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안 아만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크리스티안 아만포

크리스티안 아만포(페르시아어: کریستیان امان‌پور, Christiane Amanpour, CBE, 1958년 1월 12일~)는 CNN의 국제 특파원이자 30분 쇼 아만포(en)의 앵커이다.[1] 2010년 4월 말에 27년간 재직했던 CNN을 떠나 8월에 ABC 방송국의 《디스위크》앵커로 복귀하였다.[2]

초기 삶[편집]

원래 런던에 살던 아만포의 부모(아버지 모하마드는 이란의 항공사 중역이었고, 어머니 패트리샤가 영국인)는 아만포가 태어나고 얼마 있지 않아 테헤란으로 이민을 갔다. 아만포의 가족은 모하마드 레자 팔라비 정부 하에서 특권이 있는 삶을 보냈었다.[3] 아만포는 1969년에 영국으로 돌아가 버킹엄셔 주 챌폰트 세인트 피터(en)에 있는 중학교를 졸업하고 이어 에식스 주 첼름스퍼드에 있는 뉴 홀 스쿨(en)에 진학하여 졸업했다. 한편 이란에 남아 있던 아만포의 가족들은 이란 혁명이 시작되고 얼마되지 않아 영국으로 돌아왔다.

아만포는 로드 아일랜드 대학교(en)에서 언론을 공부하기 위해 미국으로 갔다. 거기서 있는 동안 그녀는 프로비던스에 있는 WBRU에 뉴스 부서에서 일을 했다. 아만포는 1983년에 언론 학사 학위와 함께 그 대학교 최우등(summa cum laude)으로 졸업하였다.[4]

서훈[편집]

참조[편집]

  1. "Anchors & Reporters: Christiane Amanpour", 2008년 작성. 2008년 8월 20일 확인.
  2. 조찬제. "아만포 CNN 간판기자, ABC 앵커로 옮겨", 《경향뉴스》, 2010년 3월 19일 작성. 2010년 3월 20일 확인.
  3. Christiane Amanpour -- Britannica Online Encyclopedia
  4. Deborah White. Profile of Christiane Amanpour, CNN Chief International Correspondent. 2007년 8월 24일에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