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미트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2008년의 케빈 미트닉.

케빈 미트닉(Kevin Mitnick, 1963년 8월 6일 ~ )은 미국 출신의 유명한 해커이다.

체포될 때까지 Condor라는 별명으로 잘 알려져 있었으며, 미국 국방성 펜타곤과 국가안보국(NSA, National Security Agency)의 전산망에 여러 차례 침투한 것으로 유명하다.(하지만 본인의 자서전에서 루머라고 밝히고 있다.) 기업체 중에는 모토로라, 썬 마이크로시스템즈, NEC 등이 그에게 해킹당했다.

1995년 2월 15일 FBI에게 체포되었으며, 미국의 항공 핵 방위 시스템인 북미 항공 우주 방위 사령부(NORAD) 등 보안이 가장 철저한 몇 개의 시스템에 침투한 혐의로 기소되었다.(그러나 이것 또한 사실이 아니며, 미트닉의 사건을 담당한 형사가 퍼뜨린 루머이다.)

결국 징역형이 선고되었고, 2003년 1월 21일 자정까지 3년간 컴퓨터 사용이 금지되었으며, 휴대전화도 사용할 수 없도록 제한을 받으며 보호관찰 명령을 받았다(그러나 일반 유선 전화는 사용할 수 있었다). 약 5년간의 복역을 마치고 현재 미트닉은 저술가 및 보안 컨설턴트로 활동하고 있다.

케빈 미트닉은 5년 이상 미국에서 가장 중요한 현상수배범이었다. 100만 달러 이상의 금액을 인터넷을 통한 사기로 갈취했다고 한다.(하지만 그는 결코 해킹을 금전적으로나 악의적으로 악용하지 않았으며 단지 해킹이 좋아서 해킹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네스북에선 이 사기 사건을 최대의 해킹으로 기록하고 있지만, 실제로 미트닉은 컴퓨터는 한 번도 쓰지 않고 전화기만을 이용했다고 한다. 그러나 미트닉의 저서 《사기의 기술》에서 그는 이 사건을 자기가 저지른 것이 아니고, 스탠리 리프킨이란 다른 사회 공학자(Social Engineer)가 일으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