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위문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위문화 또는 서브컬처(Subculture)는 한 사회에서 정통적・전통적인 위상을 지닌 문화에 대해, 그 사회의 일부 집단에 한정하여 일정한 위상을 지닌 문화를 가리킨다. 그 예로는 대중문화, 도시문화, 청소년 문화 등이 있다. 지배적인 문화나 체제를 부정하고 적대시하는 하위문화는 반문화(대항문화)라고 불리기도 한다. 하위문화(下位文化) 또는 부차적문화(副次的文化)라는 역어로 불리기도 한다.

문맥상으로 주로 다음과 같은 용법이 있다.

  1. 사회의 지배적 문화로부터 일탈한 문화 양태, 언어, 종교, 가치관 등을 포함하고, 사회학 분야에서 주류 문화와의 상대 개념으로 이용된다.
  2. 회화나 순문학, 클래식 음악 등의 하이 컬처에 대하여, 주로 소수파에 속하고 취미성이 강한 문화를 가리킨다.
  3. 만화, 애니메이션, 컴퓨터 게임, 특촬물, 피규어 등 일본에서 본격적으로 발달한 오타쿠 문화를 가리키기도 한다.

1항이 원래의 의미로, 경제 성장과 도시화, 그에 따른 대중문화 저변의 확산 등으로 인해 2나 3항에 해당하는 의미로 사용되는 경우가 늘어났다. 어느 경우에도 '기성문화에 대비되는 2차적인 측면'이라는 함축적인 뜻이 있다. 한자어로 '하위문화'라는 번역이 통용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인 것으로 보인다. 또, 미대생이나 아티스트 지망생이, 자신들이 만들어낸 작품이나 문화를, 상업성에 기반한 기존의 문화와 구별하려는 뜻에서, 컬처럴 스터디스(cultural studies)적인 의미를 담아서 하위문화라고 부르는 경우도 있다.

어원[편집]

용어의 기원은 1950년에 사회학자 데이비드 리스먼이 사용한 것이 최초이다. 의미는 '주류문화에 반하는 개인의 모임'이었다. '서브'(sub)란 사회적 주류 문화와 가치관으로부터 일탈한, 인종적으로 소외된 그룹이나 스트리트 칠드런(street children), 동성애자 등의 하위집단이란 의미로, 미디어 문화 이외의 가치관과 행동양식, 언어 등, 원래의 '문화(컬처)'에 대응하는 의미에서 서브'컬처'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