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체네그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015년 경 동유럽의 지도, 페체네그족의 영토가 표시됨.

페체네그족(불가리아어/러시아어: Печенеги, 그리스어:Πατζινάκοι/Πετσενέγοι, 헝가리어: Besenyő, 라틴어: Расinасае, 터키어: Peçenekler)은 6세기부터 12세기 중앙 아시아흑해 북쪽 스텝 지역 연안에 살던 투르크 계열의 유목민족이다. 투르크어족에 속하는 페체네그어를 사용했다.

페체네그족의 기원은 투르크게열로 보이는데 볼가 강우랄 강지역에 살았으며 9세기에서 10세기에 걸쳐 남서유라시아크림 반도로 정착하였다. 10세기 중반 비잔티움 황제 콘스탄티노스 프로피로게니투스는 자신의 저술에서 이들의 영역이 서쪽으로 시레트 강까지 넓게 퍼져있고 헝가리에서 4일 정도의 거리에 있다고 묘사하고 있다.

889년 하자르족에게 밀려난 페체네그족은 계속 서진(西進)하여 마자르족과 충돌하였고 비잔티움 제국은 9세기부터 이들을 더 위험한 부족인 루스족마자르족을 제어하기 위해 용병으로 고용하였다. 루스족과 마자르족의 압박으로 페체네그족은 10세기에 계속해서 비잔티움 제국의 트라키아를 공격했으며 또한 키예프 루시와도 끊임없이 분쟁을 벌였는데 1018년 비잔티움 제국이 불가르족을 정복하여 자신들의 영토와 이웃하게 되자 비잔티움과의 마찰이 더욱 커졌다.

1090년1091년에 걸쳐 이들은 비잔티움 제국의 깊숙이 침입하여 거의 콘스탄티노폴리스 근처까지 진출했는데 비잔티움 황제 알렉시우스 1세쿠만족과 연합하여 이들을 분쇄하고 거의 무력화 시켰다. 페체네그족의 일파들은 1094년1122년에도 비잔티움과 전쟁을 벌였는데 대부분 패하여 거의 사라졌다. 이후에는 거의 대부분 지금의 헝가리 지역에 흩어져 산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