴리오 관리 모형의 오류 또는 프로세스 통제 실패에 의한 프로세스 리스크, 그리고 시스템 등의 오류로 인한 기술적 리스크 등으로 구분하여 관리하고 있다.

KIC의 운영 리스크 관리 체계 및 프로세스는 다음과 같습니다. KIC는 전 부서에 걸친 업무 자동화, 프로세스의 개선, 업무 능력 향상 등을 통해 인적 오류(human error) 및 사기(fraud) 가능성 등을 최소화하고 있으며, 모든 위탁자산을 외부 수탁은행에 별도로 보관, 관리하고 있다. 수탁은행은 위탁자산의 안전한 보관과 함께 회계, 세금납부 및 환급, 결제관련 업무 및 이자·배당금 수령 등과 관련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KIC 결제부서(back office)에서는 직접투자뿐만 아니라 간접투자에서 발생할 수 있는 운영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운용부서(또는 외부운용사)와 독립적으로 수탁은행을 대상으로 운용 지시, 거래내용 확인, 회계처리 대조 및 불일치 처리 등의 업무를 실행하고 있다.

또한 위탁자 또는 KIC 내부 리스크관리 관련 규정 및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도록 독립적인 보고체계를 구축, 운영함으로써 직접투자, 간접투자 및 통합 포트폴리오의 운영 리스크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준법감시인은 업무처리 및 위탁자산 운용준칙 등의 내용을 포함한 내부통제기준(Compliance Manual)과 윤리 및 행동강령(Code of Ethics & Code of Conduct)을 제정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운영함으로써 업무영위위험, 평판위험, 법률위험 등 운영리스크를 통제·관리하고 있다. 그리고 감사실은 KIC의 주요 프로세스에 대한 정기적 점검과 특별 사항에 대한 감사를 실시함으로써 감사의견이 KIC의 주요 의사결정에 반영되도록 하고 있다.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RDIF는 지난달 한국투자공사(KIC)와 5억 달러 규모의 공동투자펀드를 조성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기도 했다. 이투데이
  2. 한국투자공사 업무보고인용 (2013년 10월)
  3. 안홍철 사장 "국부펀드 시늉 냈을뿐 전문성 부족…KIC 투자수익률 기대에 못미쳐" 한국경제
  4. 안홍철 신임 KIC사장 취임‥"공공기관 책무 다해야"한국경제TV
  5. 국가법령정보센터- 한국투자공사법
  6. 한국투자공사법 제1조 (목적) 이 법은 한국투자공사를 설립함으로써 정부와 한국은행 등으로부터 위탁받은 자산의 운용업무를 효율적으로 수행하게 하여 금융산업의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한다.
  7.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 시스템 "알리오"
  8. 한국투자공사 2012년 연차보고서
  9. 국가법령정보센터 한국투자공사법 제9조
  10. 공공기관 경영정보 시스템 "알리오"_ 한국투자공사 임직원수
  11. “지속적인 개혁 추진 통해 세계 일류 국부펀드 도약” 파이낸셜 뉴스
  12. "KIC 신임 사장에 안홍철씨 취임" 파이낸셜뉴스
  13. KIC 투자정책서 다운로드
  14. 한국투자공사 2012 연차보고서
  15. 한국투자공사 2012 연차보고서
  16. "메릴린치 투자 효과 회의적… 따져본뒤 주식 매각할 수도.." 조선일보
  17. "KIC, 국내 주식투자 반대 메릴린치株 매각 고민중"
  18. "KIC, BOA메릴린치와 투자전략 논의" 파이낸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