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탈라 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포탈라 궁*
Welterbe.svg 유네스코 세계유산
Potala.jpg
라싸의 포탈라 궁
영어명* Potala Palace
프랑스어명* Palais du Potala
등록 구분 문화유산
기준 Ⅰ, Ⅳ, Ⅵ
지정 역사
1994년  (18차 정부간위원회)
웹사이트 포탈라 궁 홈페이지

* 세계유산목록에 따른 정식명칭.
** 유네스코에 의해 구분된 지역.

포탈라 궁(티베트어: པོ་ཏ་ལ, Po-ta-la[1], 중국어: 布达拉宫)은 중화인민공화국 티베트 자치구에 위치한 건축물로, 역대 달라이 라마의 궁궐로 쓰였다. 1642년 달라이 라마 5세에 의해 티베트 왕조 간덴 왕국의 성립 후, 그 본거지로서 티베트의 중심지 라싸의 언덕 위에 10여 년에 걸쳐서 건설된 궁전이다. 1961년에 전국중점문물보호단위로 지정되고, 1994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다.

역사[편집]

7세기 초 티베트 왕조 33대 왕 송첸캄포가 티베트를 통일하고, 보에 왕국(토번국)을 세웠다. 637년 송첸캄포는 라싸의 홍산(紅山)이라는 언덕위에 포탈라궁을 짓게 된다. 641년 당태종의 조카이며 수양딸인 문성공주를 왕비로 맞게 되는데, 일설에 의하면 문성공주를 위해서 포탈라궁을 지었다고 한다. '포탈라'라는 이름은 ‘관음보살이 산다’는 뜻의 산스크리트어의 ‘포탈라카(普陀珞珈)’에 유래한다.

1642년, 위대한 제5대 달라이 라마(1617-1682)를 왕으로 하는 티베트 왕조 간덴 왕국이 성립된다. 1645년에 달라이 라마는 오랫동안 훼손된 포탈라 궁전을 개축하기 시작하는데, 1648년에 백궁이 완성되어 정부를 이곳의 백궁으로 이전하게 된다. 그의 사후인 1694년까지 공사는 계속되어, 1690~94년에 홍궁이 증축된다.

1959년 3월, 티베트에서 반란이 일어나고 달라이 라마 14세는 인도로 탈출하여 망명정부를 세웠는데, 이곳 포탈라궁은 중국군이 접수하면서 일부 파손되었다. 1966년 전국을 휩쓴 문화대혁명의 광기 속에서도 저우언라이의 은밀한 보호로 이곳은 보존되었다. 그러나 지금까지 파손·손상된 유적은 10만 건에 이른다.

그 후 오랫동안 비워두고 공개하지 않았으나 마오쩌둥이 사망하자 중국 정부는 공개하기로 결정하고 보수하여 현재는 박물관으로서 사용하고 있다. 포탈라 궁 내부는 백궁 일부의 방 이외는 원칙적에 비공개, 홍궁은 역대 달라이 라마의 옥좌나 영탑 등이 공개되고 있다.

1994년, 라싸의 포탈라궁이 역사적 유적군으로서,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되었다. 2000년에 조캉사원이 등록되고, 2001년에는 노블링카가 추가 등록됐다.

백궁[편집]

달라이 라마의 거주지 백궁

백궁은 포트랑 카르포(Potrang Karpo)라고도 하며, 포탈라 궁의 일부로 달라이 라마가 거주하는 곳이었다. 최초의 백궁은 제5대 달라이 라마의 생전에 만들어졌고, 1649년 그의 왕조가 이곳으로 이전하게 된다. 현재의 규모로 확장된 것은 20세기 초기 제13대 달라이 라마 때 이루어진 것이다.

홍궁[편집]

홍궁은 포트랑 마르포(Potrang Marpo)라고도 하며, 주로 종교의식과 연구를 위해 사용되는 곳이다. 이곳은 많은 복합 건물로 이루어져 있으며, 구불구불한 통로 사이로 사원과 장서각이 복잡하게 얽혀있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티베트어의 로마자 표기는 와일 표기법에 따름.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