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렌테 트리콜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빅버드 N석에서 응원하는 프렌테 트리콜로.
프렌테 트리콜로의 대규모 퍼포먼스.

프렌테 트리콜로(Frente Tricolor, 청백적 전선)는 K리그 클래식 수원 블루윙즈의 지지자 연대(서포터즈 연합, Supporters Union), 혹은 그 구성원들을 지칭하며 흔히 K리그에서 가장 많은 인원을 보유한 전국구 서포터즈로 알려져 있다.

초창기엔 그랑블루(Grand Bleu)라는 이름을 사용하였는데 수원 블루윙즈의 팀의 색상인 파랑과 연관되어 짙푸른 바다를 가리키는 불어 단어로서, 수원 선수들과 지지자들이 경기장을 파랗게 물들이는 이미지가 푸른 바다와 비슷하다고 하여 1999년에 채택된 이름이다. 뤼크 베송의 영화화 제목 그랑블루로부터 유래하였다. (본래 발음은 그랑블뢰.)

1995년 12월 수원 블루윙즈가 창단하며 그 당시 K리그를 즐긴 동호회 하이텔 축구 동호회 회원들의 주도로 하이텔 사이버 윙즈 팬 클럽이 만들어지게 되었다. 이때 하이텔 축구 동호회의 다수 회원들이 사이버 윙즈로 이동하여 공식적인 프로 축구팀 팬 클럽이 만들어지게 되었다. 1997년 팬 클럽이 '서포터즈'라는 이름으로 바뀌어 지금의 그랑블루가 되었다. 2009년 현재 그랑블루 홈페이지의 온라인 가입자 수는 약 3만 여 명으로 추산된다. 그랑블루의 구성원은 대부분 수원이나 서울, 경기지역을 연고로 하는 사람이 많으나 그 외에도 충청, 경상 그리고 제주도를 연고로 하는 인원도 상당하여 경남지부, 제주지부 등을 두고있다.

그랑블루는 2001년 수원월드컵경기장(빅버드)이 완공됨에 따라 수원종합운동장으로부터 그 응원의 장을 옮겨 수원월드컵경기장 북쪽 관중석(N석)에 자리잡고 새로운 출발을 하게 되었으며 멤버중 일부는 서쪽 관중석(W석)이나 동쪽 관중석(E석)에서 응원하기도 한다. 그랑블루는 '수원을 응원하는 그 모두가 그랑블루'라는 모토 아래 모든 관중과 함께 하는 퍼포먼스를 많이 시도하고 있으며, 수원 선수들에게 힘이 되는 응원을 하려 노력하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온라인을 통한 홈페이지 가입을 제외하면 특별히 회원 가입이라는 절차 혹은 가입비, 연회비 등은 존재하지 않으며 (홈페이지 가입 역시 멤버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주 목적이다.) 이것이 현재의 K리그 최다 인원수를 가능하게 만들었다고 흔히 말해지고 있다.

또한 그랑블루는 서로의 친목을 다지고 사회에 봉사 및 수원시민과의 유대 및 연고정착을 위해 '청백적 캠프'와 '나눔의 행사'라는 시간을 마련하기도 하며 가끔 수원 소속 선수들이 직접 행사에 찾아와 서포터즈와 친목을 다지기도 한다.

2012년 5월 그랑블루와 하이랜드 에스떼가 다시 합쳐지면서 '프렌테 트리콜로'라는 이름으로 재출범 하였으며 그랑블루라는 명칭은 수원시민에게 헌정되었다.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