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하이옌 (2013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1330 하이옌 (HAIYAN)
중형의 매우 강한 태풍 (KMA) 도움말
맹렬한 태풍 (JMA) 도움말
5등급의 슈퍼 태풍 (SSHS)
Haiyan Nov 7 2013 1345Z.png
태풍 하이옌 (11월 7일)
발생일 2013년 11월 4일
소멸일 2013년 11월 11일
최저 기압 895hPa
최대 풍속
(10분 평균)
KMA 61m/s
JMA 65m/s (125kt)
최대 풍속
(1분 평균)
87m/s (170kt)
최대 크기 KMA 340km (반경)
JMA 720km (직경)
인명 피해
(사망·실종)
7,890명

을 세웠다. 필리핀을 아비규환으로 만든 태풍 하이옌은 필리핀 해안으로 접근할 수록 세력이 강해졌고 기존 태풍의 눈을 밀어내고 새로운 태풍의 눈을 만들어냈다. 태풍 하이옌은 필리핀에 이어서 베트남, 중국까지 상륙하였다.

[1]

허리케인 카미유(1969): 당초 전성기 1분 최대풍속이 시속 306km로 측정되었으나, 2014년 들어 NHC에서 '카밀레'에 대한 재분석 결과 전성기 1분 최대풍속은 시속 296km로 하향조정 되었음.


최대풍속의 변화[편집]

11월 3일 06시, 미크로네시아 팔라키르 서쪽 인근 해상에서 열대저기압(TD) 발생. 1분 최대풍속 초속 15m(시속 55km).

11월 4일 00시, 미크로네시아 팔라키르 서쪽 먼 해상. 북위 6 , 동경 152 인근 지점에서 1분 최대풍속 초속 18m(시속 65km)로 발달. JTWC는 열대폭풍(TS)으로 격상.

11월 5일 00시, 열대폭풍(TS)으로 발생한 지 단 24시간 만에 미국 괌 섬 남쪽 먼 해상. 북위 6.5 , 동경 146 인근 지점에서 1분 최대풍속 초속 39m(시속 139km)로 발달. Category 1 Typhoon 격상.

6시간 뒤인 06시에도 초속 33m(시속 120km)로써 별 발달 없었지만, 이후 부터가 아주 폭발적인 발달 경향을 보였음.

11월 5일 12시, 미국 괌 섬 남남서쪽 먼 해상. 북위 7 , 동경 143 인근 지점에서 1분 최대풍속 초속 46m(시속 167km)의 Category 2 로 순식간에 격상.

같은 날 18시에는, 1분 최대풍속 초속 54m(시속 194km)까지 급발달하면서 한순간에 Category 3 까지 도달.

11월 6일 00시, 미국 괌 섬 남서쪽 먼 해상. 북위 7.5 , 동경 139.5 인근 지점에서 1분 최대풍속 초속 67m(시속 241km)의 열대폭풍으로 격상되었고, Super Typhoon 칭호 획득. 이는 열대폭풍(TS)으로 발생한 지 단 48시간 만이며, Category 1 Typhoon으로 격상된 지 단 24시간 만의 일임.

11월 6일 12시, 계속해서 발달하여 1분 최대풍속 초속 72m(시속 260km)까지 도달. 허리케인 최고등급인 Category 5 격상. 전 세계에서 5번째로 최고등급에 도달함. 그럼에도 불구하고 발달경향은 멈추지 않았음.

6시간 뒤인 11월 6일 18시, 팔라우 섬 인근에서 1분 최대풍속 78m/s(280km/h)로 상승. 이 세력을 18시간 동안 유지하다가,(이중눈 현상이보였지만 일시적이였다.)

11월 7일 12시, 필리핀 중부권 동쪽 해상. 동경 129 지점 인근에서 별안간 1분 최대풍속 85m/s(306km/h)로 이례적인 급발달과 함께 1979년의 Super Typhoon "Tip"과 풍속에서 동급이 되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인 발달 경향을 보임.

11월 7일 18시, 필리핀 사마르 섬 상륙 4~6시간 전을 앞두고 1분 최대풍속 87m/s(315km/h)까지 도달. 이 기록은 드보락 기법 도입 이후(1970년) 전 세계 전체 열대저기압을 통틀어서 가장 강력한 풍속임.


허리케인과 비교했을 경우 허리케인 관측이 최초로 시작된(베스트 트랙 작성이 최초로 시작된) 1851년부터 현재까지 160년간 발생한 모든 허리케인보다 강력한 수준.

뿐만 아니라 이 세력 그대로 사마르 섬에 상륙 및 직접영향을 주면서 "상륙 시 세력" 기준으로도 인류 기상관측 역사상 랭킹 1위에 해당.

이 시기부터 11월 8일 12시까지 약 18시간 동안, 필리핀 중부권(사마르 -> 세부 최북단 -> 파나이 북부)을 관통하면서 세력이 약화단계에 접어들었지만 관통할 때까지 Category 5에 해당하는 세력을 유지.

11월 8일 12시, 필리핀 파나이 섬 서해상으로 빠지면서 1분 최대풍속 초속 69m(시속 250km)의 Category 4 Super Typhoon 으로 강등.

11월 9일 06시, 부수앙가 섬(팔라완 섬 최북단)을 통과하고 남중국해에 진입하면서 1분 최대풍속 초속 54m(시속 194km)의 Category 3 으로 더욱 약화. 이후 재발달 없이 계속 약화 진행.

11월 10일 06시, 중국 하이난 남쪽 인근 해상에서 1분 최대풍속 초속 41m(시속 148km)의 Category 1 까지 약화. 통킹 만 진입.

11월 11일 00시, 1분 최대풍속 초속 41m(시속 148km)의 Category 1의 세력으로 베트남 북부 하이퐁 인근에 상륙. JTWC의 상황보고 종료.

각 지역에 미친 영향과 피해[편집]

각국 정부와 민간단체에 의해 이뤄진 지원현황[편집]

한국[편집]

한국정부는 11월경에 5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필두로 20명의 의료진, 14명의 구조단, 4명의 코이카 직원, 2명의 외교부직원등을 포함한 40명의 긴급구호대가 C-130 수송기를 통하여 타클로반에 도착하여 구조, 이재민 지원 활동을 하였다.[2][3] 또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3년간 2천만달러의 무상원조를 필리핀에 지원하기로 하여, 현재 지원중에 있다. [4]

또한 12월 9일 부터 전체 파병인원 520여명에 해군상륙함(LST) 2대(성인봉함, 비로봉함)와 중형굴삭기등 재해복구에 필요한 장비 19종 30대, 물자 12종 35t등을 탑재한 대규모의 아라우 부대를 필리핀 현지에 파견하여 지원을 시작하였다.[5][6] 현지에 파견된 부대중 의료지원계열의 진료인원 숫자는 2월 27일 기준 5000명을 넘어서 가시적인 성과를 보이고 있다.[7]

주석[편집]

  1. "<그린데스크>태풍 '하이옌' 동남아 강타", 《환경티비》, 2013년 11월 11일 작성.
  2. "태풍 '하이옌' 참사 필리핀에 중국정부 '10만달러'만 지원, 왜?", 《조선닷컴》, 2013년 11월 12일 작성. 2014년 4월 28일 확인.
  3. "정부, 필리핀에 500만 달러 지원…긴급구호대도 파견", 《뉴시스》, 2013년 11월 12일 작성. 2014년 4월 28일 확인.
  4. 외교부, 필리핀 태풍피해 재건복구를 위한 공여국 서약회의에 참석 (2013.12.18, 마닐라), 대한민국 외교부(MOFA)
  5. 황현택 기자. "‘필리핀 파병’ 아라우부대, 태풍 피해 복구 첫 삽", 《KBS》, 2014년 1월 7일 작성. 2014년 4월 26일 확인.
  6. 하경민 기자. "아라우부대 해군 상륙함단대 귀국", 《뉴시스》, 2014년 2월 4일 작성. 2014년 4월 26일 확인.
  7. 김병륜 기자. "아라우부대, 필리핀 진료인원 5000명 돌파", 《국방일보》, 2014년 3월 4일 작성. 2014년 4월 26일 확인.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