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레곤주 이글 크리크 하이킹
불가리아 발칸산맥의 하이킹

하이킹(Hiking)는 건강을 위해, 또는 미지의 땅을 견문하고, 자연의 풍경과 역사적인 경관을 즐기기 위하여 걷는 활동이다. 보통 필드에서 일정한 교육 과정을 받고, 장거리를 걷는 것을 말한다. 걷기(또는 워킹)이라고도 하며, 최근에는 노인의 건강(health promotion)을 위해 추천을 하고 있다. 언덕과 산을 넘고, 그 중턱을 가로지르는 같은 코스도 있어서, 등산과 유형과 일부 활동이 겹치기도 한다. 또한 산을 하이킹을 하는 사람을 등산객 이라고 한다.

개요[편집]

이러한 활동은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산업 문명이 급속한 발전을 이루었다. 그 산업발달 및 기술 논증의 장으로서 세계박람회가 시작된 시대에 그것에 대한 경종으로 건강 유지를 위한 다양한 활동이 시작되었다. 금주, 금연운동, 일광욕, 수영, 체조, 자연식, 반더포겔 운동 등의 열풍이 시작되었을 무렵에 함께 시작되었다고 생각된다.

걷기대회라는 명칭으로 철도회사 등이 고객유치를 위해 마케팅의 측면에서 시작했다. 허리에 배낭을 메고, 해외나 산악 지역을 걷으며, 등반하는 스타일도 있다.

관련 용어[편집]

용어는 각 국의 문화적 배경에 따라 서로 다르며, 독일에서는 ‘반데른’(Wandern, 반더포겔의 어원), 호주에서는 ‘부시워킹’(bushwalking), 뉴질랜드에서는 트램핑(tramping)이란 이름을 즐겨 사용하고 있다. 여러 날을 산악 지대를 걷는 인디아, 네팔, 북미, 남미, 그리고 동아프리카의 고산 지대에서는 트레킹(trekking)이라고 하며, 네덜란드에서도 ‘트레킹’(trekking)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미국에서는 ‘트레일’(Trail)이라는 용어도 사용하며, 버몬트와 같은 일부 지역에서 횡단 하이킹은 ‘애팔리치안 트레일’(Appalachian Trail, AT) 또는 ‘롱 트레일’(Long Trail, LT)이라는 용어를 사용한다. 롱 트레일은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장거리 하이킹 트레일이다.

관련 항목[편집]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