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르데시야스 조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보라색 점선은 교황 알렉산데르 6세가 1493년에 지정한 경계선이고, 보라색 실선이 1494년에 수정된 경계선으로 토르데시야스 조약으로 맺어진 선이다. 태평양에 그려진 녹색선은 1529년에 태평양의 경계를 정한 선이다

토르데시야스 조약(스페인어: Tratado de Tordesillas, 포르투갈어: Tratado de Tordesilhas)은 스페인포르투갈간의 유럽 대륙외 지역에 대한 영토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로마 교황의 중재로 1494년 6월 7일 스페인토르데시야스에서 맺은 조약이다. 대서양태평양 상에 새로운 분계선을 정한 기하학적 영토 분할 조약이며, 영토 분쟁을 평화롭게 마무리 지은 몇 안 되는 사례 중 하나다.

경계선은 카보베르데 섬 서쪽 서경 43도 37분 지점을 기준으로 남북 방향으로 일직선으로 그어져, 조약상 경계선의 동쪽으로는 모두 포르투갈이, 서쪽의 아메리카 지역은 스페인이 차지하기로 하였다. 이 조약으로 인해 인도산 후추를 독점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포르투갈에게 유리한 측면이 있었고, 남미 대륙에서 브라질만이 유일하게 포르투갈어를 사용하게 된 것도 이 조약으로 인한 것이다.[1]

역사[편집]

본래 이 내용은 1년 전인 1493년에 스페인이 일방적으로 선언한 내용이었다. 외견상 교황이 발표하는 형식을 취했지만, 당시 로마 교황청이 스페인의 영향력 아래 있었기 때문에 이 선언은 스페인이 한 것과 같은 것이었다. 스페인은 아메리카 대륙 식민지화 및 경영에 전력을 기울이고 있었고, 포르투갈은 아시아 동방 항해로 개척 및 무역에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다. 다만 브라질에 포르투갈 세력이 들어와 있었던 상황에서 스페인의 선언은 포르투갈에게 브라질에서 철수하라고 하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포르투갈이 이에 항의하고, 로마 교황의 중재로 약 1년여의 협상 과정을 거쳐 최종 합의된 내용이 이 토르데시야스 조약이다. 처음 스페인의 선언과 달라진 점은 처음 서경 38도 지점에 그려졌던 경계선이 서쪽으로 이동하여 43도 37분 지점을 기준으로 지구를 한 바퀴 도는 것으로 그려졌다. 이로써 브라질은 계속 포르투갈이 지배하게 되었고, 대신 조약대로라면 포르투갈이 지배해야 할 필리핀은 스페인이 차지하게 되었다. 로마 교황청에서는 1506년에 이 조약을 공식 승인했다. 이 조약은 19세기에 유럽 열강아프리카 대륙을 민족 구성, 자연환경, 문화적 요소 등을 무시하고 직선으로 경계선을 설정하게 되는 선례가 되었다.

세력권은 분할되었지만, 두 나라의 정책은 180도로 판이하게 달랐다. 스페인은 남아메리카와 지금의 캘리포니아, 텍사스, 플로리다 등 직접 식민지 지배 체제를 굳혔지만, 포르투갈은 직접 식민 지배를 하지 않고 고아 주마카오처럼 항구 도시를 건설하여 무역 거점으로 삼는 방식을 채택했다(브라질은 예외).

이 조약이 체결된 1494년 시점에서는 아직 종교 개혁이 시작되지 않아 교황의 절대적 영향력이 막강했고, 스페인과 포르투갈 두 나라를 제외한 나머지 유럽 국가들은 해외 진출을 할 수 있는 역량이 되지 못했거나(영국, 프랑스) 스페인의 식민지 상태(네덜란드)였고, 여전히 지중해 무역에 집중하는(베네치아 공화국같은 이탈리아의 도시 국가들) 등으로 인해 두 나라는 방해받지 않고 독점을 누렸다. 그러나 16세기에 접어들면서 교황의 영향력이 약해지고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등이 거세게 해상 무역에 도전하면서 이 조약은 유명무실해졌다.

주석[편집]

  1. [오늘의 경제소사/6월7일] 토르데시야스 조약 서울경제 2007. 6.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