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노 협주곡 9번 (모차르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피아노 협주곡 9번 E-flat 장조 “주놈”》(K. 271)은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잘츠부르크에서 1777년에 완성한 피아노 협주곡이다. 모차르트가 21세가 되던 해에 작곡한 이 작품은, 모차르트 연구가인 알프레트 아인슈타인이 '모차르트의 영웅 교향곡'이라고 일컬을 만큼, 그의 최초의 대작으로 손꼽힌다.

이 작품은 오래전부터 '주놈'(Jeunehomme)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는데, 모차르트가 이 작품을 잘츠부르크를 방문한 프랑스 여류 피아노 연주가였던 '주놈'을 위해 썼기 때문이라고 알려져 왔다. 모차르트 연구가들은 실제로 그녀가 누구인지 밝혀내지 못했으나 최근, 음악학자인 마이클 로렌츠는 그녀가 실제로 '빅투아르 제나미'[1]라는 이름을 가진 사람으로, 모차르트의 친한 친구이자 유명한 무용가였던 장 조르주 노베르의 딸이라는 사실을 밝혀냈다.

독주 피아노, 두 대의 오보에, 두 대의 호른, 그리고 현악(바이올린 두 파트, 비올라, 첼로더블 베이스)의 편성으로 연주된다.

다음과 같은 세 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 알레그로
  2. 안단티노
  3. 론도 (프레스토)

주석[편집]

  1. Victoire Jenamy, (1749-1812)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