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라티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펠라티오
딥 스로트
딥 스로트
펠라티오의 모습
여자가 발기한 음경을 입에 넣고 빠는 모습
여자가 고환을 입에 넣고 빠는 모습
구내 사정하는 모습

펠라티오(Fellatio)는 입술이나 혀로 남성의 음경을 애무하는 것을 말하며 구강성교의 한 종류이다.

대부분 여성이 남성에게 행하며 동성애자인 경우 남성끼리 행하는 경우도 있다. 남성의 음경을 입 속에 넣고 혀로 핥거나 빠는 형태로 이루어지며, 아래위로 입을 움직이기도 한다. 어원은 라틴어의 fellare(마신다는 의미의 동사)에서 왔다.

펠라티오는 남성의 음경을 입 안에 넣고 입술과 혀를 사용하여 자극한다. 보통 성교(섹스)의 전희로서 행해진다. 펠라티오는 행하는 사람이나 받아들이는 사람, 남녀 모두에게 성적 쾌감을 느끼게 하며, 구강 내에 사정하는 경우도 자주 있다.

입 속 깊숙이 음경을 밀어넣는 행위는 '딥 스로트'라고 불리며, 목 안 쪽까지 음경을 강제로 밀어넣는 것을 '이라마치오'라고 부른다. 이라마치오는 펠라티오와 엄연히 다르게 분류되며, 마조히즘적 변태 성욕자의 경우에는 이와 같은 행위를 기쁘게 받아들이기도 한다.

성병위험[편집]

질이나 항문에 음경을 삽입하는 행위에 비해 성병의 감염 위험은 높다. 그러니 여성의 입 안에 상처가 있는 경우 남성의 체액을 통하여도 성병에 감염될 수 있다. 반대로 여성에게 성병이 있을 경우 남성 역시 성병에 감염될 수 있다. 따라서 안심할 수 있는 상대방과 성적 관계를 맺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펠라티오의 체위[편집]

  • 남성은 눕거나 서고 여성은 엎드리거나 쪼그려 앉는 자세로 펠라티오를 행한다.

자극을 주는 부위[편집]

음경의 부위에 따라 자극하는 방법도 달라진다. 여성이 펠라티오를 하는 동시에 고환 등 음경 하부를 손으로 자극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음경은 음경근, 음경체 및 귀두의 3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음낭, 음소에 대한 적절한 자극은 남성에게 뜻밖의 쾌감을 준다.

사정[편집]

남성들은 펠라티오에 의해 쾌감의 절정에 흔히 도달하게 된다. 이런 경우 여성의 입 안이나 얼굴, 손, 유방, 엉덩이 등에 사정하기도 하며, 여성들은 그렇게 사정된 정액을 먹기도 한다.

펠라티오의 위험성[편집]

병에 관한 것[편집]

HIV는 혈액이나 남성의 정액에 포함되어 전염될 가능성은 있지만 펠라티오에 의해 감염될 확률은 극히 낮다. 그러나 여성이 양치질을 끝낸 후거나 잇몸병 등으로 인해 출혈이 생긴 경우 상대방 남성을 감염시키거나 자신이 감염될 수 있다. 또 상대방 여성의 얼굴에 사정이 되는 경우에도 역시 HIV에 감염될 수 있으며, 눈에 정액이 들어가면 결막염 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가급적 삼가야 한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성교 및 구강 성교에 콘돔 사용을 권장하는 추세이다.

행위에 수반되는 것[편집]

펠라티오의 정도가 지나쳐 이라마치오에 이른 경우 페니스의 귀두가 목젖에 닿게 되면 반사적으로 입 속에 넣고 있던 음경을 토해내게 되는데 이른바 '인두반사'이다. 또 순간적으로 사레들려 고통을 느끼거나 호흡이 곤란해지므로 매우 위험하다. 이런 현상을 이해하지 못하는 남성이 억지로 이라마치오를 시도할 경우 상대방 여성은 심한 고통을 느끼고 때로는 턱 근육이 반사적으로 반응하여 입을 강하게 다무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남성은 음경에 심각한 외상을 입을 수도 있다. 성인 잡지나 비디오 등에서 가끔 자동차 주행 중 운전석의 남성에게 펠라티오를 행하는 경우가 있으나, 운전석에는 핸들이나 기어 등 돌출부가 있으므로 현실적으로 대단히 어려울 뿐 아니라 매우 위험하다.

역사[편집]

세계[편집]

기독교가 비교적 널리 믿어지기 전에는 세계 대부분 지역에서 펠라티오가 광범위하게 보편적으로 이루어졌었다. 그 중에서도 고대 그리스, 로마 세계에서는 펠라티오와 이라마치오가 널리 애호되었으며, 오랄 섹스는 대단히 일반적인 행위로 받아들여지고 있었다.

기독교 문화권에서는 번식없이 쾌락만을 추구하는 행위라 하여 이를 혐오스럽게 여겼으나, 타 문화권에서는 번영의 상징으로 다루어지는 경우도 있었으며, 타 지역과 비교할 때 대범하게 묘사된 경우도 있다. 인도의 '카마수트라'에 묘사된 것 외에도 기원 1세기~ 7세기 무렵에 남미에서 번영했던 시판 문명의 출토품 중에도 펠라티오를 하고 있는 상들이 있다.

펠라티오라는 라틴어 명칭이 근대에 알려지게 된 것은 채플린의 두 번째 아내, 리타가 괴문서 '리타의 불만'에서 '그(=채플린)에게서 펠라티오라는 '도착적 행위'를 강요 당했다'고 폭로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일본[편집]

고어로는 여러가지가 있는데 특히 샤쿠하치는 페니스를 일본 전통 악기에 비유해서 쓰는 말로 최근에는 잘 쓰이지 않지만 한국에서는 구강 성교를 의미하는 의미로 "사카시"로 변형되어 사용이 된다. 또한 발기한 음경을 옆에서 빠는 것을 속어로 '하모니타'라 한다.

헤이안 시대 초기에 편찬된 《일본영이기(日本靈異記)》에는, 비록 일본의 사례는 아니지만, 불경 속 인도의 설화로서 다음과 같은 펠라티오의 사례가 수록되어 있다.

옛날 부처와 아난이 무덤가를 지나가는데, 남편과 아내 두 사람이 함께 음식을 마련하여 무덤에 제사를 지내며 통곡하고 있었다. 남편은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울고, 아내는 부인을 기리며 울었다. 부처는 아내가 우는 소리를 듣고, 소리를 내어 탄식하셨다. 아난이 말하기를 "무슨 연유로 여래께서는 탄식하십니까"라 하였다. 부처가 아난에게 말하기를 "이 여인은 전생에 남자 아이를 한 명 낳았다. 깊이 사랑하는 마음을 가져서, 입으로 그 아들의 성기를 빨았다. 어미는 3년이 지나 갑자기 병을 얻었다. 목숨이 다 되었을 때, 아들을 쓰다듬으며 성기를 빨고, 이렇게 말하였다. 내가 다시 태어나는 내세마다, 늘 태어나서 부부가 되겠다고. 그녀는 옆집 딸로 태어났다. 마침내 아들의 아내가 되어, 자신과 남편의 뼈를 공양하며 지금 그리워하며 우는 것이다. 본말의 사정을 알기 때문에 내가 슬퍼할 따름이다"라고 말씀하셨다.
 
교카이(景戒), 《일본영이기》 중권 제41

에도 시대의 시에 이 행위를 묘사한 내용을 보더라도 이 무렵 사람들에게는 드문 것이 아니었다고 볼 수 있다. 음경에 자극을 주는 행위로써도 행해졌지만, 사정 후 수그러든 음경을 자극하여 계속 성교를 즐기기 위해 더 많이 사용되었다. 지방에 따라서는 이 행위가 금지되었다는 내용도 당시 관리의 일기에 남아 있다.

요즘의 일본의 펠라티오[편집]

일본에서 이 행위가 널리 알려지게 된 것은 1972년에 공개된 미국 영화 중 펠라티오를 테마로 한 '딥 슬로트'가 하나의 계기가 되었다. 영화 미디어에서도 당시 포르노에서는 펠라티오와 같은 오럴 섹스가 묘사된 적이 없었다는 점을 볼 때, 미국의 포르노 영상 등의 영향에 의해 일본에 퍼졌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 후 AV의 보급, 패션 헬스(ファッションヘルス)와 같은 풍속 산업, 정보 잡지 등 미디어의 영향에 의해 펠라티오가 무엇인지 알게 될 기회가 늘어나 일반화가 진행되었다고 생각된다.

국립 감염증 연구소의 병원성 미생물 검출 정보 2004년 8월호에 의하면, 성 풍속업이 직업이 아니면서 성체험이 있는 일반 여성 대상으로 한 앙케이트 조사 결과, 성교할 때에 오럴 섹스를 반드시 한다는 회답이 20대에서 약 36%, 20세 미만이 약 65%라는 보고가 있다. 젊은 세대일수록 펠라티오에 저항감이 없고 일반화되었다고 할 수 있다.

성문화 산업의 펠라티오[편집]

성문화 산업을 운영하는 점포(성문화점)의 대다수는 펠라티오를 서비스 중 하나로 정해놓고 있다(소프 랜드, 핑크 살롱, 패션 헬스, 우리센 등) 고급 소프랜드 등에서는 손님의 바지를 내리고 바로 펠라티오를 하는 서비스도 있다. 또한 성문화의 변화에 따라 펠라티오에서 파생된 어구가 AV를 시작으로 다양한 상황에서 쓰이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