퐁텐블로 칙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퐁텐블로 칙령

퐁텐블로 칙령(Edict of Fontainebleau : 1685년 10월)은 프랑스의 루이14가 반포하였다. 낭트 칙령(1598)의 폐지로 잘 알려져있다.

배경[편집]

퐁텐블로 칙령의 목적은 개신교를 탄압 억압하기 위해 예수회가 기존의 낭트칙령을 무효화 시키기 위해 프랑스 국왕 루이 14세를 통해 반포했다. 낭트 칙령은 개신교도인 위그노에게 광범위한 종교적 자유를 주었으며 개인의 종교적 믿음에 대하여 사상의 자유를 인정한 첫 사례다. 앙리 4세는 위그노 전쟁을 끝내고 개신교와 가톨릭 교도간의 통합을 도모하기 위해 낭트칙령을 반포했었다.낭트 칙령은 프랑스 내에서 가톨릭 이외에도 칼뱅주의 개신교인 위그노의 종교에 대한 권리를 인정하였다.

로마 가톨릭 교회는 낭트칙령에 대해 깊은 반감을 갖고 있었다. 예수회는 낭트칙령을 무효화 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결국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루이 14세를 움직여 이 퐁텐블로 칙령을 반포하여 낭트칙령을 무효화 시킨다.

내용[편집]

이 칙령으로 루이14세는 위그노 교회뿐만 아니라 개신교 학교까지 폐쇄하게 하였다.

이 칙령으로 인해 프랑스내 개신교인들은 가톨릭 교회의 탄압을 피해 유럽 각국(스위스, 영국)등지로 탈출한다.

영국은 낭트 칙령의 폐지로 프랑스로부터 이주해오는 약 2만의 위그노를 받아들여 상공업을 발전시켰다.

이 때문에 프랑스 산업은 큰 타격을 입게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