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르살루스 전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파르살루스 전투
(카이사르의 내전의 일부)
파르살루스 전투 상황도
파르살루스 전투 상황도
날짜 기원전 48년 8월 9일
장소 파르살루스 (현재의 그리스파르살라)
결과 카이사르의 완벽한 승리
교전국
카이사르 민중파 폼페이우스원로원
지휘관
율리우스 카이사르 그나이우스 폼페이우스 마그누스
병력
22,000 (군단병)
5,000~10,000(보조병)
1,000(기병)
60,000 (군단병)
4,200(보조병)
7,000(기병)
피해 규모
200 전사:6,000
포로:24,000


파르살루스 전투기원전 48년 8월 9일 그리스 테살리아 지방의 파르살루스 평원에서 벌어진 카이사르파와 폼페이우스파 간의 전투이다. 로마 공화정 말기 카이사르의 내전의 일부로 카이사르는 이 전투에서 완벽하게 승리함으로써 내전의 주도권을 잡았고 폼페이우스파는 결국 괴멸하게 되었다.

전투전의 상황[편집]

기원전 48년 7월 6일 카이사르는 3개월에 걸친 디라키움 공방전에서 패하고 그리스 중부의 테살리아로 급히 퇴각했다. 카이사르는 병력에 열세였지만 대부분의 병사들이 갈리아 전쟁에서부터 카이사르를 따르던 역전의 용사들이었고 디라키움의 패배에도 총사령관 카이사르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않고 있어서 사기가 높았다. 카이사르는 테살리아로 퇴각하여 디라키움에서 움직이지 않던 폼페이우스를 끌어 낼 수 있었고 양군은 파르살루스에서 진영을 폈다.

전투의 경과[편집]

전투 진형의 포진[편집]

전투전의 양군의 병력상황은 다음과 같다.

폼페이우스 진영 카이사르 진영
중무장보병 47,000 22,000
(대대병력 환산) (110) (80)
기병 7,000 1,000

카이사르군은 숫자가 폼페이우스군에 비해 월등히 적었으나 질적으로는 우수했다. 폼페이우스는 기병 7,000을 모두 좌익 맨끝에 배치했고 그 지휘를 카이사르의 부하였던 티투스 라비에누스에게 맡겼고 중앙에는 맨 오른쪽부터 히스파니아 용병, 시리아 군단, 자신의 옛부하를 차례로 배치했다.폼페이우스 자신은 기병 우측에 포진했다. 적보다 우수한 기병의 숫자를 이용해서 적의 배후로 침입해 들어가는 전통적 "포위섬멸전" 진영을 짠 것이다.

이에 대해 카이사르는 자신의 맨오른쪽 끝에 기병을 모두 배치하고 주력을 그 왼쪽에 배치했고 특별히 훈련된 고참병력 2,000명을 따로 편성해 오른쪽 자신의 진영 바로 앞에 배치했다. 이는 우수한 적 기병의 기동력을 줄이고 포위하기 위해 카이사르가 특별히 고안한 부대로 특별히 우수한 병사들로 구성하고 며칠동안의 연습으로 그 전력을 강화했다.

전투의 전개[편집]

8월 9일 전투 당일 카이사르는 좀 더 유리한 진영에서 적군을 상대하기 위해 진영을 물렸고 바로 선제공격에 나섰다. 폼페이우스의 중장보병은 카이사르 보병의 공격을 잘 견뎠고 폼페이우스 기병 7,000은 배후로 돌아 들어가기 위해 치고 나왔다. 카이사르의 기병은 옆으로 피하는 척하면서 적의 기병에게 길을 열었고 그 앞을 카이사르의 고참병으로 이루어진 2,000명의 병력이 막아섰다. 카이사르군의 배후로 돌아가려던 기병은 그 자리에서 막혀서 고립되어 무력화되었다. 이로써 폼페이우스가 세웠던 전술 즉, 적의 배후로 돌아들어가 포위하는 전형적인 포위섬멸전의 전술은 막히고 말았다.

카이사르의 최정예 보병들은 오른쪽 진영부터 차츰 적의 배후로 돌아 들어갔고 카이사르는 처음 적진으로 돌격할 때 일부러 뒤에 남겨 놓아 힘을 비축해 놓았던 예비병력까지 전력에 가담하게 했다. 폼페이우스군은 처음에는 잘 막아내었으나 시간이 갈수록 진형이 무너지고 말았다. 폼페이우스는 진영이 돌파당하자 급히 말을 타고 라리사로 도망쳤고 폼페이우스군은 무참히 무너졌다.

전투 결과[편집]

카이사르 쪽의 전사자는 200명뿐이었으나 폼페이우스 쪽은 6,000명이 전사하고 뒤에 남아있던 24,000명이 포로가 되었다. 그러나 라비에누스, 메텔루스 스키피오를 비록한 폼페이우스의 대부분의 장군들은 도망치는 데 성공했고 키케로카토는 디라키움에 남아있었다.

폼페이우스는 카이사르의 추격을 받으며 그리스를 횡단하여 도망쳤고 에게해를 거쳐 알렉산드리아로 피신했고 거기서 배신당해 죽고 말았다. 이로써 카이사르은 로마의 유일한 권력자가 되는 데 성공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