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도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간 뇌에서의 편도체의 위치.

편도체(amygdala)는 대뇌변연계에 존재하는 아몬드 모양의 뇌부위이다. 감정을 조절하고, 공포에 대한 학습 및 기억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1].

해부학[편집]

하위구조[편집]

편도체는 외측후삭핵, 피길핵, 기저핵, 외측핵, 중심핵, 내측핵 등으로 나뉜다.

다른 뇌부위와의 연결[편집]

편도체의 외측핵은 시상[2]대뇌 피질[3]로부터 감각 정보를 받아들이며, 중심핵은 뇌간(brainstem)영역으로 신호를 보낸다. 이외에도 편도체는 해마(hippocampus)[4], 솔기핵(raphe nucleus)[5], 시상하부와도 연결되어있다.


기능[편집]

본능적 공포[편집]

동물의 편도체를 파괴하면 본능적인 공격성, 두려움등이 사라지기 때문에 의 편도체를 파괴할 경우 고양이를 두려워하지 않으며 야생 스라소니의 편도체를 파괴하면 매우 얌전해진다. 사람의 편도체가 손상될 경우 지능은 정상이지만 두려움을 느끼지 못하거나 공격적이게 된다.[출처 필요]

공포 기억[편집]

편도체는 공포에 대한 기억에 관여한다. 공포 기억에 대한 연구는 주로 공포 조건화를 이용한다. 흰쥐나 토끼와 같은 실험 동물에게 특정한 소리를 전기적 충격과 함께 반복해서 들려 준 다음, 일정 기간이 지난 뒤에 그 특정 소리만 들려 주어도 강한 공포 반응을 보인다. 그런데 이 동물의 편도를 제거하면 더 이상 특정 소리에 대해 공포 반응을 보이지 않게 된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조셉 르두(Joseph E. LeDoux)는 학습된 두려움에 대한 기억이 편도의 중심핵으로부터 시상하부를 통해 자율신경계를 자극하거나, 뇌간을 통해 행동적 거부 반응을 보이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불안증[편집]

편도체의 외측기저핵 신경세포의 활성에 의해 불안증이 조절된다는 보고가 있다. 예를 들어 흰쥐의 외측기저핵을 전기적인 자극으로 파괴하거나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인 가바(GABA) 수용체에 대한 억제제를 처리하면 불안증은 강화된다.[6][7] 반면, 흥분성 신경전달물질인 AMPA나 NMDA에 대한 수용체의 억제제나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인 가바 수용체에 대한 작용제를 처리하면 불안증은 감소한다.[8][9][10][11][12]

참고[편집]

  1. LeDoux JE. Annual Reviews of Neuroscience. 2000. Emotional circuits in the brain. vol. 23. pp-155-184.
  2. LeDoux JE, Farb C, Ruggiero DA. Journal of Neuroscience. 1990. Topographic organization of neurons in the acoustic thalamus that project to the amygdala. vol. 10. pp1043-1054.
  3. McDonald AJ. Prog. Brain Res. 1998. Cortical pathways to the mammalian amygdala. vol. 55. pp257-332.
  4. Kishi T, Tsumori T, Yokota S, Yashi Y. J. Comp. Neurol. 2006. Topographical projection from the hippocampal formation to the amygdala: a combined anterograde and retrograde tracing study in the rat. vol. 496, pp349-368.
  5. Vertes RP. J. Comp. Neurol. 1991. A PHA-L analysis of ascending projections of the dorsal raphe nucleus in the rat. vol.313. pp643-668.
  6. Saldivar-Gonzalez JA, Posadas-Andrews A, Rodriguez R, Gomez C, Hernandez-Manjarrez ME, Ortiz-Leon S, Martinez-Pineda A, Ortiz-León S, Martínez-Pineda A, Gómez-Laguna D, Salgado V, Manjarrez J, Alvarado R. Life Sci. 2003. Effect of electrical stimulation of the baso-lateral amygdala nucleus on defensive burying shock probe test and elevated plus maze in rats. vol. 72(7). pp819-829.
  7. Sanders SK, Shekhar A. Pharmacol. Biochem. Behav. 1995. Regulation of anxiety by GABAA receptor in the rat amygdala. vol. 52. pp701-706.
  8. Miserendino MJD, Sananes CB, Melia KR, Davis M. Nature. 1990. Blocking of acquisition but not expression of conditioned fear potentiated startle by NMDA antagonists in the amygdala. vol. 345. pp716-718.
  9. Kim M, McGaugh JL. Brain Res. 1992. Effects of intra-amygdala injections of NMDA antagonists on acquisition and retention of inhibitory avoidance. vol. 585. pp35-48.
  10. Kim M, Campeau S, Falls WA, Davia M. Behav. Neurol. Biol. 1993. Infusion of the non-NMDA receptor antagonist CNQX into the amygdala blocks the expression of fear-potentiated startle. vol. 59. pp5-8.
  11. Bueno CH, Zangrossi Jr. H, Viana MB. Braz. J. Med. Biol. Res. 2005. The inactivation of the basolateral nucleus of the rat amgydala has an anxiolytic effect in the elevated T-maze and light/dark transition tests. vol. 38. pp1697-1701.
  12. Sajdyk TJ, Shekar A. Brain Res. 1997. Excitatory amino acid receptors in the basolateral amygdala regulate anxiety responses in the social interaction test. vol. 764. pp262-264.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