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법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불교 용어

dhamma-vicaya

한국어: 택법
중국어: 擇法(T) / 择法(S)
팔리어: dhamma-vicaya
산스크리트어: dharma-pravicaya
영어: analysis of qualities,
discrimination of dhammas,
discrimination of states,
investigation of doctrine,
searching the Truth
v  d  e  h

택법(擇法, 산스크리트어: dharma-pravicaya, 팔리어: dhamma-vicaya)은 모든 (法)을 살펴서 참된 것과 거짓된 것, 선한 것과 악한 것을 판별하여, 참된 것과 선한 것을 취하고 거짓된 것과 악한 것을 버리는 것이다.[1] 즉, 지혜로써 제법을 간택 판단하는 것,[2][3] 혹은 온갖 법상(法相)을 참답게 간택하는 것이다.[4] (慧, prajñā, paññā)와 동의어이다.[5] 택법은 열반에 이르기 위해 닦는 37도품(三十七道品)의 6번째 그룹인 7각지(七覺支)의 하나이다.[1]

영어권에서는 택법(擇法), 즉 팔리어의 담마비카야(dhamma-vicaya)를 자성(自性: 본질 또는 특성) 분석(analysis of qualities)[6], 제법분별 또는 제법식별(discrimination of dhammas)[7], (相)의 분별 또는 식별(discrimination of states)[8], 교법 탐구(investigation of doctrine)[9], 진리 탐구(searching the Truth)[10] 등으로 해석하고 있다.

구사론》에 따르면, 온갖 법상(法相)을 참답게 간택하는 것, 즉 택법(擇法) 혹은 지혜[慧]는 번뇌를 소멸시킬 수 있는 그 모든 방편 또는 선법(善法)의 출발점 또는 기초가 된다.[4] 부파불교설일체유부 등에서는 출세간을 지향하는 세간의 사람들이 택법 즉 지혜를 획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고타마 붓다아비달마를 설하였다고 주장하였다.[4]

함께 보기[편집]

참고 문헌[편집]

주석[편집]

  1. 운허, "七覺分(칠각분)". 2012년 9월 12일에 확인.
  2. 권오민 2003, 274-280쪽.
  3. 星雲, "擇法覺支". 2012년 9월 12일에 확인.
  4.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5 / 1397쪽.
  5. 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 3 / 1397쪽.
  6. Thanissaro (1996).
  7. Gethin (1992), pp. 146 ff. In regards to his leaving dhamma untranslated, Gethin summarizes (p. 151):
    The point I wish to make, however, is that the usage of the word dhamma (in the plural) remains in the Nikāyas, canonical Abhidhamma, and even to some extent in the commentarial tradition, a somewhat ambiguous and multivalent term. Its precise understanding continues to be elusive and defies rigid or fixed definition. Possibly this is no accident and the texts delight in the very fluidity of the term.
    In the context of dhamma-vicaya, Gethin puts forth the idea (p. 152, also see p. 154):
    In Buddhist thought to take dhamma apart is, I think, to be left with dhammas. Dhamma-vicaya means, then, either the 'discrimination of dhammas' or the 'discernment of dhamma'; to discriminate dhammas is precisely to discern dhamma.
    In a related footnote (p. 152, n. 38), Gethin expresses doubt about translating vicaya as "investigation."
  8. Bodhi (2000), SN 46 passim, pp. 1567 ff.
  9. Rhys Davids & Stede (1921-25), pp. 615 (entry for "Vicaya"), 693 ("Sambojjhanga").
  10. Rhys Davids (1900), p. 18 pass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