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야시 곤스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하야시 곤스케(林 権助, はやし ごんすけ, 1860년 3월 23일 ~ 1939년 6월 27일)는 일본의 외교관, 남작(男爵)이다.

출생과 유년시절[편집]

아이즈 번(지금의 후쿠시마현)에서 태어났다. 하야시 마타사부로의 아들이며 조부는 아이즈 번 대포(大砲)대장으로서 유명했다.

1868년, 도바 후시미 전투로 관군(官軍)에 의해 부친과 조부를 잃고 가업을 잇게 되었다. 어린 나이에 아이즈 전쟁에 참가해, 아이즈 와카마츠 성에서 농성하면서 관군과 싸웠다.

사쓰마 번 출신의 육군 소좌이면서 아이즈, 사쓰마 양 번이 함께 공무합체파의 입장에 있었을 때에 하야시 곤스케의 조부와 친분이 있었던 고다마 사네후미(兒玉 實文)는 곤스케와 그의 모친의 어려운 사정을 알고 원조를 한다. 곤스케는 이 때부터 고다마의 원조 하에서 공부를 하였다.

외교관으로의 길[편집]

도쿄대학 예과를 거쳐 도쿄대학에 진학한 뒤, 1887년 (메이지 20년) 외무성에 들어간다. 인천과 상해의 일본 영사를 거치고 나서, 영국과 청나라에 수석서기관으로서 부임한다. 주영공사였던 가토 타카아키는 그의 재능을 높이 평가하였고, 또 사교적인 그의 성격으로 영국과 청의 인맥을 형성하는 것을 도와 주었다. 1899년 (메이지 32년) 외무성의 통상 국장으로 발탁된다.

주한공사 재임 중[편집]

메이지 33년 (1900년) 하야시 곤스케는 주한공사에 임명되었다. 러일전쟁 중에 한국 정부에 한일 협정서 조인에 참여하였고, 이어서 대한제국과 일본 사이에 제1차 한일 협약(1904년), 제2차 한일 협약(을사조약, 1905년)이 이루어졌다.

주한공사 이후[편집]

메이지 39년 (1906년)에는 주청공사를 맡았고 1908년에는 주이탈리아 대사를 맡았다. 다이쇼 5년 (1916년) 주중대사로 임명되었다. 1920년에는 주영대사로 임명되었고, 1921년에 스위스에서 열린 국제 연맹 총회 및 근동평화회의의 일본 대표로 참석하였다. 1925년 주영 대사에서 물러나서, 당시 영국에 체재하고 있었던 쇼와 천황(히로히토)의 동생인 지치부노미야를 모시게 되었다. 1927년 6월, 일본으로 귀국하였고, 1934년에는 추밀원 고문으로 임명되었다. 추밀원 고문 임기 중인 80세에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