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스크포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태스크포스기동부대, 기동함대를 말한다. 미국 해군이 처음 만든 용어이다. 프로젝트 팀, 대책본부, (특별)전담팀 이라고도 부른다. 특정한 한가지 임무만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다방면의 전문가를 한 곳에 모아 구성되고, 해당 임무가 완료되면 해산되는 팀이다. 정규직이라기 보다는 비정규직, 계약직 개념의 조직이다. 미국 해군이 사용한 이래, 오늘날에는 기업, 정부 등 모든 분야에서 태스크포스 팀 조직과 용어를 사용한다.

미국 해군에서는 보통 항공모함 기동함대(Aircraft Carrier Task Force)라고 부른다. 한국은 2010년 2월 1일, 건국이래 최초의 항공모함 기동함대인 대한민국 7기동전단을 창설했다. 초대 함대 사령관 이범림 준장은 2개월 후에 CTF-151 함대의 작전권을 총지휘하는 경험을 하였다.

유명한 태스크포스[편집]

CTF-151(연합 태스크포스 151)은 2009년 1월 1일 소말리아 해적을 소탕하기 위해 창설된 다국적 연합 해군이다. 한국의 청해부대가 파병되었다. 한국, 미국, 영국, 터키, 파키스탄 등에서 군함을 파병했으며, 3개월 주기로 각국 장군들이 돌아가며 태스크포스 사령관을 교대한다. 한국은 2010년 4월 21일부터 8월 31일까지 이범림 제독(준장)이 CTF-151 사령관을 맡았으며, 정안호 준장(해사 38기)이 2012년 6월 18일 부터 9월 19일까지 CTF-151 사령관이 되어 전시 작전권평시 작전권을 행사했다.

박근혜 정부[편집]

박근혜 정부는 헌정사상 최초로 중앙 정부에 태스크포스형 정부조직을 창설할 것이라고 보도되었다. 2014년 롯데카드, 농협, 국민은행의 개인정보 1억건 유출사고와 관련, 안전행정부에 장관급 국무위원에 100명 안팎의 고정 인원이 배치된 상설 조직으로 꾸려질 것이라고 안행부 관계자를 인용해 KBS에서 보도했다. 정부는 즉각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미국에서는 백악관에서 자주 태스크포스가 구성된다. 그러나, 100명 정도의 장관급 상설조직은 아니고, 대통령 지시로 임의로 조직이 창설되어 활동하고 해산한다.

한국 정부도 대형 이슈가 발생할 때 마다, 그 이슈를 해결하기 위한 태스크포스 팀을 구성해 문제해결을 시도해왔다. 정홍원 국무총리도 2014년 1월 26일, 롯데카드 개인정보 사건과 관련, 국무조정실에 모든 부처 전문가들을 모아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문제해결을 하라고 지시했다.[1] 국무조정실국무총리실을 개명한 것으로서, 대통령의 실질적인 행정조직인 청와대 비서실 같은 개념의, 국무총리 직속 행정부서이다.

법인[편집]

법인정관에 설립목적을 명시하며, 해당 목적이 완료되면 법인을 해산한다. 그러나 태스크포스는 이러한 법인 설립 절차를 거치지 않으며, 법인의 광범위하고 추상적인 목적 보다는, 단 한가지 특정한 임무만을 전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조직이다.

더보기[편집]

주석[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