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터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커터칼(영어: utility knife, snap-off blade cutter, boxcutter, stanley knife)은 종이 등을 자를 때 사용하는 의 일종으로 긴 칼집에 칼날이 들어 있고, 긴 칼날의 일부를 꺾어 잘라내는 방식으로 계속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커터칼은 1956년 일본의 오카다 요시다(岡田良男)가 만든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종이를 자르는 일을 하던 중 판모양의 초콜릿의 칸 구분과 유리의 잘라진 면을 보고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1] 커터칼 이전에는 칼이 무뎌지면 칼 전체를 버려야 하므로 불편함이 있었으나, 커터칼의 사용으로 칼끝만 부러뜨려 잘라내고 계속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오카다의 회사는 지금은 OLFA라는 회사로 운영되고 있으며, 칼날의 크기 등은 국제표준으로 호환성이 있다.

다양한 이름[편집]

영국,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네덜란드 등에서는 상표등록을 한 스탠리 워크(Stanley Works)社의 이름을 따라 스탠리 나이프(Stanley knife)라고 불린다. 이스라엘스위스에서는 일본 칼(Japanese knife)이라고 알려져 있으며, 포르투갈에서는 상표명인 X-Acto로 알려져 있다. 한국과 일본에서는 커터칼(카타 나이프 カッターナイフ)로 흔히 불린다.

한국에 알려진 커터칼 발명 이야기[편집]

한국에 커터칼 발명 이야기는 생활 속의 간단한 아이디어를 발명에 응용한 사례로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대부분의 이야기는 1960년대를 배경으로 하고 있고, 니혼전사지의 직원 오모가 주인공으로 나와 있으며, 우표가 끊어지는 모양에서 커터칼의 아이디어를 얻는 등 국제적으로 알려진 내용과 다른 점이 있어 의아한 점이 있다.[출처 필요](오모의 이야기는 최근 KBS TV동화 행복한 세상에서 방영되기도 했다. 2009년 1월 13일. 1903화 '노력이 희망'편)[2] 그러나 OLFA에서 공개된 커터칼의 탄생의 비하인드는 바로 깨진 유리컵을 조사하다 발견하였다고 공식적으로 적혀 있다.

참조[편집]

  1. OLFA - Birth of OLFA cutter
  2. TV동화 행복한 세상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