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울 블로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파울 블로벨

파울 블로벨 (Paul Blobel, 1894년 8월 13일 ~ 1951년 6월 8일) 은 친위대 대령 (SS-Standartenführer) 이자 보안대 (Sicherheitsdienst) 의 구성원이다.

블로벨은 포츠담에서 태어나, 제1차 세계 대전에 참전하여 1급 철십자장과 2급 철십자장을 받았다. 전후에는 건축을 공부하고, 1924년부터 1931년까지 건축일에 종사하였으나, 일자리를 잃은 뒤 나치당과 친위대 (SS, Schutzstaffel) 에 들어갔다.

독일의 소비에트 연방 침공 동안 그는, 우크라이나에서 특수임무부대C (Einsatzgruppen C) 의 특공대 4a (Sonderkommando 4a) 의 활동을 통솔하였다. 특공대는 우크라이나에서 독일 국방군의 무리를 따라 정치적, 인종적으로 바람직하지 않다고 간주된 사람들을 총살하였고, 블로벨은 주로 바비 야르 (Babi Yar) 와 키예프 (Kiev) 에서 대량 학살을 담당하였다.

1942년 1월 13일, 알코올 의존증으로 인한 건강상의 이유로 이 직책에서 해고되었고, 1942년 6월부터는 1005 작전 (Aktion 1005) 이라는 동유럽에 있는 나치의 모든 잔학 행위의 흔적을 없애는 임무를 담당하였다. 이 임무는 대규모의 무덤을 발굴해 시체를 태우는 일이었다.

전후, 뉘른베르크 부속 재판행동대 재판 (Einsatzgruppen Trial) 에서 사형 판결을 받았으며, 1951년 란츠베르크 형무소 (Landsberg Prison) 에서 교수형으로 생을 마감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