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망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피해망상(被害妄想, 영어: persecutory delusions, querulant delusions)은 다른 사람이 자신에게 피해를 준 적이 없음에도 피해를 준다고 생각하는 정신질환 중의 하나이다.

증세[편집]

이 문단의 내용출처가 분명하지 않습니다. 지금 바로 이 문단을 편집하여, 참고하신 문헌이나 신뢰할 수 있는 출처를 주석 등으로 표기해 주세요. 검증되지 않은 내용은 삭제될 수도 있습니다.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4년 1월 31일에 문단의 출처가 요청되었습니다.)

피해망상증 환자는 자신 스스로가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하며,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 자신이 누군가에게 시달리고 있거나 속았거나 괴롭힘 당하고 있다.
  • 남이 자기를 미행하거나 감시, 도청한다.
  • 자기를 죽이기 위해 음식에 독을 탔다.
  • 특수한 기계를 이용하여 자신의 능력을 감소시켰다.
  • 자기 몰래 자신의 몸 속에 어떤 장치를 설치했다.
  • 아주 사소한 일이라도 자신이 아주 큰 피해를 입었다고 생각한다.
  • 누군가가 자신이나 자신의 자식 등을 사진기로 몰래 찍는다.

원인[편집]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생물학적 원인은 없지만, 외부에 일어난 큰 충격에 의해 발생하거나, 가정환경 혹은 대인관계의 문제점이 일어나서 발생했다는 의견도 있다. 심리사회적인 요인으로는 억압된 무의식적인 동성애적 경향이 부정, 반동형성, 투사에 의한 방어과정을 거쳐 편집 상태로 발전한다는 전통적인 프로이드의 정신분석적 이론이 존재한다. 이 외에도 다양한 심리 사회학 이론이 존재한다.

같이 보기[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