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 로마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트라야누스 시기의 로마 제국의 영토

팍스 로마나(라틴어: Pax Romana) 또는 로마의 평화로마 제국이 전쟁을 통한 영토 확장을 최소화하면서 오랜 평화를 누렸던, 1세기2세기경의 시기를 말한다. 초대 황제인 아우구스투스가 통치하던 시기부터 시작되었기 때문에 ‘아우구스투스의 평화(Pax Augusta)’로 불리기도 한다. 대체적으로 기원전 27년에서 180년까지의 기간을 의미한다.

이 시기는 고대 로마 역사상 유례없는 태평성대이긴 하였으나, 군사적인 충돌도 일어났다. 황제들은 이따금 발생하는 속주의 반란에 대처해야 했으며, 국경 지역에서는 소소한 교전이나 대규모 정복 전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트라야누스파르티아와 전쟁을 치렀으며[1],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는 통치 후반기를 대부분 게르마니아 전선 등 최전선에서 지냈다.[2] 또한 로마의 평화는 로마제국의 지배계급들에게는 태평성대였지만, 로마제국의 지배를 받던 식민지 민중들에게는 로마의 평화유지를 위한 로마의 폭력[4]과 착취[5]로 고통받는 제국주의 체제였다.[6]

하지만, 로마 제국 국경 안에서는 전쟁의 걱정을 할 필요가 없었다. 팍스 로마나의 시기는 제3세기의 위기때와 같은 큰 내전이나, 2차 포에니 전쟁처럼 강력한 외적의 침공도 없이 상대적으로 평화로왔다. 이 기간 동안 로마의 상업은 융성하였으며, 해적이나 약탈군을 걱정할 필요가 없었다.

역사가들은 "팍스 로마나"라는 개념을 사용하여, 강대국의 폭력에 의한 가짜 평화가 등장할 때에 신조어를 만들어낸다. 팍스 아메리카나(Pax Americana), 팍스 아시리아카(Pax Assyriaca), 팍스 브리타니카(Pax Britanica), 팍스 자포니카(Pax Japonica)[누가?], 팍스 유로피아나(Pax Europeana), 팍스 게르마니카(Pax Germanica), 팍스 히스파니카(Pax Hispanica), 팍스 미노이카(Pax Minoica), 팍스 몽골리카(Pax Mongolica), 팍스 오토마나(Pax Ottomana), 팍스 시니카(Pax Sinica), 팍스 시리아나(Pax Syriana) 등이 그 예이다.

주석[편집]

  1. 디오 카시우스. 《로마사, 68권》 (html) (영어)
  2. 디오 카시우스. 《로마사, 72권》 (html) (영어)
  3. 강도죄를 지은 자가 아닌, 로마제국의 지배에 항의하는 민중, 특히 열심당원들을 뜻함.
  4. 비폭력적이던, 폭력적이던 저항하는 식민지 민중들에 대한 폭력. 유대 독립 전쟁 당시 로마의 폭력을 경험한 기독교인들에 의해 쓰인 신약성서마가복음서는 이를 군대귀신이라는 종교적 단어로 표현한다. 예수와 두 강도[3]본시오 빌라도 또는 본티오 빌라도에 의해 십자가형에 처해졌다는 사복음서의 보도는 로마제국이 로마의 평화를 위협한다고 여겨지는 민중들을 가혹하게 탄압했음을 암시한다.
  5. 로마의 평화가 유지되려면 로마제국의 민중들에게 빵과 서커스를 제공해야 했으므로, 이를 위한 착취가 식민지에서 일어났다.
  6. 로마의 평화가 폭력착취로 유지되는 가짜 평화라는 사실은 마르크스주의 사회학을 성서 읽기에 응용한 종교학자 리처드 호슬리의 저서《예수와 제국》에서 자세히 설명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