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라델피아 실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필라델피아 실험(Philadelphia Experiment)은 펜실베이니아 주 필라델피아 앞바다에서 행해졌다고 전해지는 미국 해군의 스텔스 실험이다. 도시 전설 중 하나로, 프로젝트 레인보우(Project Rainbow)라고도 불린다.

음모론[편집]

1931년 니콜라 테슬라가 계획을 입안하고, 여기에 알베르트 아인슈타인도 합류하여 실험을 진행했다. 실험의 골자는 강력한 전압을 발생시키는 변압 장치인 테슬라 코일을 이용해서 선체에 막대한 전기를 흘려보내 특수한 자기장을 형성시켜 레이더에 발견되지 않도록 하는 스텔스 계획 실험이었다. 1943년 10월 28일 펜실베니아 주 필라델피아의 해군 조선소에서 프로젝트 레인보우의 일환으로 미국 구축함 USS Eldridge DE-173를 눈에 보이지 않게 하는 실험을 했다. 그런데 실험 도중 엘드리치 구축함이 사리지면서 실험을 진행한 필라델피아 해군 조선소에서 2500km 떨어진 노보크 항구까지 순간이동을 했다. 선원 대부분이 사망, 생존자는 정신이상증세를 보였으며, 다량의 방사능이 검출되었다고 한다.[1] 이 말대로라면 필라델피아 실험은 세계 최초의 순간이동이었다는 것이다.

음모론에 대한 진실[편집]

사실 실제 필라델피아 실험이란, 독일 U-보트가 새로 배치한 자성추적 어뢰(배는 강철로 만들어져 있으므로 일정한 자기장이 나오기 마련인데 이 자기장을 추적하는 어뢰)의 추적을 방해하기 위해 선체에 일정한 전류를 흘려 자기장을 상쇄시키는 연구를 한 것 뿐이다. 이를 선체소자라고 한다. 결론적으론 이 실험은 실패했지만 소문처럼 사상자 같은건 없었다. 또, 엘드리지호에서 복무했던 노병들의 친목회가 열린 1999년 4월에 그들은 결코 필라델피아에 있는 항구에 간 적이 없다는 것을 필라델피아 신문에서 밝혔으며 제2차 대전 당시의 가동 보고서에도 이러한 사실이 입증되었다. 즉 엘드리지호는 실제로 필라델피아에 있지도 않았으며, 필라델피아 실험을 한 적도 없다는 것이다. 또한, 일반적인 상선으로는 2-3일의 항해가 걸리는 거리의 노퍽항을 실제로 엘드리지호는 6시간 만에 항해한 것으로 밝혀져 순간이동의 증거가 되기도 했는데, 그 이유는 당시 해군이 내륙의 특수 수로인 체서피크-델라웨어 수로를 이용했기 때문이다. [2]

필라델피아 실험에 대한 영화[편집]

주석[편집]

  1. 엔하위키 미러
  2. 네이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