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가톨릭 성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에는 가톨릭 성인이 모두 103명 있으며 모두 조선 정부의 박해로 순교한 가톨릭 교인들이다. 이들 중 79위는 1839년 기해박해1846년 병오박해의 순교자로 1925년 7월 5일로마에서 교황 비오 11세에 의해 시복되었고, 나머지 24위는 1866년 병인박해의 순교자로 1968년 10월 6일로마 교황청에서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시복되었다.[1] 이들 103위 복자 모두는 1984년 5월 6일 한국 천주교 20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을 방문한 교황 요한 바오로 2세에 의해 성인 품에 올랐다. 이들의 시성 과정에는 시성의 필수 조건인 기적 심사가 모두 면제되었으며, 시성식은 수 세기 만에 처음으로 로마의 성 베드로 대성전이 아닌 다른 곳(여의도 광장)에서 이뤄졌다. 축일은 9월 20일이다.

성인 목록[편집]

김대건 안드레아를 둘러싼 103 성인을 그린 그림

한국의 시복시성 운동[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