펭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생물 분류 읽는 법펭귄과
Falkland Islands Penguins 40.jpg
포클랜드 제도의 임금펭귄
생물 분류
계: 동물계
군: 척삭동물문
강: 조강
하강: 신악하강
상목: 신조상목
(미분류): 수조류
목: 펭귄목
(Sphenisciformes)
Sharpe, 1891
과: 펭귄과
(Spheniscidae)
Bonaparte, 1831

펭귄(penguin, 문화어: 펭긴새)은 펭귄목 펭귄과에 속하는 날지 못하는 새의 총칭이다. 남극, 남아메리카, 남아프리카, 오스트레일리아뉴질랜드, 그리고 적도 부근의 갈라파고스 제도에 분포한다. 모두 남반구에 속한다.

종과 서식지[편집]

전 세계에 알려진 펭귄의 종류는 17종 혹은 18종이다. (쇠푸른펭귄과 흰날개펭귄이 식별되는지 아닌지에 따라 달라진다.) 모든 펭귄 종의 고향이 남반구이기는 하지만, 통념과 달리, 남극과 같이 추운 기후에서만 서식하지는 않는다. 실제로는 몇몇 종만이 극지방에 산다. 3종은 열대 지방에 살며, 그 가운데 갈라파고스 제도에 사는 한 종은 먹이를 찾다가 적도를 건너기도 한다.

가장 큰 종은 황제펭귄으로, 다 자라면 키가 약 1.1미터, 무게가 약 35킬로그램 이상이다. 가장 작은 종은 쇠푸른펭귄으로, 키는 약 40센티미터에 몸무게가 1킬로그램에 불과하다. 일반적으로 펭귄은 덩치가 클수록 열을 잘 보관해서 추운 지방에 살고, 작은 펭귄들은 온대나 심지어 열대에서 발견된다.

대부분의 펭귄들은 크릴 새우물고기, 오징어를 비롯해 물 속에 사는 동물들을 잡아먹는다. 이들은 과 뭍에서 각각 전체 수명의 반 정도씩을 보낸다.

수컷이 더 적기 때문에, 짝짓기 철이 되면 암컷 여러 마리가 수컷 한 마리를 걸고 싸우는, 지구상에 몇 안 되는 종 가운데 하나다.

펭귄의 행동 가운데 사람이 가장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어미가 새끼를 잃었을 때에 나타난다. 극지방의 폭풍을 견뎌내지 못하거나 천적인 도둑 갈매기의 공격을 받아 새끼를 잃은 어미는, 아마도 슬픔을 달래기 위해, 다른 어미의 새끼를 도둑질하려 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것은 자기 유전자를 퍼뜨리기 위한 본능에 기인한 것이 아니라 순수하게 감정적인 이유로 보인다. 이러한 행동을 다른 동물들은 거의 나타내지 않으며, 많은 과학자들을 놀라게 했다. 많은 이들이 지난 수십 년 동안, 동물도 사람과 비슷한 감정을 가지고 있다는 권리를 주장하기 위한 중요한 근거로 이것을 사용해 왔다. 흥미롭게도, 무리의 다른 암컷들은 어미가 이런 행동을 하면 싫어하고 원래 어미가 제 새끼를 지키도록 도우려 한다. 펭귄에 대해 또 특이할 만한 사실은 이들이 조류 가운데서는 드물게 사람을 겁내어 피하지 않는 종이라는 것이다. 사실 펭귄은 오래전부터 거리낌 없이 탐험가 무리에 접근해 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천적으로는 바다표범이 있는데, 펭귄은 적의 공격을 피해 무리를 지어서 사냥한다.

진화[편집]

펭귄은 매우 오래된 새이다. 가장 오래된 펭귄 화석은 4000만 년 이상 된 시신세의 것이다. 이 화석들을 보면 당시에 이미 펭귄들은 날지 못했고 헤엄쳤다는 것을 알 수 있으며, 따라서 분화된 시기는 적어도 6500만 년 전으로 추정된다.

계통 및 분류[편집]

수조류[1]

아비목





슴새목



펭귄목





황새목




가다랭이잡이목


사다새목


저어새과



왜가리과





사다새과




주걱부리황새과



망치머리황새과









[편집]

각주[편집]

  1. 수조류(水鳥類, water birds): [/clade/m/pages/68.html A Phylogenomic Study of Birds Reveals Their Evolutionary History]. 2013년 9월 24일에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