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스틴 질러브랜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커스틴 질러브랜드

커스틴 질러브랜드(영어: Kirsten Gillibrand, IPA: [ˈdʒɪləbrænd], 1966년 12월 9일 ~ )은 미국의 여성 정치인이다. 2009년 1월 힐러리 클린턴의 후임으로 뉴욕 주의 연방 상원의원으로 지명되었다.

뉴욕 주 올버니 출신이며, 다트머스 대학교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교 법학대학원을 졸업하였다. 변호사로 활동했으며, 주택도시개발부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2006년 뉴욕 주 중부를 지역구로 하는 연방 하원의원 선거에 민주당 소속으로 출마, 당시 현직 공화당 의원을 꺾고 당선되며 지역에서 급부상한 정치인이 되었다. 2008년 말, 힐러리 클린턴 뉴욕 주 연방 상원의원이 국무부 장관으로 지명되면서 질러브랜드는 다른 몇 명과 함께 힐러리 클린턴의 상원의원 후임 후보로 거론되기 시작하였다. 힐러리 클린턴은 그 이듬해 1월 21일, 국무장관으로 공식 취임하여 상원의원 자리는 공석이 되었다. 뉴욕 주에서 공석이 된 상원의원 자리의 후임자는 주지사가 지명하도록 되어 있으며, 이에 따라 데이비드 패터슨 뉴욕 주지사는 1월 23일 질러브랜드를 상원의원 후임자로 지명하였다.[1] 질러브랜드는 1월 26일 정식으로 상원의원 선서를 하고 상원의원의 자리에 올랐으며, 2010년 보궐선거에서 당선되었다.

바깥 고리[편집]

(영어) 상원의원 커스틴 질러브랜드 공식 홈페이지

주석[편집]

  1. 힐러리 후임에 42세 질리브랜드 조선일보 2009년 1월 2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