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 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카를 뵘

출생 1894년 8월 28일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그라츠
사망 1981년 8월 14일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사인 뇌일혈
국적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직업 지휘자, 작곡가, 법학도
자녀 아들, 카를하인츠 뵘
부모 아버지, 레오폴트 뵘

카를 뵘(독일어: Karl Böhm, 1894년 8월 28일 ~ 1981년 8월 14일)은 오스트리아법학자 출신 지휘자이다. 본래는 법학도였으나 우연히 지휘를 하게 되면서 지휘자 생활을 하게 되었다. 종종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의 라이벌로도 지목된다.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상임 지휘자는 아니었으나 브루노 발터의 초청으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로 건너온 뒤로는 주로 빈 필하모닉에서 주로 활동하였다.

브루노 발터의 영향으로 모차르트와 바그너 음악에 심취했고 다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와 교류하면서 모차르트의 음악에 매료되었다 한다. 그 밖에 베토벤 작품도 많이 남겼다.

생애[편집]

초기 활동[편집]

오스트리아 남부 그라츠에서 태어났다. 아버지 레오폴트 뵘은 변호사로, 유명 변호사였던 아버지 덕에 풍족한 가정환경에서 자라나 정규 교육 외에도 각종 과외 교육도 많이 받았다. 그 중에 음악도 있었는데 피아노부터 배우기 시작, 바이올린, 첼로, 화성학, 대위법, 작곡법 등을 배웠다. 그러나 작곡가로서의 활동은 드물었고 지휘자로 주로 활약했다.

그의 아버지 레오폴트 뵘은 아들이 자신처럼 법학도가 되기를 원했고, 그는 음악 활동 외에도 법학 공부에도 전념하였다. 이후 법학을 전공하여 박사 학위를 받았다. 나중에 그라츠 콘서바토리에서 음악을 공부하였다. 1921년 칼 무크의 추천으로 브루노 발터뮌헨바이에른 주립 오페라에 기용했다. 칼 뵘은 한때 브루노 발터의 초청을 받기도 했다. 그 후 칼 뵘은 다름슈타트와 함부르크에서 활동하였고 1943년 빈 주립 오페라에 음악감독이 되었다.

지휘자 활동[편집]

초기 활동[편집]

1920년대초 바그너의 로엔그린이 성공적으로 종료되면서 그는 칼 무크의 후원과 브루노 발터의 초청으로 뮌헨으로 가 바이에른 국립가극장의 4석 카펠마이스터직에 취임하게 된다. 그러나 뵘은 비교적 낮은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그라츠 가극장 총감독 제의마저 거절하면서 까지 뮌헨의 무대에 섰고, 열정적으로 임했다고 한다. 그가 뮌헨에 있을 때, 그를 초청했으며 당시 음악감독이었던 브루노 발터에게 모차르트와 바그너에 대한 가르침을 받았는데, 브루노 발터는 그에게 큰 영향을 주었다.

1927년 다름슈타트의 헤센 주립극장의 음악감독으로 취임하고, 1931년부터 1934년까지는 함부르크 국립 가극장의 음악감독을 맡아보았다. 이때는 리하르트 슈트라우스를 만나 그의 작품을 해석하여 그의 총애를 받는 한편,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와 자주 교류하면서 모차르트의 음악에도 매료되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에는 주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의 활동이 두드러졌으며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드레스덴 국립 관현악단에서도 활동하였다. 말년에는 런던 교향악단의 회장 겸 객원 지휘자로도 활동하였다.

음악적 경향[편집]

특히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와 친밀한 관계였고 그의 주요 오페라 대부분을 공연하기도 했다. 바이로이트 음악제의 바그너 공연도 유명하며 빈 필과 드레스덴 국립 관현악단을 지휘해 남긴 관현악 작품들의 녹음도 유명하다. 또한 브루노 발터의 초청으로 빈에도 진출, 그의 지도 하에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에서도 자주 활동하였다. 한때 그는 빈 필하모닉의 상임 지휘자의 물망에도 여러번 오르내렸지만 소극적으로 대하였고 그는 객원 지휘자로 남게 되었다. 한편 그는 녹음에 별 욕심이 없어 독일, 오스트리아의 레코딩 녹음은 거의 헤르베르트 폰 카라얀의 몫이었다 한다. 그러나 미국 등지에서 그는 방대한 양의 음반을 녹음해서 남기게 된다. 1956년에는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파벌 싸움에 염증을 느껴 빈을 떠났다.

뵘은 꼼꼼한 리듬을 바탕으로 한 해석으로 정평이 나 있으며 오페라모차르트교향곡, 그리고 1960년대에 베를린 필과 도이체 그라모폰에 남긴 일련의 음반들이 유명하다. 뵘의 열정적인 바그너 해석도 팬들을 모으고 있으며 브람스, 브루크너, 슈베르트 교향곡들의 해석도 뛰어나다. 1971년부터 빈 필과 남긴 베토벤의 교향곡 전집은 전설적인 녹음이지만, 도이체 그라모폰 본사에서는 CD 전집으로 재발매하지 않고 있다(프랑스 지사의 더블 시리즈로는 발매됨). 알반 베르크의 오페라 보체크룰루 같은 현대 오페라들에서도 명연을 남기고 있다.

생애 후반[편집]

그는 많은 상을 받았는데 1964년 오스트리아 정부로부터 음악 총감독(Generalmusikdirektor) 칭호를 수여 받았다. 90세에는 카라얀으로부터 특별히 시계를 선물받기도 했으며 빈 필의 명예 상임 지휘자 칭호도 받았다. 1981년 뵘은 잘츠부르크에서 뇌일혈로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아들로 배우 칼 하인츠 뵘이 있다.

나치 시기[편집]

칼 뵘은 나치에 가입하지 않았지만 나치에 동조했던 것으로 보인다. 1923년 11월 뮌헨 국립극장에서 아돌프 히틀러비어홀 봉기를 보기 위해 리허설을 중단했다고 알려져 있다.[1]

1930년, 아르놀트 쇤베르크의 오페라 "오늘에서 내일로"를 공연하던 중 나치가 유태인인 그의 부인을 체포했다는 것을 알고 화를 냈으며 "히틀러에게 이 일에 대해 이야기해야겠다."고 한다.[1] 그가 다름슈타트와 함부르크에서 음악 감독을 하던 시절, 같이 일하는 사람들 중에 유태인이 너무 많다고 불평했다고 알려진다.[1]

그가 드레스덴에서 음악 감독을 하고 있을 때 그가 나치 통치와 그 문화적 목적에 대해 경의롤 표했다.[2]

더 확실한 이야기는 1938년 빈 필와의 연주 때 나치스의 오스트리아 병합을 환영하며 오른팔을 치켜드는 나치 경례를 했다는 것이다.[1] 아이러니하게도 이는 적절한 장소에서만 경례를 하는 나치스 인사법을 어기는 것이었다.

관련 항목[편집]

참고 자료[편집]

  1. Lebrecht, Norman (1991). 《The Maestro Myth: Great conductors in pursuit of power》. Secaucus, NJ: Carol Publishing Group, pp. 109-110쪽. ISBN 1559721081
  2. Kater, Michael H (1997년). 《The Twisted Muse: Musicians and Their Music in the Third Reich》. New York: Oxford University Press, 65쪽. ISBN 0195096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