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사레아의 바실리우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카이사레아의 바실리우스
The Mass of Saint Basil.PNG
주교, 증거자, 교회학자
출생 330년, 카파도키아 카이사레아
사망 379년, 카파도키아 카이사레아
교파 로마 가톨릭교회
동방 정교회
축일 1월 2일
수호 러시아, 카파도키아, 병원, 수사, 교육자, 구마사제

카이사레아의 바실리우스 또는 성 대 바실리오(330년 - 379년 1월 1일)는 로마 제국 시대 소아시아 지역(오늘날의 터키) 카파도키아 카이사레아주교이자 성인이다. 바실리우스는 4세기 기독교계에 상당한 영향력을 행사하였던 신학자이자 수사였다. 신학적 사상 면으로 바실리우스는 교회 내 니케아 학파에 속하였으며, 아리우스주의에 반대하는 입장을 취하였다.

바실리우스는 나지안조스의 그레고리우스, 니사의 그레고리우스와 더불어 카파도키아의 교부라고 불린다. 로마 가톨릭교회동방 정교회에서는 바실리우스에게 교회학자라는 칭호를 수여하였다.

생애[편집]

초기 삶과 공부[편집]

바실리오는 카파도키아 카이사리아(오늘날의 터키 카이세리)에서 부유하고 명성이 자자했던 집안에서 태어났다. 바실리오의 가정은 대가족으로 그의 형제만 10명이나 되었다. 또한 가족들이 하나같이 신앙심이 깊었는데, 이는 외가 쪽 조부가 순교자였던 것에서 비롯되었다. 바실리오의 형제들 가운데 네 명은 교회사에서 이름을 크게 떨쳤으며 나중에 성인품에 오르게 되었다. 누나 소마크리나는 수녀였으며, 동생 베드로아르메니아 세바스테주교이자 신학자였다. 동생 나우크라시오는 은자이자 바실리오가 신학 저술에 여러 가지 영감을 제공해 주었다. 또다른 동생 그레고리오는 니사의 주교가 되었으며, 니케아 신학을 옹호하고 초기 기독교 수도생활에 큰 영향을 끼친 인물 가운데 한 사람이다.

폰투스 황제의 치세 때, 바실리오가 태어나자마자 그의 가족은 조모 대마크리나의 영지로 이사를 갔다. 이곳에서 바실리오는 집에서 아버지와 조모로부터 교육을 받았다. 특히 바실리오에게 가장 큰 영향을 끼친 것은 조모 대마크리나였는데, 그녀는 그레고리오 타우마투르구스의 가르침을 받은 바 있었다. 바실리오가 10살이 되던 무렵에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다. 바실리오는 카파도키아의 카이사리아로 돌아갔으며, 여기서 나지안주스의 그레고리오를 만났다. 두 사람은 곧 친밀한 관계가 되었으며, 이후 평생동안 우정을 유지하게 되었다. 바실리오는 그레고리오와 함께 콘스탄티노폴리스로 가서 공부를 하였다. 349년 무렵, 두 사람은 아테네로 가서 6년 가까이 동문수학하였다.

355년, 바실리오는 카이사리아로 돌아가 법률과 수사학을 가르쳤다. 바실리오의 인생이 바뀌게 된 결정적 계기는 카리스마적이고 금욕적인 성향의 주교 세바스테의 에우스타시오를 만나고 나서부터였다. 바실리오는 곧 자신이 기존에 가르쳤던 학문을 버리고 하느님에게 자신의 남은 인생을 바치기로 결심하였다.

수도생활[편집]

357년 세례성사를 받은 바실리오는 이후 팔레스타인, 이집트, 시리아 등지를 여행하며 금욕과 수도생활을 배웠다. 바실리오는 은자들의 깊은 신앙심에 깊은 감명을 받기는 했지만, 그들의 홀로 수행하는 그들의 고독한 삶의 방식은 그리 와 닿지 않았다. 오히려 그는 여럿이 모여 종교적 생활을 사는 방식에 더 이끌렸다. 바실리오는 자신의 전재산을 빈민들에게 나누어 주고, 네오카이사리아에서 홀몸으로 살았다. 바실리오는 곧 혼자 수행하는 은자 생활을 청산하고 358년 동생 베드로를 비롯하여 뜻을 같이하는 문하생들과 같이 하나의 모임을 결성하였다. 그들은 폰투스의 이리스 강 지역의 안네시에 정착하여 수도공동체를 형성하였다. 이러한 그의 수도공동체 생각은 그의 어머니와 누이가 수녀원을 세우고 부인들을 모아 기도와 고행의 생활을 사는 것에서 큰 영향을 받았다.

바실리오가 수도공동체 생활에 관한 글을 쓴 것도 이 시기였다. 바실리오가 수도생활을 하면서 집필한 글들은 동방 교회 수도회의 발전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여겨지며, 이로 인하여 바실리오는 후세에 ‘동방 교회 수도공동체 생활의 아버지’라고 불리게 되었다. 358년에는 바실리오의 오랜 친구 나지안주스의 그레고리오도 바실리오의 생각에 동조하여 수도공동체 생활에 동참하였다.

360년, 바실리오는 제1차 콘스탄티노폴리스 공의회에 참석하였다.

카이사리아[편집]

체코 프라하 성 니콜라오 성당에 있는 성 대 바실리오 성상

이단과의 투쟁[편집]

바실리오는 362년에 부제로 서품되었으며, 365년에는 사제로 서품되었다. 그가 서품되었을 당시에는 아리우스주의를 추종하는 발렌스 황제가 제국을 통치하던 시절로, 온 나라에 아리우스파가 만연해 있었다. 카파도키아 교회 역시 아리우스파로 인하여 내홍을 겪어 분열 위기에 처해 있었다. 바실리오와 나지안주스의 그레고리오는 이후 수년간 아리우스 이단자들과의 싸움으로 세월을 보냈다. 두 사람은 발렌스 황제의 대리인 주재로 개최된 아리우스파와의 신학적 공개 토론회에 나가서 그들의 오류를 논박하고 정통 신앙을 옹호함으로써 승리를 거머쥐어 침체 상태에 빠져있던 교회를 다시 일으켜 세우는 데 노력하였다. 이러한 공적은 바실리오와 그레고리오가 장차 교회의 상층부로 진입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사회선교[편집]

370년, 카이사리아 주교 에우세비오가 선종하자 바실리오가 그의 뒤를 이어 그해 6월 14일 주교품에 올라 카이사리아의 주교로 착좌하였다. 바실리오는 너그러웠으며 가난한 사람들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 이듬해 대흉년이 닥치자 그는 몸소 밥집을 열어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무료로 음식을 나누어 주는 등 사회선교에 앞장섰다. 카이사리아 사람들은 바실리우스 주교를 매우 존경하였다.

양심을 지키다[편집]

이러한 바실리오의 명성을 들은 발렌스 황제는 그를 아리우스파로 끌어들이기 위하여 총독 모데스투스로 하여금 아리우스파로 전향할 것을 권유하였다. 바실리오는 모데스투스의 권유를 단호하게 거절하였다. 단칼에 거절당하자 모데스투스는 “그렇다면 어쩔 수 없이 재산을 몰수당하거나 매질을 당하거나 귀양을 가거나 사형을 당하거나 그 중의 하나는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라고 위협하였지만, 바실리오는 “그러한 것이라면 조금도 두렵지 않다. 나는 수도자이므로 몰수당할만한 재산도 없고, 고행에 익숙하기 때문에 매질도 그다지 어려울 것 없으며, 참된 고향은 하늘나라이니 어디로 귀양을 보내도 별 문제점이 없고, 사형에 처한다면 즉각 하늘나라에 갈 수 있으므로 오히려 내가 원하는 바이다.”라고 대답하였다. 이에 총독은 발렌스 황제에게 돌아가 “바실리오의 신앙의 견고함에는 어찌할 도리가 없습니다.”라고 보고하였다. 발렌스 황제는 바실리오의 용기에 감탄하고 그를 탄압하기는커녕 오히려 몸소 그를 찾아가 사회선교를 도와 카이사리아 부근의 별장지를 하사하였다. 바실리오는 황제의 별장지에 병원과 고아원, 양로원 등을 세워 더욱 사회선교에 매진하였다. 이곳은 그 후 커다란 마을로 확장되어 바실리아스라는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다.

=기적[편집]

그러자 아리우스파에서 이를 못마땅하게 여기고 발렌스 황제를 매일같이 찾아가 바실리오를 처벌할 것을 요구하였다. 결국 황제는 아리우스파의 성화에 못이겨 그를 유배형에 처한다는 교서를 작성하였다. 그런데 서명을 할 때마다 펜이 부러지고 더군다나 그날 밤부터 황태자가 갑자기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에 시달려 몸져눕게 되었다. 발렌스는 이를 죄없는 바실리오를 귀양보내려고 한 자신에 대한 천벌이라고 생각하고 바실리오에게 황태자를 위해 기도해줄 것을 부탁하였다. 바실리오가 황태자를 위해 기도하자 신기하게도 황태자의 병이 깨끗이 완치되었다. 그러자 황제는 깊이 뉘우치며 바실리오에 대한 유배형을 파기하였다.

선종[편집]

바실리오는 379년 1월 1일, 60세를 일기로 선종하였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