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파어 하우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카스파 하우저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카스파 하우저

카스파 하우저(Kaspar Hauser, 1812년 4월 30일 - 1833년 12월 17일)는 19세기 초반 독일에서 발견된 고아이다. 카스파 하우저의 정체 및 출생과 비밀은 현재까지도 미스테리다.

생애[편집]

1828년 5월 26일 한 십대 소년이 독일 뉘른베르크 거리에 나타났다. 아이는 창백한 얼굴에 농부의 옷을 입고 있었으며 말은 '몰라요'밖에 하지 못했다. 소년은 두 통의 편지를 지니고 있었다. 한통은 제6기병연대 4대대장에게 보내는 편지로, 아이를 맡아주든지 아니면 이 아이를 목매달아 죽이라는 내용이었고, 다른 하나는 아이의 어머니가 이전에 맡아 기르던 사람에게 남긴 편지로 보였다. (훗날 조사한 결과로는 두 편지는 사실 한 사람이 같은 시기에 쓴 것이었다고 한다.)

카스파를 처음으로 발견한 사람은 구두장이 바이스만(Weissman)이었는데, 그는 편지에 적힌 대로 아이를 4대대장의 집에 보냈다. 아이는 ‘아버지처럼 말을 타는 사람이 되고 싶다.’와 ‘말(馬)’이라는 말 밖에 할 줄 몰랐다. 누군가가 말을 걸면 아기처럼 울거나 ‘몰라' (Weiss Nicht)라는 말을 할 뿐이었으며 경찰서에 데려가자 ‘카스파 하우저’ 라는 이름을 쓸 수 있었다. 편지에 적힌 바에 따르면 1812년 4월 30일에 태어났다고 한다. 오감이 매우 발달해, 포도주는 냄새만 맡아도 비틀거리고 맥주를 보면 구역질을 했다.

그 후 카스파는 보호자가 나타나지 않아, 감옥에 갇혀 있었다. 카스파는 웃기만 하고 걸음마를 배우는 아이처럼 뒤뚱거리며 돌아다니고 손가락은 거의 사용하지 못했다. 식사로는 과 물만 먹었다. 약 16세 정도로 추정되었으나 정신 연령은 6살에 불과했다. 그러나 당시 시장이었던 빈더(Binder)는 그가 아주 뛰어난 기억력을 가지고 있으며, 그것을 보더라도 아마 귀족가문의 아이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가끔 강직증(强直症)과 경련을 일으키기도 했으나, 소년은 일상 생활에 필요한 여러가지를 교육 받았고 결국에는 의사소통이 가능할 정도의 지식과 언어를 습득했다. 그를 가르친 사람은 학교 선생님이었던 프리드리히 다우머였다. 사람들은 카스파 하우저가 누구이며, 왜 그런 식으로 뉘른베르크 거리에 버려졌는지 매우 궁금해했다. 카스파 하우저가 말을 배워가면서 자신의 어린 시절을 이야기했는데, 이것은 사람들의 궁금증을 더욱 자극하는 내용이었다. 카스파 하우저의 기억에 따르면, 자신은 약 10~12년의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2×1×1.5 미터정도 되는 방에 갇혀서 지냈으며 방안에는 짚으로 만든 침대와 나무로 만든 장난감 말이 있었다고 했다. 식사는 빵과 물만 먹었으며, 가끔 누군가가 음식에 약을 타서 카스파 하우저의 의식을 잃게 했으며 그 사이에 그의 옷을 갈아입히고 머리를 깎아주거나 방을 치웠다고 한다. 어느날 누군가가 방에 들어와서 그에게 ‘아버지처럼 말을 타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말하도록 가르쳐주고 ‘카스파 하우저’라고 쓰는 법도 가르쳐 줬다. 마침내 그 동안 카스파를 돌봐줬지만 카스파에게 한번도 얼굴을 보여주지 않았던 사람이 카스파를 데리고 밖으로 나왔고, 결국에는 뉘른베르크 길거리에서 사람들에게 발견되었다고 했다.

카스파 하우저의 묘비

이 신비한 소년의 이야기는 온 유럽에 퍼졌고 많은 사람들이 흥미를 느껴서 카스파를 방문했다. 어떤 사람들은 소년이 지어낸 이야기를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고, 어떤 사람들은 귀족가문의 사생아가 버려진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일부에서는 그와 얼굴이 비슷한 바덴(Baden) 대공(大公)의 가족과 연관짓기도 했다. 실제로 이 추측이 맞다면, 카스파의 아버지는 바덴 대공이었던 칼 루드비히 프리드리히이고 어머니는 나폴레옹 1세의 수양딸이었던 스테파니 드 보아르네 (프랑스어: Stéphanie de Beauharnais )였다. 공교롭게도 당시 바덴 대공은 대를 이을 후계자가 없었다.

카스파 하우저는 1829년 8월 17일에 복면을 한 괴한의 습격을 받았다. 도끼로 카스파 하우저를 공격했으나 이마에 상처를 입히는 데 그치고 말았다. 경찰은 경계를 엄중히 강화했으며, 이것은 바덴 대공과 연관된 소문을 더욱 부추겼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이 습격도 자신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위한 카스파 하우저의 자작극이라는 소문도 있었다.

1833년 12월 14일 자신의 부모가 누구인지 알려준다는 어떤 사람의 편지를 받고 외출했던 카스파 하우저는 흉기로 가슴을 찔린채 간신히 집으로 돌아왔지만 결국 3일 후에 사망했다. 그에 따르면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이 자신의 가슴을 칼로 찔렀다고 했지만 일부에서는 이것도 그의 자작극이라고 주장하기도 한다. 즉,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위해서 칼로 자신을 찔렀는데, 치명상을 입었다는 것이다. 그의 묘비는 다음과 같다. ‘누군가에게 살해된 누군가가 여기 누워있다(Hic occultus occulto occisus 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