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아골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피아골이강천 감독의 1955년 대한민국의 흑백영화이다.

줄거리[편집]

지리산 속에서 벌어지는 파르티잔들의 비인도적인 만행(蠻行)을 그린 영화로, 여대원 노경희를 둘러싸고 아가리(이예춘허장강 등의 암투가 벌어진다. 이 중 몸서리치는 살육, 방화, 겁탈 등 비인도적인 파르티잔들의 행동 속에서 자신을 회오(悔悟)하는 대원(김진규)이 끝내 자유를 찾아 탈주를 기도한다.

개요[편집]

파르티잔들이 성에 굶주린 나머지 죽은 여대원을 시간(屍姦)하는 장면이 충격적이며, 지리산 피아골에서 벌어지는 원색적(原色的)인 인간의 본능과 맹목적인 공산주의자들의 말로를 리얼리즘 수법으로 날카롭게 묘사한 반공영화(反共映畵)였다. 한때 파르티잔 묘사의 용공성(容共性) 문제로 지상논쟁(紙上論爭)을 야기시키기까지 했던 문제작이다.

출연[편집]

바깥 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피아골"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