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국민당 (1981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국민당
약칭 국민당
초대 당대표 김종철
창당 1963년 2월 26일
(민주공화당)
1981년 1월 23일
(한국국민당)
해산 1987년 11월
(신민주공화당에 흡수)
이념/정치노선 보수주의
상징색 녹색
대한민국의 시계열적 정당 지도

한국국민당(韓國國民黨)은 제5공화국 시기에 존재하였던 대한민국의 보수 정당이다. 약칭은 국민당이다. 구 민주공화당유신정우회 계열 인사들에 의해 창당 조직되었으며 사실상의 민주공화당의 후신 정당이었다. 제5공화국 기간 중 제2야당으로 존속하다가 1988년 신민주공화당에 흡수되어 사라졌다.[1]

김종철, 김영광, 이만섭 등을 중심으로 당시 일부 구 민주공화당유신정우회계의 인사들이 주축이 되어 1981년 1월 23일 창당발기위원회를 열고 창당되었다. 이후 공화당 당무위원 김종철을 당 대표 최고위원으로 선임했다.[2] 전두환과 신군부의 정치정화법에 묶였다가 풀려난 정치인 및 정치규제법에 묶이지 않았던 구 공화당유정회 인사들이 국민당으로 입당했다.

구 여당이었던 국정 경험을 기초로 원내 제1당으로 발돋움한다는 목표를 세웠으나 창당 후 3월 25일에 실시된 제11대 국회의원 총선거 에서 지역구와 전국구를 합쳐 총 25석을 확보, 새한국민당에 이은 제2야당이 되었다. 그러나 전국정당에는 실패하고 충청권 일부와 수도권의 극소수 및 전국구로 만족해야 했으며, 박정희 정권의 경제성장 성과를 바탕으로 홍보에 주력하였으나, 박정희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 역시 국민당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1984년 구 공화당계 출신 이만섭이 대표대행이 되었다가 대표최고위원이 되었다. 1985년 2월 12일에 실시된 제12대 국회의원 총선거에서는 지역구와 전국구를 합쳐 총 20석을 확보하는 데 그쳐 당세가 위축되었다.

1987년 10월 정치활동금지에서 풀려난 김종필(金鍾泌)이 신민주공화당(新民主共和黨) 창당을 추진하자, 소속 국회의원 중 16명이 탈당하여 8명은 신민주공화당에 참여하고 8명은 집권당인 민주정의당에 입당하였다.

그 결과 한국국민당에는 총재 이만섭을 비롯한 4명의 의원만이 남게 되었고, 1988년 4월 26일에 실시된 제13대 국회의원 총선거에 11명의 지역구후보를 공천하였으나 단 한명의 당선자도 내지 못하여 사실상 와해되었고 신민주공화당에 흡수되어 사라졌다.[2]

역대 선거 결과[편집]

역대 대선 결과[편집]

실시년도 선거 후보자 득표율 득표수 결과 당락
1981년 12대 대선 김종철 1.6% 81표 3위 낙선

역대 총선 결과[편집]

실시년도 선거 국회정원 당선자 현황
(지역구/전국구)
득표율
1981년 11대 총선 276 (184/92) 25 (18/7) 13.3%
1985년 12대 총선 276 (184/92) 20 (15/5) 9.2%
1988년 13대 총선 299 (224/75) 0 0.3%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두산백과. 한국국민당. 2014년 10월 29일에 확인.
  2. 한국국민당 - Daum 백과사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