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난도 벨라운데 테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페르난도 벨라운데 테리
Fernando Belaúnde Terry
페르난도 벨라운데
페르난도 벨라운데
페루 페루제88대 대통령
임기 1980년 7월 28일 ~ 1985년 7월 28일
후임: 알란 가르시아(89대)

페루의 제85대 대통령
임기 1963년 7월 28일 ~ 1968년 7월 28일
후임: 후안 벨라스코(86대)

국적 페루 페루
출생일 1912년 10월 7일(1912-10-07) (101세)
출생지 페루 페루 리마
사망일 2002년 6월 4일 (89세)
사망지 페루 페루 리마
정당 인민행동당
학력 텍사스 대학교 오스틴
종교 로마 가톨릭
배우자 카롤라 아우브리 브라보

페르난도 벨라운데 테리(스페인어: Fernando Belaúnde Terry, 프랑스어: Fernando Belaúnde Terry, 영어: Fernando Belaúnde Terry, 1912년 10월 7일 ~ 2002년 6월 4일)는 페루의 전 정치인으로, 1963년부터 페루의 대통령직을 맡았다. 1968년 쿠데타로 실각하였다가 1980년 정권을 잡았다.

대통령 초반에는 국가 발전에 기여하는 듯 했으나 경제 사정을 악화시켰고, 그의 말도 안 되는 통치 방식과 극좌파적인 성향, 인민들을 상대로 한 인권 유린 등으로 민심을 잃었고, 1985년 알란 가르시아에 의해 추방되었다.

어린 시절[편집]

벨라운데는 리마에서 교사였던 라파엘 벨라운데 디아스의 아들로 태어났다. 그는 에스파냐인, 프랑스인, 영국인의 혼혈인이다.

벨라운데는 정치학을 공부하였으나 조각가의 길을 걸었고 미국을 비롯한 여러 나라를 방문하여 조각에 관한 내용을 배웠다. 한편, 페루로 돌아와서는 정치인의 길을 걷는다.

당선[편집]

1962년 인민행동당원으로서 대통령 선거에 출마했다. 하지만 정식으로 이루어지지는 못하고, 1963년 총선에서 당선되었다.

집권기[편집]

제1집권기[편집]

집권 후 벨라운데는 국가를 발전시키기 위해 기여했다. 또한 그는 페루의 수도가 많이 낡았다고 주장하여, 이들을 개혁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벨라운데는 "사회주의"를 당당하게 고수하였다.

하지만 1967년 총선에서 그는 도저히 감출 수없는 비리 행위를 저질렀다. 1968년 후안 벨라스코의 쿠데타로 실각했다.

제2집권기[편집]

1980년 재임한 벨라운데는 자유를 부여하였으며, 언론의 자유를 인정했다. 벨라운데는 국가 발전에 기여했다.

하지만 집권 후 2년 정도 지나자, 페루의 경제 사정이 악화되었다. 거기다 민주 정치도 오래 가지 못했고, 독재자로 돌변하였다.

독재 통치의 결과는 당연했다. 그의 좌파 정치도 이미 "좌파"의 한도를 넘어 "극좌"로 접어들었고, 야당과 언론을 탄압하는 등 가혹한 정치를 했다. 거기에다 경제 사정이 악화되자 이를 폭력으로 해결하는 말도 안 되는 수단을 사용했다.

1982년 당시 아르헨티나의 군사 독재를 종결시켜야 한다는 주장을 했던, 그의 민주적인 모습과는 상당한 대조를 보였다[1].

추방[편집]

벨라운데의 압정은 날로 갈 수록 심해졌고, 그에 따라 국민들의 반감도 커졌다. 당연히 그런 독재자를 좋아할 리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도 벨라운데는 자신에게 불만을 표하는 사람들을 폭력으로 진압했고, 무자비하게 살해하였다. 그러던 1985년 알란 가르시아에게 추방당했다.

죽음[편집]

벨라운데는 2002년 리마에서 사망했는데, 역사상 최초로 장례식을 치른 대통령이었다. 하지만 독재를 했던 그의 모습과는 다르게, 장례식장에서는 수많은 국민들이 고인이 된 그에게 경의를 표하였다.

주석[편집]

  1. Argentines rebuff Peru Peace Plan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