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디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핀란디아(Finlandia), Op.26핀란드작곡가장 시벨리우스의 작품으로, 초판은 1899년에 작곡되었으며 수정판은 1900년에 쓰였다. 핀란디아는 1899년 러시아 제국의 언론 검열에 비밀스럽게 저항하는 언론사의 기념 행사에서 작곡된 일곱 작품 중 마지막으로 쓰였다. 이 일곱 개의 작품 하나하나는 핀란드 역사의 몇몇 에피소드를 극적으로 묘사한 것이다. (참고 : 핀란드의 역사)

일반적인 연주 시간은 대략 7분 30초에서 9분 가량이다.

핀란디아는 그 당시 러시아의 검열을 피하기 위해 콘서트마다 작품명을 우스꽝스럽게 바꿔가며 연주되었다. 이 작품은 여러 가명으로 불리며 연주되었는데, 그 중에 가장 뻔뻔하기로 유명했던 이름은 바로 핀란드의 봄에 들어오는 즐거운 기분(Happy Feelings at the awakening of Finnish Spring)이었다.

이 작품은 당시 핀란드인의 국민적인 투쟁을 불러일으키는듯 한 선동적이고 사나운 음률로 구성되어있다. 하지만 작품의 끝으로 갈수록 오케스트라에는 고요함이 짙어오고, 이때 잔잔한 핀란디아 송가(Finlandia Hymn)가 들려오기 시작한다. 종종 전통 민속 음악 멜로디로 오인용되기도 하는 송가 부분은 사실은 시벨리우스의 창작물이다.[1]

작곡가 시벨리우스는 1900년에 작품 전체를 피아노를 위한 연주곡으로 편곡했다.[2]

시벨리우스는 이후 핀란디아 송가를 독립시켜 별도의 작품으로 만들었다. 1941년, Veikko Antero Koskenniemi가 가사를 쓴 이 송가는 핀란드의 가장 중요한 국가(國歌) 중 하나이다. 이 작품은 가사만 바뀐 채 찬송가 '내 영혼아 잠잠하여라(Be Still, My Soul)'로 불리며 지구상에 잠시 존재했던 아프리카 국가인 비아프라 공화국의 공식 국가(國歌)인 '떠오르는 태양의 나라(Land of the Rising Sun)'으로 불리기도 했다.

더 보기[편집]

참조[편집]

  1. Dubal, David. The Essential Canon of Classical Music, p. 466. New York: North Point Press, 2001
  2. 시벨리우스의 음악(영어)

외부 연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