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나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페미나치(Feminazi) 또는 페미나치즘(Feminazism)은 여성우월주의의 극단적인 형태로 전투적인 여성주의, 남녀 역차별론자, 전투적인 여성우월주의자 및 그와 같은 견해를 가리키는 말이다. 남성혐오종교(주로 기독교)에 대한 극단적인 적개심, 남녀 역차별론, 남성 중심 사회였으니 여성이 남성을 지배해야 된다는 사상까지도 포함된다. 페미니스트(Feminist)와 나치(Nazi)를 조합하여 만든 합성어이다. 다른 페미니즘들이 단순한 여성우월주의 사상이라면 페미나치는 이를 넘어서 남성을 말살해야 할 적대적 존재로 간주한다. 1983년에 정치평론가 밥 블랙(Bob Black)이 처음 사용한 이래 1991년 미국의 방송인이자 라디오 방송 진행자인 러시 림보(Rush Limbaugh)가 사용하면서 확대되었다.

보통의 페미니스트들과 같은 여성우월주의적인 가치관과 남성혐오적인 사고방식을 가졌으며, 남자를 잠재적인 범죄자로 보고, 남성에 대한 역차별을 정당화하고 옹호한다는 점에서 보통의 페미니즘과 근본적으로는 맥을 같이한다. 페미니즘은 전체주의가 아니고 파시즘이 아니라는 반론도 나왔으나 남성에 대한 극단적인 적개심과 남성을 잠재적 범죄자로 간주하는 시각까지 등장하면서 페미나치라는 용어 역시 확산되었다. 페미파쇼(Femifascio) 또는 페미파시즘(Femifascism)으로도 부른다. 마초이즘에 대칭되는 용어로 활용된다.

개요[편집]

페미나치라는 용어의 기원은 극렬 또는 전투적인 페미니스트와 과거 가족중심제도의 질서를 부정하거나, 남성을 잠재적 범죄자로 간주하는 행태를 제2차 세계대전을 일으킨 나치 정권에 비유하여 만든 용어였다.[1] 미국과 유럽에서는 페미니스트들이 남성을 잠재적인 범죄자로 보는 페미니스트나 낙태의 최대한 허용, 모계사회로의 강제적 회귀, 안락사에 대한 찬성, 종교에 대한 극단적인 적개심, 남성 중심 사회였으니 여성이 남성을 지배해야 된다는 등을 주장하는 페미니스트 그룹과 일종의 권위의식이 결합된 페미니즘 운동을 나치의 홀로코스트에 비유하여 쓰이고 있다. 또한 남성을 잠재적인 살인, 각종 폭력 등 극단적 범죄의 예비 범죄자로 보는 시각에 대한 반론도 확산되었다.

1983년에 정치평론가 밥 블랙(Bob Black)이 이미 페미니즘이 일종의 파시즘이라고 에세이에서 언급한 적이 있다. 그러나 그는 미국내 페미니스트 단체들에 의해 마초이즘이나 국수주의자로 몰려 곤욕을 당했다. 그러나 페미니스트들은 여성우월주의적인 견해와 함께 극단적인 남성혐오증을 드러내기도 했는데, 남성에 대한 적개심과 역차별을 조장하는 일부 미국프랑스, 영국의 극렬 페미니스트들에 대한 비판은 계속되어 왔다. 페미니스트들에 의해 아빠 없는 아이 운동, 낙태 합법화 운동, 모계사회 정착 운동, 남성을 잠재적 범죄자로 취급, 구 질서를 권위주의로 몰아 비난하는 형태 등으로 미국프랑스 사회에서 페미니즘에 대한 반감이 나타났고, 이후 전투적 페미니즘, 남녀 역차별주의와 전체주의를 비교하려는 시도가 나타났다.

미국라디오 방송 진행자인 러시 림보(Rush Limbaugh)는 1991년 미국의 한 프로에서 페미나치라는 용어를 다시 사용하였다. 그리고 1992년에 발간된 그의 저서에서 사용하면서 알려졌다. 그는 모든 남성을 잠재적 범죄자로 규정한 페미니스트와 낙태를 되도록 많이 허용하자고 주장하는 불특정 다수의 페미니스트들과 특정 여성들을 지목할 때 이 용어를 자주 사용하였고, 곧 통신망과 방송, 라디오 등으로 확산되었다. 1993년 러시 림보는 한 인터뷰에서는 미국 내에 사회지도층 중 최대 25~30명 정도의 진짜 페미나치들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그에 의하면 미국 국무부의 일부 여성 간부 및 도덕주의자 그룹과 미국 국립 여성정책센터, 재단법인 페미니스트 다수파 그룹, 미국 국립여성재단 등의 단체 조직원 및 낙태허용 입장의 운동단체인 여성생활행진 등의 회원 일부 등을 페미나치로 지목하였다. 러시 림보의 이 발언 초기에는 격렬한 반발과 인신공격이 가해졌으나 남성을 잠재적인 범죄자로 보는 전투적인 페미니스트나 낙태의 적극 찬성과 최대한 허용, 안락사에 대한 적극적 찬성, 노인에 대한 적개심 등에 반감을 가진 페미니스트들이 강경론자 페미니스트나 여성우월주의자, 극단주의자 등과 선을 그으면서 널리 분포되었다. 남자를 잠재적인 범죄자로 보는 것에 거부감을 느끼는 여론이 확산되면서 폭넓게 통용되기 시작했다. 가부장제의 …철폐로 남성가정에 헌신하지 않고, 아내와 자식에게 헌신하지 않고 40대, 50대의 연령대에 이혼하고, 그 중 재력이 있는 남성이나 외모를 갖춘 남성은 젊은 여성과 재혼하는 풍조가 확산되면서 공감대가 확산되었다.

1994년 카밀 파일라(Camille Paglia)는, 페미니스트들이 자신들의 의견을 관철하기 위해 여론 검열, 음반, 게임, 영화, 영상물 등에 대한 검열 정당화 및 목적 달성, 이견 분쇄를 위해 뇌물과 돈, 로비, 이권, 인사 개입, 압력, 성 로비 등의 각종 이권행사를 하는 형태를 파악하고 이들을 스탈린주의자라고 묘사, 비판했다. 이후 미국사회에 뜨거운 논쟁이 일다가 논쟁은 프랑스, 영국, 독일로 확산되었으며 2000년에 들어서 미국사회에서는 언론과 홍보물, 저서 등에 되도록 이 용어를 되도록 회피하였으나, 2003년 이후에 전세계적으로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기타[편집]

대한민국에서는 2006년 경부터 쉐미니즘(shaminism)이라는 비슷한 용어가 인터넷에 등장하여, 여성우월주의자 및 남녀 역차별을 주장하는 개인 혹은 불특정 다수, 군사정권 시절까지 남성중심의 가부장제 사회였으니 여성남성을 지배해야 된다는 잘못된 논리 등에 반발하여 나타나 널리 활용되고 있다.[2] 또한 남성에 대한 남녀 역차별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하였을 시 마초, 마초이스트, 찌질이 등의 악성 비방이 판을 치면서 쉐미니즘 단어의 확산 배경이 되었다.

그밖에 경희대 학생의 미화원 비하 사건(이른바 경희대 패륜녀 사건), 연세대 패륜남 사건, 경희대 성추문 루머 사건 등에 대한 것을 가해자가 여성이라는 이유로 일방적으로 옹호하거나 이를 성대결로 몰고 가는 여성주의자들, 남자를 잠재적인 범죄자로 보는 움직임 등에 대한 남성과 청장년층의 포괄적인 반발로 더욱 확산되었다.

여성전용주차장, 여성전용도서관, 여성마라톤대회, 국립대에도 존재하는 여성전용 휴게실, 여성전용 레스토랑 등등 여성만을 위한 성차별 시설이 늘어나는 것은 인류 역사상 유래를 찾기 힘들며, 현재에도 전세계적으로 유래가 없는 기현상이라는 주장도 있다.[출처 필요] 또한 일부 국가의 남성들도 성차별적 사회 분위기의 영향으로 딸을 선호하는 경향이 강화되고 있다.[출처 필요]

주석[편집]

  1. 1982년경부터 미국에서는 남성에 대한 권익, 권리 침해까지도 옹호하는 일부 발언이 문제시되기 시작했다.
  2. sham과 feminist의 합성어

관련 항목[편집]

참고 문헌[편집]

  • Rush H. Limbaugh, The Way Things Ought to Be, Pocket Books, 1992 p.193
  • Britt Gillette, The Dittohead's Guide to Adult Beverages, Regnery Publishing, 2005
  • Rodden, John. (2001) Performing the literary interview: how writers craft their public selves. University of Nebraska Press, ISBN 978-0-8032-3939-5, p. 169.
  • Paglia, Camille (1994). Vamps & Tramps. New York: Vintage Books. p. 189. ISBN 0-679-75120-3.
  • Feminism as Fascism

바깥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