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르메 차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카르메 차콘

카르메 차콘 피께라스(스페인어: Carme Chacón Piqueras, 1971년 3월 13일)는 스페인 최초의 여성 국방장관이다.

재선에 성공한 호세 루이스 로드리게스 사파테로 총리의 2기 내각에서 스페인 최초의 여성 국방장관으로 임명된 카르메 차콘은 1기 내각 후반부에 주택부 장관을 지냈다.

그녀는 바르셀로나 대학교의 법학 학사학위와 박사학위를 가지고 있으며, 캐나다 토론토의 Osgoode Hall 로스쿨, 킹스톤 대학교, 몬트리올 대학교에서 박사후 연수과정을 수행했다. 바르셀로나 대학교 헌법학 교수로 재임했다.

첫 아이의 임신 7개월째인 카르메 차콘 스페인 국방장관이 2008년 4월 19일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스페인 평화유지군을 전격 방문하자 그동안 그에게 쏟아지던 비난이 쑥 들어갔다.[1]

사파테로는 2차 내각 명단을 발표하면서 그를 사회노동당(PSOE)의 “떠오르는 별”이라고 추켜세웠다. 군복무 경험이 없으며, 군사 문외한임에도, 사파테로 스페인 총리의 최측근이라서 국방장관으로 임명되었다고 한다.[2]

젊은 여성 국방장관이 임명되자 보수신문 엘문도는 "스페인 군대의 전통적 가치와 문화를 붕괴시켰다. 이것은 '정치 마케팅(political marketing)'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했다.[3]

카르메 차콘은 1999년 바르셀로나 시의원으로 당선되면서 정계에 입문했다. 2000년 총선에서 사회당 후보로 출마해 국회의원으로 당선되었다. 사파테로 1기 정부 후기에 주택부 장관을 지냈다. 2007년 사파테로 총리의 보좌관이었던 미겔 비로소와 결혼, 2008년 현재 첫아이를 임신한 상태다.

스페인 군대는 여성에게 매우 배타적이어서, 여성의 입대를 1988년에서야 허용했으며, 2008년 현재 여성 장군은 임명된 기록이 없다.

주석[편집]

  1. 전장(戰場)에 간 임신부 국방장관 조선일보 2008-04-22
  2. 스페인 첫 30대 여성 국방장관 ‘눈길’ 한겨레 신문 2008-04-14
  3. 대통령 방미와 언론보도 경향신문 2008.04.20