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리졸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키 리졸브(Key Resolve)는 2008년부터 시작된 대한민국 국군, 주한 미군과 해외 미군이 벌이는 정기 군사 훈련으로, 야외 기동 훈련인 독수리 연습(Foal Eagle)과 통합되어 실시되고 있다. 팀 스피릿(Team Spirit)과 그 이후 이뤄진 한미 연합전시증원연습(RSOI, Reception, Staging, Onward Movement, Integration)을 대체한 연습이다.

훈련 명칭은 한미연합 특수전 훈련에 참가했었던 1 특수부대단(1th SFG)과 1공수특전여단의 두 부대의 별명인 나귀 새끼(Foal)와 독수리(Eagle)를 따서 지어졌다.[1]

목적[편집]

키 리졸브는 연례적인 한미 연합 훈련으로 유사시 한반도 방어를 목적으로 미군 증원병력의 효율적 전개와 유기적인 통합작전 능력을 기르는데 그 목적이 있다. 독수리 연습은 1961년부터 매년 가을에 연례적으로 실시해 오다가, 2002년부터 당시 한미 연합전시증원연습에 통합되어 현재까지 키 리졸브과 같이 실시되고 있다. 이 훈련 역시 한미연합군이 북한의 남침을 상정해 연습하는 것으로, 북한의 특수부대 등 비정규군이 남한 후방지역에 침투, 교란할 경우를 대비한 훈련이다.

연도별 훈련[편집]

2009년[편집]

2009년 3월 9일부터 3월 20일까지 훈련을 실시하였다. 이번 훈련에서는 주한미군 1만 2천여 명과 해외에 주둔 중인 미군 1만 4천여 명 등 2만 6천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남한 전역에서 벌어졌다. 게다가 이번 훈련에서는 3함대 소속의 항공모함 USS 존슨씨. 심슨씨 (CVN-74)호가 참가하였으며 그 외에 주요 함정 10여척이 참가해 대규모 훈련이 개최되었다. 이 기간동안 한미 연합 야외 기동연습인 독수리훈련(FE)도 열려 한국군 2만여 명 이상이 참가하였다. 대한민국과 미국 양국은 이 훈련이 연례적인 방어훈련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여러 차례 북측의 참관을 요청한 바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2]

이 훈련을 두고 조선인민군 총참모부가 "남북간 군통신을 차단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군사적 긴장이 강화됐다.[3] 하지만 기간동안 훈련이 성공적으로 개최되었으며 훈련이 진행되는 동안 눈에 띌만한 북측의 움직임은 보이지 않았다.

2010년[편집]

2010년 3월 8일부터 3월 18일까지 훈련을 실시하였는데, 주한미군 1만여명과 증원미군 8000여명 등 1만8000여명의 미군을 비롯한 군단급 이상의 한국군 병력이 참가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번 키 리졸브 연습과 같은 기간에 실시된 한미 연합 야외기동연습인 독수리훈련은 유사시 한국을 방어하기 위한 연합군의 능력을 향상시키고자 계획됐다"면서 "매년 계속된 연습으로 장비와 병력, 물자 전개능력이 보완 향상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올해는 북한의 WMD 제거를 전담하는 임무를 맡는 미군부대가 참가한 사실이 처음 공개되기도 했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 참가한 이 부대는 메릴랜드 주에 위치한 20 지원 사령부(20th ESC)로 지난 2004년 10월에 창설됐다. 미국 내는 물론 이라크 등 세계 전장 일선에 파견돼 WMD 신속대응과 탐지, 제거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부대다.

작년에 이어 2010년도 역시 북한은 훈련을 비난하는 내용을 신문에 담으며 "한국과 미국의 훈련은 핵전쟁 도발을 하는 것이다." 라고 하였다.[4]

2011년[편집]

2011년 훈련은 2011년 2월 28일에서 3월 10일까지 실시하였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핵미사일 및 WMD를 제거하는 연습을 한미양국군이 공동으로 실시했다. 해외증원 미군 500여명을 포함한 미군 2300여명과 한국군 사단급 이상 일부 부대의 병력이 참가했다. 이중 미국 메릴랜드주에 있는 20 지원 사령부 요원들도 참가 했는데 이 부대는 미국을 포함해 이라크 등 세계 전장 일선에서 WMD신속대응과 탐지, 제거 등의 임무를 수행해온 부대다.

2012년[편집]

2012년 훈련은 2012년 2월 27일에서 3월 9일까지 실시하였다.

2013년[편집]

2013년 훈련은 2013년 3월 11일부터 21일까지 실시된다. 특히 2015년 12월에 예정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고려해 한미연합사령부가 아닌 대한민국 합동참모본부가 주도적으로 계획을 수립했다는 특징이 있다.[5] 이 훈련에 대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8일에 불가침 합의 전면폐기와 판문점 직통연락 단절을 예고하였고, 11일 훈련이 시작된 후 대한민국 통일부는 판문점 연락사무소 직통전화가 차단된 것을 확인하였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박성진 (2011년 3월 31일). 작전명, 그 뜻은 알고 싸우니?. 경향신문. 2012년 1월 17일에 확인.
  2. 이상헌. "한미 `키리졸브'훈련 시작..北 통신선 차단", 《연합뉴스》, 2009년 3월 9일 작성. 2009년 5월 3일 확인.
  3. 임주영. "北, 키리졸브기간 "남북 군통신 차단"", 《연합뉴스》, 2009년 3월 9일 작성. 2009년 5월 3일 확인.
  4. 김두환. "北신문, 끝난 `키리졸브' 연습 또 비난", 《연합뉴스》, 2010년 3월 19일 작성. 2010년 3월 19일 확인.
  5. 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6&news_seq_no=1310860

외부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