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미국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계 미국인(韓國系美國人, 영어: Korean American)은 미국에 이민한 한국인 및 그 자손을 말한다. 참고로, 한국국적의 비귀화 교민은 주로 재미한국인라고 하며, 민족적 측면에서 한국계 미국인과 교민(영주권자, 주재원, 유학생 등)을 같이 포함하는 개념인 재미동포의 수는 약 170만명에 달한다.

인구 통계[편집]

2010년 인구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는 약 170만명의 한국계가 거주하고 있으며, 해외 거주 한인 인구로는 중국에 이어 두 번째이다. 한국계 미국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주로는 캘리포니아(452,000명, 1.2%), 뉴욕(141,000명, 0.7%), 뉴저지(94,000명, 1.1%), 버지니아(71,000명, 0.9%), 텍사스(68,000명, 0.3%), 워싱턴(62,400명, 0.9%), 일리노이(61,500명, 0.5%), 조지아(52,500명, 0.5%), 매릴랜드(49,000명, 0.8%), 펜실베니아(41,000명, 0.3%) 등이 있다. 한국계의 비율이 가장 높은 주는 하와이로, 23,000명이 거주하여 전체 인구의 1.8%를 차지한다.

역사[편집]

제1기[편집]

조선미국과의 외교 관계는 1882년조미수호통상조약에 의해 시작되어, 1903년 1월 13일에는 조선에서 미국으로의 최초의 이민이 하와이에 도착했다. 제1기의 하와이 이민은 한국내의 미국계 개신교 교회에 의해서 조직되었기 때문에, 개신교 신자가 많았고 일본인처럼 사탕수수 농원에서 일했다. 이는 당시 선교사들이 미국 농장주의 요청으로 교인에게 하와이 이민을 권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1905년일본 제국대한제국의 외교권을 장악하면서 미국에의 이민은 규제되어 집단 이민은 정지되었다. 이 시기에 약 7천 명이 하와이로 이주했고 대부분은 남성 노동자였다. 단지 1924년까지 순전히 신랑의 사진만 보고 결혼하는 사진 결혼으로 약 1,000명의 여성이 개별적으로 미국에 도항했는데, 사진결혼으로 결혼한 첫 신부는 조사라다.(1910년)

1904년부터 1907년에 걸쳐, 약 1,000명의 한국인건설 경기가 붐을 이루던 샌프란시스코로 건너와 이민의 물결은 미국 본토에까지 퍼졌다. 1909년에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최초의 한국인 정치 조직인 '한인 협회'가 설립되어 일본의 조선 식민지 지배에 대한 저항의 거점이 되었다. 당시 하와이 조선인 이민은 한인협회 활동 외에도 농장에서 번 돈을 독립자금으로 기부하여 독립운동에 협조했으며, 박용만헤이스팅스 소년병 학교를 설립하기도 했다. 유한양행 설립자인 유일한도 미국 유학 당시 소년병 학교에서 공부한 적이 있다.

제2기[편집]

한국 전쟁의 종결로 제2기 이민이 시작되었다. 1953년부터 1963년에 걸친 제2기 이민은 대부분이 미군과 결혼한 한국인 여성이나 양자로 기른 전쟁 고아가 차지했다. 이 시기에는 양자를 포함해서 바다를 건넌 사람만 약 15만 명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단지, 군인이 아내로 삼아도 양자로 삼아도 처음부터 미국인 부모의 피부양자로서 입국하므로, 이민으로서 다루어지지 않고, 정확한 통계는 잡을 수 없다.

해외에서 기른 한국인 양자의 문제는 지금까지 거의 주목을 끌지 않았지만, 1991년스웨덴의 한국인 양자를 다룬 영화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이 공개되어 한국 내에서도 큰 반향을 불러, 1998년김대중 대통령이 해외의 성인 양자 29명을 청와대에 초대하고, 한국에서 자라지 않았던 것을 공식으로 사죄했다.

제3기[편집]

1965년 미국의 이민법 개정에 따라 한국 이민이 미국에 들어가기 쉬워진 현재까지가 제3기이다. 이민법 개정 이후부터 미국은 반공 국가인 한국을 공산주의의 확산을 막기 위한 동맹국으로서 우대하면서 미국의 한국인은 비교적 큰 이민 범위를 마련했다. 1965년의 한국계 미국인 수는 약 2만5천 명이었지만, 1970년에는 5만 명, 1980년에는 35만7천 명, 1990년에는 70만 명까지 올랐다. 특히 1980년대에는 약 35만 명이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

로스앤젤레스 폭동[편집]

갈등이 터진 것은 1992년로스앤젤레스에서 일어난 흑인들의 인종폭동사건(로스앤젤레스 폭동)이었다. 당시 코리아타운이 흑인의 약탈을 받은 것은 약탈에 맞서 권총으로 응전하는 한국계 주민의 영상이 텔레비전에 방영됨으로써 인종갈등이 더욱 커졌기 때문이다. 그래서 LA 폭동은 백인경찰들이 흑인 트럭 운전사 로드니 킹 씨를 가혹하게 구타하여 청각장애인으로 만든 백인들의 때문인데도[1], 피해의 과반을 한국계 미국인이 당했다고 한다. 그러나 폭동의 피해자는 한국계 미국인 주민뿐만이 아니라 히스패닉이나 인도계 주민이 다수 포함되어 있었으며, 가해자 측도 흑인뿐만이 아니라 히스패닉이나 인도베트남계 등도 다수가 참가하고 있었다. 이 비극에 대해서는 미국 사회의 부의 편재 즉, 평등하지 못한 경제구조가 종래의 백인 대 비백인이라고 하는 상투적인 인종갈등 구도에 머물지 않고, 비백인 중에도 존재하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가 되었다.

현재[편집]

2003년의 외교통상부의 발표로는 양자, 아내, 주재원, 유학생 등을 포함해 재미 한국인 수는 2,157,498명으로 되어 있다. 이민의 물결은 현재까지도 계속되고 있지만, 냉전 체제의 붕괴나 한국의 경제적 약진에 따라 최근에는 한국의 교육제도를 싫어해 자녀에게 조기 영어 교육을 받게 하기 위해서 이민하는 교육 이민이 증가하고 있다.

한국 이민이 모이는 마을에는 대부분 개신교 교회가 지어지고, 한인회가 조직된다. 물론 한인 교회 중에는 한인 성공회 교회(Episcopal Church)나 로마 가톨릭교회도 있다. 또 자영업자 출신이 많기 때문에 상공회의소에 한인 지부가 설치되기도 한다. 로스앤젤레스 등 한국 이민의 대규모 집중 도시에서는 한국계 라디오 방송국이 설립되어 한국어 방송을 실시하고 있다.

한국계 미국인은 미국 각지에 코리아타운을 형성하여 구멍가게, 간이식당, 세탁소에 종사하는 사람이 많다. 그외 한인 개신교 교회에서 사목하기 위해서 미국에서 활동했거나 활동하는 목사도 있다.

저명한 사람[편집]

저명한 한국계 미국인으로서는 1948년 다이빙 금메달리스트 새미 리박사, 물리학자 이휘소, 아시아인 최초로 연방 공소법원 판사로 근무한 허버트 최1992년에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처음으로 미국 의회에 당선된 제이 김, 1995년헤밍웨이상을 수상한 작가 제이 리, 2002년뉴베리상을 수상한 아동문학가 린다 수 박 등이 있다.

린킨 파크의 멤버인 조셉 한과 골프 천재 소녀로도 알려진 미셸 위와 바이올리니스트 장영주도 유명하다. 그리고 한국계 미국인 가수 박정현 외에는 힙합 여가수 윤미래, 대한민국 여성그룹 소녀시대 멤버 제시카, 티파니, 카라의 멤버 니콜, f(x)의 멤버 크리스탈, 애프터스쿨의 전 멤버 베카, 미국 B-boy 크루 중 하나인 A.O.M 멤버 재범, god의 손호영, 박준형, 전 솔리드 멤버 김조한 부가 킹즈 리더인 바비킴(한국명 김도균), 유투브와 지상파(위대한 탄생 시즌 1,2)를 오가며 활동중인 메이건 리, H.O.T.멤버 토니 안, 신화앤디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최근 오디션 발굴 프로그램의 급증으로, 재미동포 출신 가수들은 점점 늘고 있다.


재미 교포가 해결해야 할 숙제[편집]

청소년 비행[편집]

생계 유지만으로도 벅찬 부모들이 자녀들을 가르치지 못해, 청소년 비행은 현재 미국 한인 사회의 심각한 문제이다. 현재 미국의 한국계 청소년은 부모의 무관심 속에 마약, 폭력 등에 노출되어 있으며 동포들을 대상으로 사기나 갈취를 행하는 일들도 발생하고있다. 비행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목하고 있는 한영호 목사도 자신의 자서전에서 학창 시절 폭력과 마약에 빠져서 청년기까지 비행을 저지른 자전적인 이야기를 쓴 적이 있다.[2]

유학생[편집]

[[파일:||링크=|25px]] 이 부분은

2010년 7월 1일 미국에 유학하는 한국인이 10만1천428명으로 나타났다.[출처 필요]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성공회(Episcopal Church)신학자 스탠리 하우어워스주기도문 해설서《주여 기도를 가르쳐주소서》(이종태 옮김, 복있는 사람)를 보면, 로드니 킹 씨를 취재한 방송국 기자가 "로드니 킹 씨는 자신을 구타한 백인경찰들을 용서했습니다. 그런데 그는 청각장애인이 되었다고 합니다."라고 보도한 이야기가 나온다.
  2. 하나님의 갱/한영호 지음/예영커뮤니케이션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