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타 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하타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타씨(秦氏)는 일본의 신라계 씨족이다.

개요[편집]

하타(秦, 진)씨는 아야(漢, 한)씨와 더불어 일본의 한반도 도래 씨족 가운데 가장 규모가 큰 성씨이다. 하타(秦)씨에서 갈라져 나온 성씨(姓氏)들이 일본에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고 한다.

신라하타(秦)씨가 사가노(嵯峨野)지역에 정착한 것은 5세기 후반 무렵으로, 볍씨를 가지고 온 하타씨(秦氏)는 저수지와 수로를 만드는 관개 농업을 시작하였고, 우수한 토목기술을 갖고 토지를 개발하였다. 하타씨는 일본에 건너가 고류지(廣隆寺)라는 사찰을 만들었고, 이곳에 있는 일본 국보 반가사유상이 한국의 국보 제83호이다. 핫토리가의 집안이 모시는 스쿠나비코나노미코토(少彦名命)는 하타씨가 모시던 신이다.

5세기 후반에 교토 지역은 양잠 기술로 비단을 만드는 신기술을 가진 하타씨족은 고대 진한(신라) 울진 사람으로 보는 견해가 있다. 이유는, 신라 울진 봉평비에 보이는 파단(波旦)이라는 지명이 있는데, 파단(波旦)은 일본식 발음이 하타 이며, 하타씨(秦氏)의 시조(始組) 설화와 연계되어 있다. 이 사실에 주목하여 울진을 하타씨의 근거지가 아닌가 추정하고, 진한 12국의 1국인 우유국(優由國)에 연동시켰다. 일설에는 하타씨(秦氏)는 본래 진(秦)씨인데, 바다(하타)을 건너 왔다고 하여 하타씨로 불렀다고 한다. 하타씨는 하타(波多), 하타(波陀)'로 적기도 하고, 변형 성씨로는 하타케(畑), 하네(羽)등이 있다.

일본의 하타(秦)씨는 신라에서 이주한 진(秦)씨라고 말하고 있으며, 과거에 몇몇 일본 역사학자들은 진(秦)이 진나라 국호와 같으므로 진시황제 후손이라는 주장하였고, 하타씨도 자신의 족보에 진시황제의 후손으로 서술하기도 하였다. 근현대에는 진시황제가 진(秦)씨가 아니기 때문에 부정되고 있다.

문무왕(701년)의 명령에 따라 하타씨의 조상인 하타노이미키토리(秦忌寸都理)가 마츠노오대사 경내를 흐르는 가츠라가와 저수지와 일지정(一之井)을 만들고, 자리에 신사를 짓고 산 중턱에 모시던 이와쿠라(磐座))신을 옮겨서 딸에게 모시도록 했다고 한다.

신문왕은 문무왕 비문에 그 자신의 선조로서 진백(秦伯)을 언급하였다. 일본과 마찬가지로 한국에서도 진백(秦伯)이라는 출자을 가지고 몇몇 역사학자들이 신라 김씨가 진시황제 후손이라는 주장을 하였다.

일본서기에, 일본 시조 진무(神武)천황이 동정(東征)을 하면서 무오(戊午)년 12월에 야마토(大和)지방에서 한 이야기가 기술되어 있다. 천황에게 말하기를 "일찍이 천신의 아들(天神之子)이 천반선(天磐船)을 타고 고천원(高天原)에서 여기에 내려왔으며, 그가 神(신) 요속일명(櫛玉 饒速日命 쿠시타마 니기하야히の미코토)이다.


함께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