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 속의 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뇌는 컴퓨터가 보내는 신호가 실제로 벌어지는 상황이라고 믿는다

통 속의 뇌(영어: Brains in vats)는 생각실험에 사용되는 구성요소 중 하나로,일반적인 회의론과 데카르트의 회의론을 설명하는 데에 주로 쓰이는 이론이다.이에 대한 논의는 최근 몇 십년간 철학자들 사이에서 이루어졌고,특히 데카르트의 속임수를 잘 쓰는 악마 이론과 관련이 있다. 여러 공상 과학 소설 속에서 이 이론을 다루고 있는데, 이는 한 과학자가 사람의 뇌를 사람의 몸에서 분리한 후 그것이 기능을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액체로 가득 찬 통에다 넣고, 뇌의 뉴런들을 전선들에 연결해서 뇌가 일반적으로 받아들이는 것과 동일한 전자 신호를 보내는 슈퍼컴퓨터에 연결한다는 생각에서 나오게 되었다. 이것에 대해 다루고 있는 공상과학소설들은 슈퍼컴퓨터가 뇌에게 현실과 동일한 신호들을 보내면, 만 존재하고 있는 그 사람은 실제로 존재하는 어떤 물체나 사건과 직접적으로 접촉하지 않고서도 그가 접촉한다고 느끼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따라서 통 속에 담긴 뇌는 자신이 진짜 사람인지 통 속에 담긴 뇌인지 확신을 할 수 없고, 그가 외부세계에 대해 믿고있는 모든 것들이 거짓일지 아닐지도 알 수가 없다. 이 이론은 아래의 3단 논법에 의해 증명될 수가 있다.

  1. 내가 실재하는 세계에 대해 알고 있다면, 나는 통 속의 뇌가 아니다.
  2. 나는 내가 통 속의 뇌가 아닌지 알지 못한다.
  3. 그러므로, 나는 실재하는 세계를 모른다.


논란[편집]

이 이론에 대한 논란도 존재하는데, 철학자인 힐러리 푸트남은 그의 반 회의주의적인 생각을 통 속의 뇌 이론을 반박하면서 드러내었다. 그는 반박을 하기 위해 특별한 버전의 통 속의 이론을 만들어내었다. 그것에 대해 설명하자면, 그는 어떤 미친 과학자가 뇌를 분리해서 통속에 담기 시작한 것이 아니고 어느 순간을 기점으로 하여 그 이후 모든 사람들은 뇌만 남아서 통 속에 담긴 상태가 되어있고, 세상에 존재하는 물건들은 오직 통 속에 담긴 뇌, 통, 그리고 슈퍼컴퓨터들이 있는 실험실이라고 가정하였다. 푸트남은 이 버전의 이론에서 자신이 통 속에 담긴 뇌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데, 그의 주장은 지시와 진리에 대한 의미론적 고찰을 배경으로 한다. 그는 화성에 나무가 존재하지 않고 화성인들이 우연히 나무를 닮은 것을 보게 되어 머릿 속에 나무에 대한 이미지를 가지게 되었다고 가정해 보았다. 여기서 푸트남은 화성인이 생각하는 것은 나무라고 할 수가 없다고 말했는데, 그 이유는 그 이미지와 실제 나무 사이에 아무런 인과관계의 연관성이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그는 어떤 사람이 통 속의 뇌라고 본다면, 뇌만 존재하는 그 사람이 생각하는 나무의 이미지는 진짜로 나무라고 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말한다. [1]

관련 항목[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