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유 생상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카미유 생상스

카미유 생상스(프랑스어: Camille Saint-Saëns,1835년 10월 9일 ~ 1921년 12월 16일)는 프랑스작곡가, 오르가니스트, 지휘자, 피아니스트이며, 특히 동물의 사육제, 죽음의 무도, 삼손과 데릴라, 하바네즈,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교향곡 제3번으로 알려져있다. 섬세한 음색과 풍요로운 악기구성으로 유명하다.

생애[편집]

생상스는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정부 서기였던 그의 아버지는 그가 탄생한 후 3달 만에 죽었다. 절대음감의 소유자였던 그는 2살 때 피아노를 치기 시작하였으며 곧바로 작곡을 시작할 수 있었다. 1839년 3월 22일로 날짜가 기록된, 최초로 작곡한 곡인 피아노를 위한 작은 단편은 현재 프랑스 국립도서관에서 보관 중이다. 그의 조숙함은 음악에만 제한을 두지 않았다. 그는 3살 경에 읽고 쓸 줄 알았으며 7살 때는 라틴어를 완전히 터득했다. 12세 때 모짜르트, 헨델 등의 작곡가들의 곡으로 연주회를 가졌다. 13세에 파리 음악원에 들어갔고, 18세에 《제1교향곡》을 썼다. 28세에 마들레느 교회에서 오르간을 쳤으며, 29세에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들중 하나인 《동물의 사육제》 와 《제3교향곡》을 작곡하였다. 36세 때에는 '국민 음악 협회'를 설립하여 프랑스의 음악을 일으키는 데 힘썼다. 46세에 아카데미 회원이 되었다. 그의 음악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은 교향 작품으로 기악을 중요시하였으며, 형식·편성·대위법에 있어서 우수하였다. 문학·과학 등에도 조예가 깊었다. 작품으로 관현악곡 《죽음의 무도》 《동물의 사육제》, 가극 《삼손과 데릴라》, 그 밖에 교향곡·협주곡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교향곡 3번》은 오르간을 섞어 넣어 색다르다.

작품[편집]

교향곡[편집]

관현악곡[편집]

참고 자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