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아입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탈아입구(脫亞入歐, 일본어: 脱亜入欧 (だつあにゅうおう))는 일본 개화기의 사상가 후쿠자와 유키치가 일본의 나아갈 길을 제시한 것을 가리킨다. 글자 그대로는 '아시아를 벗어나 서구 사회를 지향한다'는 뜻이다. 1885년 3월 16일자 일본 신문 시사신보(時事新報)에 〈탈아론(脫亞論, 일본어: 脱亜論 (だつあろん))〉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기고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요약[편집]

〈탈아론〉 기사는 다음과 같이 요약할 수 있다.

서구화의 바람이 동양을 향해 불어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며, 모든 국가는 서구사회와 더불어 이 운동에 동참하여 문명의 열매를 맛보는 것 이외에는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 문명은 홍역과 같지만, 여러 이로운 점을 가져다 준다는 점에서 홍역보다는 이롭다. 그러므로 국가는 문명에 거역할 수 없으며 이를 받아들여야만 한다. 문명화 과정에서 보수적인 정부 (도쿠가와 막부)는 걸림돌일 뿐이며 이를 뒤집어야만 일본에서 문명화를 이룰 수 있다. 옛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얻는 과정에서 가장 핵심적인 것은 '아시아를 벗어나는 것'(脫亞)이다. 비록 일본이 이미 정신적으로는 아시아를 벗어났지만, 이웃의 두 나라 (한국중국)은 개혁을 생각조차 하지 못하고 있다. 이 나라들의 유교적 가르침은 모두 위선적이고 뻔뻔할 뿐이다. 중국과 일본의 개혁이 실패한다면, 이들은 곧 세계열강에게 나라를 빼앗길 것이다. 서구인들은 언제나 일본, 중국, 한국을 같은 문화를 가진 비슷한 나라들이라고 생각하는데, 이는 일본에게 걸림돌이 될 뿐이다. 나쁜 친구를 사귀는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 마찬가지로 나쁜 인상을 주기 때문에, 일본은 이웃의 나쁜 아시아 나라들과 관계를 끊어야 한다.

영향[편집]

후쿠자와 유키치의 탈아입구론은 메이지 시대 많은 일본인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최근 일본의 보수우경화 경향과 함께 미국과 동맹관계를 한층 강화하면서도 과거사 문제로 일본이 한국과 중국에 대해 냉담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에서 보듯이 탈아입구론은 일본의 대외관계에서 여전히 큰 의미를 가지고 있다. 일본 근대사의 대표적인 문화사대주의이다.[출처 필요]

같이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